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하동 대도. 신노량에서 배타고 10 여분 들어가는 작은섬입니다. 알싸한 추위가 느껴지는 시간.10시30분 배를 타고 들어갔어요.
바람이 좀 불어서 추웠습니다. 배에서 내려 오른쪽으로 돌아 걷기 시작했어요.
시계반대 방향으로요. 예쁜곳이네요. 풍경도 좋구 조용해요. 겨울의 초입이라 그런거 같아요. 범선 전망대를 지나고 옛분교터를 지나다보니 우측의 해변을 따라 밴월도 앞 작은 섬으로 걸어갈 수 있는 길이 열리네요. 썰물때 드러나는 길이예요. 건너갔다가 돌아와 이순신공원에 올랐어요.이순신 장군 동상만 보아도 감사한 마음이 저절로 드네요. 조금 더 걸어올라가면 스톤헨지 언덕이 있어요. 이곳에서 우측으로 갔는데 길이 막혀 있어 산으로 올랐었는데 인적이 거의 없어 길이 나 있지 않아요.
스톤헨지에서 왼쪽으로 내려서야 편하게 트레킹할 수 있어요. 산에서 내려오면 이씨 공동묘지를 지나 내려오면 우측으로 글램핑장 편의점이 있어요. 간단히 점심요기를 하고 트레킹을 이어가요. 우측으로 좀 더 가면 바다를 건너는 다리가 있어요. 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덱으로 산책로가 있어요. 길을 따라 바다를 조망하면서 돌아왔어요. 대도 바다체험장이 있고 다시 다리를 건너면 빨간 풍차가 보여요. 우측으로 계속 걸어가면 대도항이 나와 트레킹을 마칠 수 있습니다. 곳곳에 쉴 수 있는 공간이 많고 꽃이 피는 다른 계절에 오면 더 예쁜 대도를 만나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섬 전체가 공원처럼 잘 가꿔진 하동군 유일의 유인섬, 대도 트레킹 편하고 즐겁게 마쳤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