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예산 수덕사

문헌으로 남아 있는 기록은 없지만 백제 위덕왕(554~597)때 고승 지명이 처음 세운것으로 추정된다.

제 30대 왕 무왕때 혜현이 묘법 연화경을 강설하여 이름이 높았으며, 고려 제 31대 왕 공민왕때 나옹(혜근)이 중수하였다.

일설에는 599년(신라 진평왕21)에 지명이 창건하고 원효가 중수하였다고도 전한다.

조선시대 제 26대 왕 고종 2년에 만공이 중창한 후로 선종 유일의 근본도량으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수덕사 대웅전은 국내에 현존하는 목조건물 가운데 봉정사 극락전(국보15)과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국보18호)에 이어 오래된 건축물로서 국보 제 49호로 지정되어 있다.

대웅전은 국백련당과 청련당이 있고 앞에는 조인정사와 3층석탑(충남유형문화재 103)이 있다 그리고 1020계단을 따라 미륵불입상 만공

탑,금선대.진영각등이 있고, 그 위에 만공이 참선도량으로 세운 정혜사가 있다. 부속암자로 비구니들의 참선도량인 견성암과 비구니 김일

엽이 기거했던 환희대가 있으며, 선수암.극락암 등이 주변에 산재해 있다.

특히 견성암에는 비구니들이 참선 정진하는 덕숭총림이 설립되어 있다. 그밖의 주요 문화재로는 수덕사 소장 (보물1263),목조석가여래삼

불좌상, 및 복장유물(보물1381),수덕사 칠층석탑(충남문화재자료 181)수덕사유물(거문고,충남문화재자료 192)수덕사 소장 소조불상좌상

(충남문화재자료 384)등이 있다.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 카페 자료.

 

 

수덕사 주차장에서 먹거리 거리를 지나 10분거리에 위치해 있는데,

평지라서 걷기 편안하지만, 눈길이라 조심스러운 곳이지요.

포근포근한 눈을 밟으며 걷는 즐거움도 있긴 했습니다.

온통 눈에 안겨 있는 설경이 낯선 이방인처럼 시야에 가득 들어 옵니다.

어릴때는 늘 보던 풍경이었지만, 결혼후 부산에서 살다보니,

겨울 눈산행을 일부러 찾아가야만 설경을 만나곤 했지요.

이번 서산 예산 여행중 가장 좋았던건

이렇게 설경을 즐길수 있는 여행인것입니다.

수덕사도 굉장히 오래된 사찰인듯, 기둥하나만 보아도 알아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배흘림 기둥은 대웅전 내부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웅전 외벽은 노란색이 이색적인곳이었는데, 단청이  없는게 또 특징이기도 합니다.

수덕사에는 국보제 49호의 대웅전과 보물 제1263호인 노사나불괘불탱이 있답니다.

오래된 사찰에 머무는 여유로움, 여행은 시간에 쫓기다보니 많이 누리지 못해 아쉬웠어요.

 

 

 

 

 

 

 

 수덕사 부도탑

 소나무도 눈에 안기듯,

 

 

 

 

 

 

 

 

 

수덕사 3층 석탑

 수덕사 7층석탑

 

 

 

 

 대웅전내부

 

 

 

 

 수덕사 대웅전은 요즘 사찰에 흔하게 있는 단청이 없어서 오히려 그게 낯설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사를 찾아가는 길은 고요하고 아름다운 설경이었습니다.

산으로 오르는길은 조심스러웠지요.

우리를 태운 버스는 매우 조심하면서 안전운전을 하고 있어요.

주차장에서 개심사로 올라가는길은 평평한 길이지만, 눈길이라서 조심스러웠어요.

물론 산에 다니는 풍경이 아이젠을 지참해서 아주 편안한 발걸음으로 가벼이 올랐지요.

상왕상 일주문을 지나서 산책로를 조금 올라가면 조금씩 경사가 급해지지만, 오래 걷지 않아요.

주차장에서 약 10분정도 걸리는 거리에 개심사가 있어요.

서산 개심사의 대웅전은 모물 제143호예요.

대한 불교조계종 제 7교구 본사인 수덕사의 말사라고 합니다.

651년(의자왕11) 혜감국사가 창건하고 개원사라 하던것을 1350년 처능이 중창하며 개심사로 고쳤답니다.

그후 1475년(조선 성종6)중창하였으며 1955년 전면 보수하였는 보물 제 143호로 지정된 대웅전과

충남 문화재자료 제 194호인 명부전및 심검당 등이 있어요.

아담한 산사가 고요하고 수행하기 좋은곳 같아요.

이곳에서는 욕심 이런거 안 생길것 같습니다.

불교 문화를 잘 모르는 풍경이는 그저 아름다운 설경에 빠져서 개심사를 두루 두루 둘러봤어요.

해설사가 있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오늘 여행에는 해설사가 없어서 조금 아쉽네요.

