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국보 57호'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5.14 화순 쌍봉사/부처님 오신날16
  2. 2012.05.04 보성-화순 계당산 여유로운 봄꽃 마당이 펼쳐지다.58

 

 

 

 

 

 

 

 

 

 

 

 

 

 

 

 

 

 

 

 

 

 

 

 

 

 

 

 

 

 

 

 

 

 

 

 

 

 

 

 

오래된 고찰 임에도 찾는이가 없어 많이 북적이지 않는 쌍봉사.

산행때문에 두번 찾았는데, 갈때마다 고요하니 절집다운 곳.

쌍봉사.

작년에 산행중에 구해 줬던 백구는 어디로 갔는지...절집마당은 비어 있었다.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연등이 달려 있는것 말고는 일년전이나 지금이나 고요하긴 마찬가지.

입구에서 왼쪽길로 올라가 차밭을 지나야 보물을 만날 수 있는데, 사람들이 잘 올라가질 않는다.

부처님 오신날.

모두가 행복해 지기를 바라는 마음같이

모두 이루어 지기를~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4. 05:31 산 그리고 사람

 

 

 

 

 

 

 

 

 

 

 

 

 

 

 

 

 

 

 

 

 

 

 

 

 

 

 

 

5월12일 제 4회   철쭉제가 열린다는 보성 복내면 계당산.

복내면 면사무소 뒷편으로 올라가는 들머리길, 산 들머리에 들어서자 마자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나무숲이 신명나게 산행을 할 수 있을것 같은 기운을 준다.

훤하게 마을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여러곳이라 시원스런 바람을 맞으며 걸을수 있는 코스.

오르면서 다양한 야생화를 만날 수 있는 기쁨도 얻었다.

들머리서부터 3시간내에 정상에 오를수 있으며 등산로가 가파르지 않아서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산행 코스로 계당산을 꼽을수 있겠다.

하산길은 정상에서 쌍봉사쪽으로 잡았는데, 내려서는 길은 희미 할뿐아니라 가지치기로 어지럽혀진 등산로 때문에 조금 고생스럽다.

내려서다 임도를 만나  길을 따라 30분 정도 하산하다가 다시 숲으로 들어서서 100여미터 갔을가?

올무에 걸린 흰둥이를 만나 취재팀 두분이 겨우겨우 와이어 올무를 손으로 풀어

개를 살렸다. 복 안에 산다는  보성 복내면사무소앞 돌탑, 복을 받는게 아니라 짓는것 같다.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귀한 현장이었다.

희미한 길을 따라 쌍봉사까지 하산하면 5시간내에 등산을 마칠 수 있는 곳이다.

쌍봉사는 화순군 이양면에 위치해 있으며 국보57호 신라시대 승탑, 보물170호 통일신라 시대 비를 간직하고 있는 절.

아무런 안내판이 없기 때문에 찾기 쉽지 않다. 일주문을 들어서서 마주 보는 대나무숲길 왼쪽으로 올라가면 된다.

무리없는 산행지로 꼽을 만한 곳이다.

다음 검색에서 퍼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