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횟집 찾아 삼만리...

좋아하는 초밥집에 가려했는데, 예약이 차서 안된다는 말씀,,,

그래서 갑자기 방황하기 시작했어요. 이미 초밥집 근처였는데,,,

그때, 언니가 십년전에 왔던 집 너무 맛있게 먹었다며 그집을 찾아가 보자고 합니다.

"삼미 횟집" 이름을 검색해서 찾아 갔지요.

손님은 아직 없는것 같고, 락스로 청소를 했는지 들어서는데 엄청 락스냄새가 났어요.

우리가 너무 일찍 와서 그런가?

아무튼 안내해 주는대로 이층으로 올라갔습니다.

회를 시키고 기다리고 있었지요.

기본 상차림이 나오고 회, 튀김, 주먹밥까지 순서대로 나오길래 열심히 먹었지요.

그런데 회도 맛나게 먹었지만, 이집 특이하게 백숙도 한뚝배기 나옵니다.

전문 백숙집처럼 너무 맛있는 백숙에 반해서  배가 부른대도 국물을  자꾸 먹게 되더군요.

언니의 집착처럼 이집을 찾더니 십년전 기억을 찾아 온것도 참 대단하단 생각이 됩니다.

그때 얼마나 맛있게 먹었길래 여태 기억을 해? 했더니, 가족여행왔을때 호텔 근처에 회먹으러 나가자고 택시를 타고 물었더니

그 택시 기사님이 이 횟집에 데려다 주셨나 봅니다. 물론 자리는 이자리가 아니고 시내에 있었는데, 가게를 옮겼나봐요.

그런데 횟집 상호랑 전화번호는 그대로라서 이렇게 십년이 지난후에도 찾아 가 볼 수가 있었네요.

언니의 기억력 짱~~~

가게를 나오면서 언니가 옛날 얘기를 했더니 맞다며 가게를 옮겼다고 하시더라구요.

백숙도 너무 맛있다며 비법이 뭐냐고 하니까, 닭발을 삶아서 그 국물로 백숙을 한다고 하네요.

대단한 정성입니다. 사이드 메뉴인 백숙을 이렇게 정성을 들여서 내는 집이니 회도 믿을 수 있을것 같아요. 왠지.ㅎㅎ

잘 먹고 왔습니다. 사실 먹다가 먹다가 너무 배불러서 튀김과 볶음밥은 포장해서 들고왔습니다. 비닐봉지 달라고 하니까 가져다 주더라구요.

아까우니까~~ ㅋ

언니랑 둘이서 얼마나 맛있게 먹었게요~

담에는 형부랑 울집 남편까지 같이와서 근처에 호텔 숙소잡고 저녁에 소주한잔 꼭 하자며 언니랑 약속을 하였습니다.

이집 매운탕도 맛있거든요.ㅋㅋㅋ 빨리 또 가서 먹고 싶네요.

삼미횟집, 기억해 두세요~

좋아하는 낙지 탕탕이도 맛나게 호로록~

 

삼미횟집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도두항서5길 1(도두일동)

언니가 명함을 가지고 있대서 십년전과 같은 집인가 확인해 보자며 명함을 비교해 보니 같은 집 맞네요. 두둥~~~

언니의 10년전 맛집 찾아가기 프로젝트는 성공적이었습니다.ㅋㅋㅋ

옛날엔 연동 그랜드 호텔 사거리에 있었군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방파제 횟집

자연산 회가 위주지만 요즘은 양식도 있다고 솔직히 말씀하시는 사장님.

지인들과 월례회로 갔던 맛집.

이집이 어딨지? 차로 가면서 아무리 찾아봐도 안보이다가 네비게이션에 찍어보자, 하면서 앞을 보니

방파제 횟집이 눈에 뜁니다. 가게가 정면에 있지않고 살짝 골목처럼 세로로 있어서 눈에 띄지 않았네요.

예전에  지인이 한번 얘기하길래 가봐야지 하며 점찍어 두었던짐. 드디어 다녀왔네요.

들어가니까, 지인이 전화를 해 놓으셔서 미리 상차림이 딱 되어 있는거예요.

과일과 함께 밑반찬들이 깔려 있는데, 깔끔하게 상차림되어 있어서 기분 좋은데요.

미역국과 따뜻한 숭늉.

그리고 뒤이어 들어오는 메인회는 밀치, 놀래미, 방어,우럭등의 4가지모듬회로 준비를 하셨더군요.

쫀득 쫀득 살아 있는 신선한 맛이 자꾸 회가 땡깁니다.

우리는 고추냉이간장에 먹는거 보다는

쌈장에 마늘과 땡초, 참기름을 넣어 섞은 된장에 찍어 먹는회가 가장 맛있고, 좋아해요.

사람마다 먹는 취향이 다르니까요.

워낙에 회를 자주 접하는 분들이다 보니 횟집을 잘 안가려 하시는데,

방파제 횟집 오늘 잘왔다고 맛있다 하시네요.

지인이 낮에도 초밥을 먹어서 회가 별로일것 같다고 하셨는데,

낮에 먹고 또먹어도 맛있다 하셔서 안심입니다.

기장여행오시면 이쪽엔 맛집들이 많아요. 여기 방파제 횟집도 하나 추가해 둡니다.

 

 

 

 

 

 

 

 

 

 

복분저 술 한잔씩.

 

매운탕 깔끔하니 맛있네요.

 

회 다 먹고 매운탕과 같이 오우 반찬이 많이 나오네요.

 

남은 음식은 재활용 안한다니 믿음이 더욱 생기네요.

대병항 죽성방향쪽에 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