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비비고 비비고.

무얼 비벼?

이곳은 기장에 하나뿐인 소울웨딩 2층에 자리한 음식점 입니다.

비벼 먹을 수 있는 재료 나물과 버섯,샐러드, 잡채, 호박죽, 비지찌개등 뷔페처럼 차려져 있습니다.

입맛대로 골라다가 비벼드시면 되겠습니다.

싱싱한 셀러드가 아주 좋았습니다.

친구랑 제가 샐러드를 4접시는 후딱 해치운듯 합니다.ㅋ

봄인데, 요즘 부산엔 바람이 많이 불어서 좀 춥게 느껴집니다.

추운날 어묵탕 완소 아이템인데 너무 일찍 가서 그런가 맛이 우러나지 않아 심심했네요.

다른 반찬들은 짜지 않게 간이 되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국수도 있던데, 육수랑 어우러진 맛이 좋았습니다.

친구는 정말 소식하는 친구인데 면을 좋아해요. 국수를 아주 잘 먹었어요.

돼지불고기도 있으니까, 상추랑 고추랑 가져다가 쌈으로 즐기셔도 됩니다.

이렇게 먹으면 얼마야?

1인당 5800원입니다.

저렴하게 입맛대로 골라먹을 수 있다는 장점, 기다리지 않고 바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돌잔치, 피로연등을 하시는분들도 계시던데, 풍경이는 비비고 비비고 비빔밥 먹으러 들렸습니다.

벚꽃피는 오늘도 행복하루 보내셔요 ^^

 

 

 

 

 

 

 

 

 

 

 

 

 

 

 

 

 

영업시간 오전 11:30~저녁 9:00

 

 

 

posted by 산위의 풍경

토암공원.

이곳은 기장에서 꽤나 이름난 명소입니다.

10월이면 10월의 마지막날 음악회를 열어서 나눔의 시간을 갖는곳.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수천개의 토우가 많았서 유명세를 떨쳤는데, 지금도 여전히 그자리에 있습니다.

 비가 오는날이었는데, 지인들과 맛있는 식사하고 싶다면서 찾아간곳.

대변항 입구의 토암공원입니다.

여러가지 나오고 젓가락 갈곳 없으면 짜증날텐데, 나오는 음식마다 맛있고 깔끔합니다.

한 젓가락씩만 먹어도 배가 부를 지경입니다.

비오는날, 빈대떡이 딱이라며 빈대떡과 술한잔.

그리고 나서 맛있는 식사가 계속 되었습니다.

다행이예요. 맛있는 식사하고 싶다던 우리 바람대로 식사를 마칠 수 있어서 말입니다.

곧 대변항에서 멸치 축제도 열릴텐데, 기장에 많이 찾아 주실거지요?

머무리시는 동안 맛있는 식사 하실 수 있도록 부지런히 기장 맛집들 소개하겠습니다.

기장 토암공원, 10월의 마지막날 음악회 때도 꼭 오세요 ^^

 

 

 

 

 

 따끈한 숭늉이 손님을 맞이 합니다.

 

 

후식으로 나오는 팥죽입니다. 달달하니 기분 좋아요.

 빈대떡이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에 이렇게 맛있는 닭볶음탕집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적당히 매운맛이 아주 감칠맛 있는 영계언니집에 다녀왔습니다.

제 언니가 아니고 그냥 식당 이름이 영계언니랍니다.

지인들과 모임날인데, 장소 물색에 한참 열을 올리고 있었더니, 친구가 이집 맛있다고 가자고 하네요.

10명이 모여서 실컷 먹었는데, 136,000.

회식겸이라서 저희가 술좀 먹었는데 말이죠.

  닭볶음탕 큰 것 2개와 작은 것 한 개, 후라치드 치킨 두 마리

그 외는 술과 음료, 사리추가등이지요.

국물도 깔끔한 것이 맛있어서 좋았어요.

