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수하면 굴전(굴밭)이 있을정도로 굴 양식을 많이 하는곳중의 하나입니다.

겨울철이면 바다의 보양식 굴 생산이 많이 되는 계절이다보니, 먹거리 풍성하게 맛나게 먹을 수 있어서 너무 좋지요.

여수여행중 여수 현지 택시기사님이 안내해준 굴구이집입니다.

디오션 호텔에서 짐정리를 하고나서 저녁을 먹으러 나왔어요.

술도 한잔 하려고 일부러 차도 두고 나왔어요.

"기사님 굴구이 좋아 하는데 어디를 가면 될까요?" 했더니,

숙소에서 나온지 얼마 안된 바닷가에 내려주면 길을 건너가서 큰길에 있는 건물말고, 두줄쯤 뒷쪽길로 들어가보라고 안내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긴가민가 하면서 뒤로 걸어 들어가니 있었습니다. 바다사랑.

앞쪽에는 포장마차처럼 그렇길래 허름해 보였는데, 안으로 다시 방이 있더군요.

굴구이를 시켰습니다.

밑반찬은 정말 허술할 정도로 나오는게 별로 없더군요.

살짝 실망하려던 참에

나온 솥에 너무 깜짝 놀랐답니다.

어마어마한 양에, 부드럽고 맛있는 굴구이는 실컷 먹게 되었습니다.

필자는 낙지 탕탕탕을 엄청 좋아해요.

굴구이 양도 많은데, 다시 메뉴를 시키려니, 조금 망설이다가

" 아주머니 낙지 조금만 해주시면 안되요?" 했더니 그럼 만오천원짜리 한접시 해주신다네요

남편은 굴구이를 무척 좋아하니까 계속 그걸 드시고,

풍경이는 낙지를 호로록!

폭품 흡입을 하고 왔습니다.

아 배불러~~하며 나온 남편과 풍경이. 숙소로 돌아가기 위해 나오면서 길 모퉁이 있던 집에서 무얼 샀습니다.

무얼 샀을까요?

담회에 이야기 이어갈게요.

행복하루 보내셔요. ^^

 

 

 

 

 

 

 

 

 

 

 

 

 

 

 낙지 탕탕탕

 

 

 

 

 

 

 

 

 

 

 

 

posted by 산위의 풍경

 통영의 이곳저곳을 하도 돌아다니다 보니, 배도 고프고 배고프면 성질내는 풍경이.ㅋㅋ

남편님 빨리 맛집을 찾아야 해요~

통영항에 있는 동피랑 벽화 마을 올라가는 길에 두둥~ 굴구이집이 보입니다.

그래, 겨울철엔 굴이지, 오즉하면 바다의 우유라고 하겠엉~

요즘 굴 홍보 문구들이 재밌습니다.

남자, 여자를 위해 먹는다.....

여자 남다를 위해 먹는다....

요런 문구를 수협에서 홍보 문구로 사용합니다.

왠지 서로를 위해 더 먹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굴구이.

동피랑 통영 굴구이집은 A코스는 1인당 20,000원

B코스는 1인당 15,000원이더라구요.

우린 A 코스로 굴구이, 굴전, 굴회, 전복죽 코스를 시켜 봅니다.

운전때문에 술도한잔 못마시는 남편님 앞에서

풍경이는 꿀꺽 꿀꺽 시원한 맥주 한잔을 들이켰다죠.ㅋㅋ(좀 얄미웠겠죠?)

골고루 열심히 먹었더니 배통통~ 아주 배부르네요.

열심히 굴 까주느라 못먹고 있는 남편님은 가끔 한개씩 먹여주고요..ㅎㅎ

 

 

 

 

 

 

 

 

 

 

 

 

 

 

 

 

 

 

 

 

 

 

 

 

통영장날 2,7일

주변 볼거리 : 충렬사, 세병관,조각공원, 등

통영항의 먹거리는 넘쳐나고 있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거제도 하면 무슨 음식 떠오르세요?

한상가득 푸짐하게 먹었던 굴요리, 겨울철 보양식으로 미용과 건강 두마리 토끼를 잡는 요리 재료가 바로

바다의 우유,굴~!

저도 예전엔 굴을 잘 먹지 못했었어요.

저기~~ 저쪽 경기도 처녀가 부산으로 시집을 와서 생전 보지도 못했던 굴을 시어머니가 밥상에 올리셨는데

물컹하고 흐물 흐물한것이 낯설었습니다.

" 얘~ 너도 이제 부산으로 시집을 왔으니, 회랑, 이런 해산물도 먹을 줄 알아야 한단다!"

"네 어머니." 대답만 했지, 실제로 매년 새해 아침 떡국에도 굴을 넣는 어머니, 저는 굴을 몽땅 건져서 신랑 국에다 넣기 일쑤였거든요.

그런데, 왜그랬을까?ㅎㅎ 그 좋은걸 왜 신랑을 다주고, 지금 생각해 보니 살짝 억울 억울!@ㅋㅋㅋ

지금은 굴을 없어서 못먹는 킬러가 됐다죠!

부산에서 이십년 넘게 살다보니 굴이고 회고, 못먹는 해산물이 없게 된듯.ㅎㅎ입맛도 생활에 따라 변하는군요.

자~ 오늘 소개할 이집은요, 거제도 여행하다가 만난 맛집 굴요리집이예요. 거제도 굴구이

산지에서 직접 먹는 굴, 정말 꿀맛같습니다.

푸짐하고 맛나게 먹을 수 있는 거제도  향토음식점 거제도 굴구이집입니다. ^^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거제도 굴구이집 사장님 ^^ 완전 피부 미인이시더라구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