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오늘부터 기장 일광 해수욕장에서 갯마을 축제가 열립니다.

7월 29일부터 7월31일까지예요

기장 일광 해수욕장은 해녀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미리 신청하셔야 해요 ^^

갯마을 영화감독 김수용감독과의 만남과 축하무대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일광 해수욕장은 여러가지 시설 확충을 해서 좀더 편리함을 갖추었습니다.

화장실과 탈의실, 일광 해수욕장 수상구조대등 깔끔하게 정비되어 있습니다.

해상레저용 보트 타는곳도 있고 해안길 산책로 테크길도 걸어볼 만 하지요.

일광해수욕장 특설무대는 이벤트무대네요.

이벤트 무대 분수대 있는곳이지요.

삼일 동안의 무대가 기대 됩니다.

기장에는 해변에서 즐길수 있는 곳으로 일광 해수욕장, 임랑해수욕장, 월래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좀더 진하고 아름다운 바닷빛을 보고싶다 하시는분들은 죽성항을 지나 송정방향으로 드라이브도 좋겠습니다.

여름휴가 다녀오셨나요?

아니면 어디로 가실 예정인가요?

기장 가볼만한곳, 오늘 축제가 시작되는 기장군 일광 해수욕장 어떠실까요?

 

 

 

 

 

 

 

 

 

 

 

 

 

 

 

난계 오영수 갯마을 문학비

 

 

 

모래놀이 흔적~ ㅎㅎ

 

 

 

 

 

 

 

 

 

기장 일광해수욕장 화장실 정말 깨끗하게 잘 관리되고 있어요.

새로 지은 화장실~

 

 

 

 

이벤트 무대 분수

 

일광 해수욕장 이벤트 무대

저녁 6시 영화 갯마을의 영화감독 김수용감독과 만남이 있습니다.

갯마을 축제 축하무대도 열릴 예정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매일 반복되는 일상, 갑갑함이 순식간에 몰려 옵니다.

잠시라도 벗어나고 싶은 열망이 강해 집니다.

요즘 공부한다고 도서관에서 하루종일 지내다보니, 강박감이 더해지네요.

잠시라도 바람을 쐬고 싶었어요.

당장 달려갈 수 있는곳, 정관 장미공원이랍니다.

정관 어린이 도서관앞에 펼쳐진 장미공원

형형 색색의 아름다운 장미가 피어 향기로움을 전하는곳이지요.

이제 막바지 장미가 피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남은 장미에 감사하며 둘러보았네요.

어린이들도 와서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더군요.

귀여운 모습 담고 싶었지만, 요즘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멀리서 바라보며

장미공원을 즐깁니다. 장미 바라만 보아도 행복해지는 꽃이니까요.

공원을 관리 하시는분은 열심히 지는 장미를 솎아 내시네요.

아~저래서 항상 싱싱한 장미가 맞이했었구나싶은 생각에 감사한 마음이 드네요.

사진찍는 저를 보시더니" 여기 많이 피었네요. 이제 많이 져서...." 하십니다.

어린이 도서관 옥상에 가면 장미공원 전경을 살펴 볼수 있답니다.

또 장미공원 북카페도 있고 말입니다.

장미는 이름을 달고 피어 있습니다.

전문가가 아닌이상 장미이름 일일이 알아둘 필요없이 그저 아름다움에 빠져서

즐기면 되지요 뭐!~

따뜻하게? 조ㅡ금은 무더워 지는 계절이지만 오늘은 선들한 바람이 불어오니

마음 까지도 시원합니다. 장미공원서 예쁜꽃 실컷 봤더니 기분좋아졌어요.

덕분에 다시 하루종일 공부할 힘이 생겼네요.

장미공원, 이제 곧 장미와 이별하게 되요. 후딱 다녀오시길~~~~~~~~~

 

 

 

 

 

 장미 부케 같아요. 귀여운 꽃송이들.

 

 

 

 

 

 

 

 

 

 

 

 

 

 

 

 

 

 

 

 

 

 

 

 

 

 

 

 

 

 

 

 

 

 

 

 

 

 

 

 

 

 

빨강 덩굴 장미 너무 예뻐요.

장미공원에서 가장 싱싱하게 피어 있네요.

다른꽃들은 저가고 있는데,,,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은 오늘 하루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휴일이 다가오니 여행갈 준비를 합니다.

퇴근하고나서 벚꽃이 눈에 띕니다.

저녁을 먹고 살짝 비가 내리는 시간, 남편과 카메라를 하나씩 들고

집을 나섭니다.

가다보니, 목련도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봄꽃이 어느새 이렇게 활짝 펴 있네요.