이집 한번 가보고 나면 자꾸 가고 싶어질것 같습니다.

기장군에 장관청 복원된곳 근처, 기장 초등학교앞에 있습니다.

삼삼오오 지인들과 한잔 하기 좋은곳,

이집은 영계마을이란 상호로 11년간 영업을 하다가 영계마을은 동생분이 하시고

다시 영계언니로 영업을 시작하셨답니다.

맛있고 만만한 메뉴 찾으신다면 기장 영계언니입니다.

메뉴 후라이드 배달도 됩니다.

 

 

 

 

 

복원된 기장 장관청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장어회를 꽃처럼 접시에 담아 내어주는집.

만일호.

역시 배이름입니다.

이집의 배가 만일호, 배에서 잡은 고기로 회와 탕을 판매하는집 만일호

주인이 직접 잡은 밀복을 사용하는 복요리/장어요리.

기장에서 붕장어 회를 많이 먹었지만, 이렇게 꽃처럼 펼쳐서 일반회처럼 주는 집은 처음 봤습니다.

쫀득한 회맛이 아주 식감이 뛰어나네요. 색다르게 먹는 방법입니다.

장어탕도 시원한것이 소주안주로 엄청 좋은데요.

만일호 주인이 직접작은 재료를 쓰니까, 정말 신선하고 맛있다는게 장점.

가격상승이 있어서 죄송하다고 장어회를 서비스로 내어준 만일호가 딱 맘에 듭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가격 상승을 알리며, 양해부탁드린다는 진솔함에 두말 필요 없을것 같습니다.

장어탕, 장어회, 장어구이, 복지리, 복수육 등등의 요리가 있네요.

밥반찬들도 음식이 깔끔하니, 입맛에 맞아요.

담에 또 가볼집, 만일호 방문기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에 유난히 밀면집들이 많습니다.

밀면을 좋아 하다보니, 이집 저집 찾아 다니며 먹습니다.

기장한방밀면.

이번에 찾은 착한가격, 착한맛집입니다.

기장 서원유통 탑마트 근처에 있습니다.

 비빔밀면 4000원.

가격 너무 착하지 않습니까?

진한 멸치국물과 비빔밀면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됩니다.

맛있게 먹다보니, 맛이 점점 약간  쓴맛이 느껴집니다.

계산을 하면서 " 근데요`뭐가 들어갔길래 먹다보니 약간 쓴맛이 느껴져요?"

했더니, 사장님께서 비빔면 소스를 만들때 양파를 많이 넣는데,

겨울철에 양파가 점점 말라서 수분이 없다보니, 약간 쓴맛이 날 수도 있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그다음엔, 칼국수를 먹으러 가봤습니다.

양이 엄엉 납니다. 국물진한맛이 괜찮네요.

그담에 방문해서 보리밥도 시켜봤습니다.

간도 딱 맞고 빡빡 된장에 비벼 먹을 수 있었어요.

고추장도 테이블에 있으니까, 식성대로 드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보리밥도 맛있네요.

그런데 이렇게 착한 가격이라니, 신나는 밥상이네요.

그런데, 한방 밀면이라면서 뭐가 들어  갔나요?

사장님께서는 여러가지 들어간다고만 하시고, 그담 말씀을 안하세요.

" 밀면은 직접 뽑으시나요?" 했더니 직접 뽑으신다고 하시네요. 직접 뽑으시는거 목격 했습니다.

" 여기 쉬는날은 언제예요? "했더니 명절 빼고는 쉬는날이 없다고 하시네요.

가까운곳에 이런 착한가격, 착한 맛집이 있어서 좋으네요.

기장 오시면 이곳, 애용해 볼만 합니다.

 

 

 

멸치 국물이 진하니 맛있어요.

 

 

 

 

 

 

 

 

보리밥도 맛있어요. 든든합니다.

국대신 숭늉이 나오네요.

 

 

깨끗하게 비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