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목포 근대역사관

이곳은 동양척식주식회사가 있던 건물을 근대역사관으로 보존하는곳입니다.

무엇이 있을까?

궁금했습니다.

근대문화유산 건물로 보존 되고 있는 건물들은 우리나라에서 거의 항구를 끼고 있는 도시들에 많이 나타나지요?

인천, 군산, 부산, 왜관, 목포도 예외는 아니군요.

수탈의 목적으로 사용하던 동양척식주식회사, 그 옛날 은행으로 사용되던 건물들이 주로 근대식 건물로 남아 있습니다.

목포에서 들러 보았던 근대역사관도 그렇습니다.

안에 있는 전시물은 촬영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요즘 왠만한 박물관도 거의 촬영을 허락하는데, 이곳은 금지라고 되어 있어서 촬영하지 않았습니다.

일제의 만행 기록이 대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잔혹한 사진들이 많이 있더군요.

위안부, 학살사진, 독립군 처형, 살아 있는 사람을 배를 갈라서 창자가 줄줄 나오는 사진, 흑백이지만

잔혹한 사진이었습니다.

이층으로 올라가는길에 " 임산부나 심신유약자는 주의 하라"라고  써 있더니, 이런것들 때문인듯 합니다.

이것이 우리의 백년도 안된 역사의 그늘입니다.

다시한번 우리 민족, 우리의 국권에 대해서 생각 해 보게 되는 곳입니다.

왜 일본이 가깝지만 먼나라라고 하는지 실감하게 되요.

과거의 깨끗한 청산없이 어물어물 넘어가면, 우리 독립군, 또는 일제 강점기 학살된 우리 민족 , 징용된 이땅의 젊은이들의

원혼이 잠들지 못함을..... 뼈아픈 과거는 과거로써 끝나는게 아닙니다.

현재도 우리는 우리나라 국권을 위해 싸워야 하는때 입니다.

동해가 일본해가 되지 않도록, 독도가 다케시마가 되지 않도록 우리는 눈 부릅뜨고 지켜나가야겠다는 생각,

목포 근대역사관 갔다 오면 애국심이 활활 타오르게 됩니다. 가보시고 울분만 쌓지 말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목포 근대역사고 2관

 

 목포 근대사

 목포근대역사관

구 동양 척식주식회사 목포점(전라남도 기념물 제174호)

 

 

 전시물들 팜플렛 사진입니다.

 

 

 

 

 

 목포근대역사관은 매주 월요일 휴관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송정역은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는 건물이다.

1934년 무인 간이역으로 출발해서 1941년 6월1일 보통역으로 승격되어 80년을 시대와 함께한 역사다.

특히 창고 건물은 당시 유럽에서 유행하던 독특한 철제 장식의 아르누보 양식으로 건축 당시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는 건축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근대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부산 광역시 해운대구 송정동 299-2번지(도로명 주소 :송정중앙로 8번길)에  위치하고 있다.

동해 남부선 복선전철 공사가 한창인 지금, (구)송정역사는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접어들고 있다.

이른 새벽 일출을 보기 위해 송정 해안으로 지나며 송정역을 지나게 되었는데

커다란 현수막이 걸려있다. 송정역의 벽화들도 이제 막 그려진 새 벽화인데, 찾아 보면 즐거운 벽화여행.

(신)송정역(해운대구 송정동 120-1)에서 12월2일뵙겠다는 안내 문구가~

굿바이 (구)송정역! 해안 가까이 있는 역사로 아름다운 해안에 접해 있는 송정역이었는데, 이제 조금은 바닷가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2. 28. 21:08 풍경 기행

 

 


신구 등대를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특이한 경우이다.
통통하니 작은 등대가 100년된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이고,
날씬하게 큰 키의 등대가 새로 지어진 등대이다.

사방으로 소나무숲이 잘 보존되어 있어 아름답고, 숲인가 싶다가도
짙푸른 눈부신 바다를 내 보이며 속 시원한 전망도 보여준다.

등대앞에 양지바른 바람도 미치지 못하게 따뜻한 곳에
의자두개  마주보게 놓아 두었다.
방문자들의 여유로운 휴식공간이기도 하다.
몹시 추운날이었지만 저곳은 따뜻하니 햇볕의 여유를 부려 볼 수 있는곳이다.
싸갔던 커피 한잔을 하는데도, 푸른 바다와 소나무 숲과, 신구 등대라니....너무 아름답지 않은가?
아무 생각 하지 않아도 되는 평화로운 이시간이 너무나 아름다운, 눈물나도록 고마운 공간이다.

' 풍경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편한진실 목욕관리사를 믿어도 될까?  (9) 2012.01.28
아들에게 전하는 마음  (13) 2012.01.26
안타까운 설레임  (22) 2011.12.26
울산 울기등대 할매바위  (12) 2011.12.26
누가 오륙도를 가두었을까?  (18) 2011.12.25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