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진해 벚꽃 축제가 해마다 열리지만, 매번 제대로 볼 기회가 없네요.

작년 군항제 기간에는 군 복무중인 아들애 귀대 시키느라 달렸던 기억만 새록 새록.

요즘도 아들을 데려다 주러 갈때 마다 그길을 지나가며 이야기 하곤 합니다.

" 아들~ 우린 평생 못잊을 거야? 그치?" 하면서 말입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아들 귀대 시키느라 따라갔던 진해.

이제 벚꽃이 피었을텐데 좀 보고 가자는 풍경이의 조름에 당해낼 재간이 없는 울 남편님.

장복산 공원으로 안내 합니다.

헐~

아직 봉오리만 살짝 살짝 아직 개화를 안했어요.

" 자기야 전에 자기 친구분 집있는데 거기 어디지~~ 왜 있잖앙. 개천 있고 양쪽으로 막~~ 벚꽃 펴 있던데 "

남편이 안내해준 여좌천.

바로 그곳이었습니다.

진해 여고 앞길로 쭉 이어지는 진해의 벚꽃 명소가 아닐런지요.

아직축제 전이라 조명도 밝혀 주질 않는 좀 어두운 밤에 꽃구경 실컷 하고 돌아왔습니다.

야밤에~ ㅎㅎㅎ

평안한 하루 보내시길 기도 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0. 06:00 풍경 기행

군대간 아들 기다리는 엄마마음 다 똑 같겠지요?

무사히 기초훈련도 끝났고, 보수 교육도 끝났고 이제 자대에 가면 한참 동안 못 볼 아들입니다.

자랑스럽게 상장까지 받아서 특박을 나온 아들과 온화한 하루를 보내고, 진해 귀대길을 함께 하기로 했지요.

넉넉한 시간으로 출발해 야심차게(?) 진해에 미리 도착해서 사진도 좀 찍고 놀다가 귀대 시키려 했습니다.

시작은 장대 했으나, 끝은 힘겨운 전초전이었지요.

고속도로를 달려 갈 때만 해도 여유 만만 "  일찍 도착 할 것 같다 어디가지?"

했는데 안민 터널 앞 몇 키로 부터 차가 밀리기 시작하더니 드디어는 꼼짝을 안하고 서 있는게 아닌가?

초조한 마음과 달리 시간은 자꾸 흘러 갑니다.

이렇게 서 있다가는 귀대를 못 시킬것 같았습니다.

도로에 해군들이 차에서 내려 뛰기 시작 했어요.

" 아들~ 우리도 결단을 내려야 할 것 같아.  가야겠다. 걷든지 뛰든지 가보자!"

"아빠는 차를 끌고 와야 하니까, 일단 엄마랑 가자 "

 청바지에 운동화를 착용한 상태여서 얼마나 다행인지요. 멋부리고 힐 신으려 하다가

 구경하면서 많이 걸으면 발 아플 것 같다고 운동화를 착용했는데,

 이럴쭐은 꿈에도 생각을 못했거든요.

차에서 내려 갓길로 달리기 시작했어요.

차량이 정체되어 있으니 매연이 장난 아니더군요.

할 수 없지요. 군인은 명령에 살고 명령에 죽는다 아니겠습니까?

귀대시간을 지켜주려 달렸습니다.

키작은 엄마와 해군 아들은 달리는 길 밖에 없습니다.

일단 터널을 통과해서 진해에 들어가야 상황을 보고 택시를 타던지 할 작정이었답니다.

안민 터널이 제법 깁니다.  중간쯤 갔을때, 어떤 분이 막 우리를 불러요.

차 타라고 태워다 준다고! 차가 약간 움직이는것 같아 잠깐 얻어 탔는데,

 " 안민 터널 빠져 나오면 롯데 마트가 있어요. 그앞에서 택시를 타면 됩니다." .(그 친절한 분 너무 감사 드려요~)

 친절하게 안내해 주시더군요. 3분정도 얻어타고 내렸어요.

택시는 없고 차량은 줄줄히 서 있는 상태였습니다.