벚꽃과 목련이 아주 탐스레 피었네요.

양지바른 곳의 벚꽃과 목련, 목련 나무는 워낙에 거서 어마 어마하게 목련꽃이 피었어요.

개나리도 피었던데, 비를 맞으니 너무 추레해서 꽃이 안 이뻐 보이길래 사진을 찍지 않았네요.

주말 휴일 어디로 나서실건가요?

부산 기장에는 이렇게 예쁜 봄 꽃이 피어 있네요.

비를 맞으며 봄 소식을 화사하게 전하고 있는 목련과 벚꽃으로

기쁜 소식 전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나온 허브 농원.

올해도 알밤 줍기 체험을 다녀왔습니다.

10월10일까지라고  홈페이지에 있던데  서두르셔야 할것 같습니다.

알밤줍기 체험도 재밌고 또 주운 밤을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입장료를 지불하면 나온 허브농원도 방문 할 수 있습니다.

이제 막 단장하기 시작한 나온 허브농원은

관람시간

하절기 09:00~18:00

동절기 09:00~17:30

즐길거리, 허브비누, 향초만들기,허브화분심기, 토피어리 만들기,테라리움만들기 등

볼거리: 향기정원,티산책로,노랑열매원,제라늄테마원,천사의 나팔원,덩굴원,영국장미길,야생화길,호숫가힐링정원(준비중)

관람료 : 일반,단체, 우대 각 3,000원,,,,,우대단체만 2,000원입니다.(2016년 2월28일까지)

이렇게꾸며져 있답니다.

호수가 힐링정원은 아직 준비중이라고 해요.

온실에 들어가니 향기로움의 힐링시간입니다.

예쁘게 꾸며진 공간이 맘에 들어서 천천히 걸으며 구경하고 왔어요.

친구와 같이 이야기하며 함께 하니 좋은 곳이더군요.

부산근교에 이런 좋은 곳이 생겨서 행복해요. 풍경이 집에서도 가까운곳이라 자주 찾아 볼 수 있을것 같아요.

부산 기장여행, 생각 하신다면 나온허브농원 알밤줍기 체험과 허브농원 탐방도 꼭 해 볼만 하겠지요?

즐거운 여행 하시길 바랄게요.

나온 허브농원 홈페이지 http://www.naonherb.com/ 자세한 사항은 여기 들러서 꼼꼼히 살펴 보세요 ^^

 

알밤 삼형제 너무 예쁘죠?ㅎㅎ 가을이 확실합니다.

 

 

밤줍기 체험 및 구워먹기

1인 체험비 5000원

 

나온허브농원안내

관람시간

하절기 09:00~18:00

동절기 09:00~17:30

즐길거리, 허브비누, 향초만들기,허브화분심기, 토피어리 만들기,테라리움만들기 등

볼거리: 향기정원,티산책로,노랑열매원,제라늄테마원,천사의 나팔원,덩굴원,영국장미길,야생화길,호숫가힐링정원(준비중)

관람료 : 일반,단체, 우대 각 3,000원,,,,,우대단체만 2,000원입니다.(2016년 2월28일까지)

 

웰컴~ 나온허브농원

 

 

 

 

 

이꽃은볼때마다 종이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ㅎㅎ

 

http://www.naonherb.com/

 

 

 

 

 

 

여우꼬리~ 확실히 잘 어울리는 이름인듯 해요.ㅋㅋ

원예가의 머스트비 아이템.ㅋ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철마 곰내재 연밭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너무 더운 날씨, 아침 일찍 갔는데도 습도 때문에 엄청 땀이나네요.

연꽃을 누가 꺽어 가는지 꺽지 말라는 경고문이 여기저기 서 있네요.

더위에도 아랑곳 없이 연꽃은 피워 올라 아름다운 모습을 보입니다.

뜨거운 햇빛조차 그대로 받아 안으며 인내하는듯 보이는 연꽃.

모든 더러움을 다 받아 들이고난 후 승화시켜

곱디 곱게 피워 올리는 연꽃을

숭고하게 바라볼 뿐.

곰내재 연꽃밭에 백련과 분홍연꽃을  실없이 쳐다 보고 있으니까

 남편이 덥다고  커다란 소나무 아래로 오라고 부릅니다.

시적 휘적 걸어서 소나무 아래 갔더니

뭐가 뚝 떨어집니다.

새똥!

엄마 나 똥 밟았어~~~~가 아니라 똥맞았어. ㅜㅜ

세상에 얌체같은 새가 머리위에서 똥을 싸는 바람에 다리에  뚝....

그래도 머리에 안 맞아서 다행이라며 로또하나 살까?

바로 집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휴~

8월1일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