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늦깍이 학생이 공부를 시작하더니,시험때가 되어

밤샘 공부도 하게된다.

스터디회원들이 밤샘공부를 한다길래 금요일 퇴근후 바로 모임장소로 갔다.

우선 저녁을 먹으라며 차려주는 학우님들.

그리고나서 바로 공부 시~작

어? 벌써 두시간 지났어? 어머머머~ 벌써 12시 지났어?

새벽 한시쯤, 라면를 끓여 야참을 먹고 스터디 회원들과 열심히 공부를 한다.

그리고 점점 졸음이 밀려오는 새벽시간. 고교시절처럼 밤샘 공부를 한다는게

신나기도 하고, 재밌기도하고. 어찌됐던 시간은 참 잘 흘러 갔다.

릴레이 공부는 새벽 6시까지 계속되었다.

이제 각자 집으로 가서 나머지 같이 전공하지 않는 교양과목들은 각자 공부하는걸로~

헤어지기전 국밥이나 한그릇 먹고 가자했다.

우리동네 이천원 국수랑 삼천원 국밥집이 있다며 그곳으로 안내하는 학우님.

"진짜? 요즘 그런집이 있어요?"

가보니 가게도 깔끔하고 진짜 메뉴판에 국수 2000원, 국밥3000원이 눈에 띈다.

대박, 맛도 괜찮은편이고,피로한 새벽시간 뜨끈뜨끈한 국물을 먹었더니

속으로 퍼지는 뜨끈한 온기가 피로까지 풀리는 기분이다.

한그릇 뚝딱 가벼이 먹었다.

요즘 고물가 시대에 이천원 삼천원의 메뉴가 있다는게 신기할뿐!

24시간 영업하는 집이니까, 주머니 가벼워도 쉽게 들어가볼 맛집, 윤가네 멸치국수.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