" 아들~어떻하니? 차량이 서있어서 택시를 타도 마찬가지 겠다. 서있는거!!"

할수 없지요. 달리는 수밖에 롯데 마트에서 우측 방향으로 달리며 남편에게 전화를 합니다.

"롯데 마트에서 우측으로 달리고 있는데 어디로 가요? 나 길 모르는데 이길이 맞나?"

평소에 길치였던 풍경입니다.  남편이 전화로 안내해 준  달리다 보면 로터리 같은게 나오는데 거기서 왼쪽으로 가랍니다.

도대체 그 로터리는 어딨는지? 달리면서도 걱정이었지요.

이방향이 아니면 어떻하지?

이럴때 스마트 폰이 유용하더군요. 달리면서 아들과 같이 주소를 검색 하고 그 먼길을 찾아 갔습니다.

잘 모르는 길을 달리는 두려움은 참으로 크더군요.

게다가 아들의 귀대 시간이 촉각을 다투고 있으니 말입니다.

아들 봐서 너무나 기쁘고 즐거웠는데, 아들에게나 풍경이에게나 이런 지옥 같은 시간이 있으리란 생각을 못했는데...

7시까지 귀대 시간은 이제 20 여분 밖에 안남았습니다.

"도저히 안되겠어요. 엄마 소대장님 한테 전화 해야겠어요."

뛰면서 전화를 하는 아들입니다. 전화기를 가지고 들어가면 안되니, 끝까지 따라가서 전화기는 받아가지고 와야 합니다.

그 흔하게 펴있는 화려한 벚꽃은 이미 제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밀려 있는 차량과 넘치는 사람이 잠시 원망 스럽네요.

점점 날이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진해 도서관을 지나고, 여기서 부턴  길치 풍경이도 조금은 길을 알겠더군요.

걷고 뛰고  차량으로 가면 채 20분도 안 걸릴 거리를 1시간 넘게 뛰어서 귀대를 시켰습니다.

휴 !!!

3분전 귀대 !!  극적이었습니다. 제게는.

아들은 들어가며 " 엄마, 아빠한테 너무 죄송해요. 어떻하지? 못보고 들어가서 사랑한다고 전해주세요. 고맙다고. 그리고 엄마 너무 고맙습니다. 같이 뛰어줘서 그리고 고생하셨습니다."

뛰어 들어가는 아들 뒤에 외쳤습니다. " 사랑하는 아들 복무 잘해~~ 잘해라. 사랑한다."

아들 입대 시키고 울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오늘은 조금 눈물이 흐르네요.

사실 전화를 하면 된다는걸 알고 있었습니다. 귀대가 늦어질 경우,

지금 공군 복무중인 조카때문에 언니가 알려 주었었거든요.

그러나 군인은 안된다....할 수 없습니다.  꼭 시간에 맞추어 군인다운 정신을 갖추길 바랬거든요.

그래서 같이 달렸던 시간이었습니다.

흐르던 눈물을 씩씩하게 닦고, 보니 불빛에 반짝이는 벚꽃이 눈에 들어오네요.

몇컷 흐린 사진을 남겨 봅니다.

남편은 아들을 귀대 시킨 시간에서 40분 지나 행정학교 앞에 나타납니다. ^^

아빠 차 타고 왔음 이시간이었겠구나.....안도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하룻밤 지난 오늘 아침에도 아들 생각이 나네요.

월요일 아침 아들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 엄마 잘 들어 가셨는지 궁금해서요~. 아빠한테도 사랑한다고 감사하다고 전해 주세요!"

" 자대 갔니? 어제 힘들었지? 다리는 안 아파? 사랑한다. 아들 우리 건강하게 잘 지내자 !!  사랑한다!"

" 나두, 어제 엄마 너무 고생하셨습니다.엄마 사랑합니다."

주르르륵~~주책맞은 투명액체는 또 흐릅니다......주르르르륵!!!

 평소에 운동 열심히 해서 이럴때 써먹을줄 몰랐습니다. 열심히 합시다 운동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