조선초기 목조건물의 중요자료라는 대웅전을 그래서 더욱 유심히 봤답니다.

겨울여행으로 떠나본 산사 개심사, 세상의 때 묻히지 말고

잠시 마음을 씻어 보시는것도 좋을 듯 합니다.

 

 

 

개심사 일주문

개심사로 오르는길, 고요하고 평화로운 설경이 아름다웠습니다.

전국이 한파로 몸살을 앓을때 , 차라리 산사로 떠난 여행 개심사 방문, 눈꽃이 뭉텅 뭉텅 피었습니다.

내포 문화숲길

 

 

 

 

 

개심사 심검당의 건립연대는 전해지는 기록이 없어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조선<성종실록>에 개심사의 건물이 1475년(성종6년)에 화재로 불타 없어진 것을 1484년 (성종15년)에 중창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심검당도 이때 함께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후기에 다시 중창되었다. 원래의 크기는 정면3칸, 측면 3칸의 규모이나 지금은 'ㄱ'자형의 방을 이어지게 늘려지어 상당히 큰 요사로 남아 있다.

구조는 기단석위에 자연석의 주춧돌을 놓고 배흘림이 가미된 둥근 기둥을 세웠으며 기둥 윗부분에 공포를 짜올려 지붕의 무게를 모두 기둥에 받도록 한 주심포 양식이다.

지붕의 뒷부분은 홑처마, 앞은 겹처마의 맞배징붕 집이다.

평지의 사원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평탄하고 안정되어 산속의 다른 건축물과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나무 생김을 그대로 살려 지은 심검당, 자연미가 아름답다.

 

 

 

고요한 산사의 아름다움이 한가득이다.

 

 

 

 

 

개심사 심검당 문화재자료 제358호

개심사 심검당, 처마끝의 고드름이 정겹다.

서산 개심사 대웅전

개심사 사적기에 의하면 신라 진덕여왕 , 백제 의자왕 14년에 혜감국사가 창건항ㅆ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만 진덕여왕 5년은 651년에 해당하고, 의자왕 14년은 654년에 해당하는데 어느것이 맞는가는 확인 할 수 없다. 1941년 대웅전 수리공사 때 발견된 묵서명에 의하면 1484년(성종15년)에 다시 세웠음을 알 수 있다.

대웅전은 석가모니불을 모셔놓은 건물을 말한다. 네모 반듯한 평면 기단 위에 정면 3칸, 측면 3칸을 이룬 단순한 직사각형 평면이다. 맞배지부의 다포계 형식을 갖추고 있으나 내부는 주심포계 형식의 특징인 결구 모습이 그대로 보이는 연등천장을 하고 있어 일종의 절충형식을 띠고 있다.

조선시대 초기 다포계 목조건물로서 귀중한 자료이다.

도시에서는 고드름이 흉기처럼 무섭게 자라는데, 산사의 고드름, 정겹다.

 

 

부산에서 보기 힘든 눈의 나라, 이곳 개심사에서 아름다운 설경에 흠뻑 빠진다.

예쁘죠 설경~~~~

 

posted by 산위의 풍경

 피안도,  피안사로 불렸다는 간월암.

고려말 무학대사가 달을 보고 깨달음을 얻어서 간월암이라고 불리워졌다고 합니다.

늘 사진으로만 보던 간월암을 드디어 직접 가보게 되었습니다.

15년만의 한파가 몰려온 겨울날, 눈꽃 가득한 겨울여행으로 서산으로 떠났는데요, 다행히

물때도 딱 맞아서 간월암을 갈 수 있어서 행복한 여행이 되었습니다.

부산에서 새벽 6시 45분 집합,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 카페 동호인들과 떠난 겨울여행이었습니다.

눈이 많이 왔다고 해서 큰 걱정이었는데, 무사하게 잘 다녀올 수 있어서 신년 운수대통한것 같습니다.

아는사람 하나도 없는 여행, 군중속의 고독이라고 할까.

오히려 이런 여행이 편안해짐을 느낍니다.

내가 가고싶은곳을 내맘대로 찾아 갈 수 있는 여행, 카페 동호인들이지만 아는사람이 없다는 특이점.

이렇게도 여행을 갈 수 있네요.

역시 겨울엔 눈이 함께 해야 더욱 겨울다운 풍경이 펼쳐 지는것 같아요.

사진 하시는분들은 한자리에 망부석처럼 서서 촬영을 하시네요.

많이 추울것 같았는데, 왠일인지 부산보다 덜 춥게 느껴지네요. 아마도 차가운 바람이 덜해서 그런것 같아요.

 

 눈속의 간월암

 

 

 

 

 

 

 

 

 

 

 

 간월암의 유래

간월암은 과거 피안도 피안사라고 불리기며 밀물시 물 위에 떠 있는 연꽃 또는 배와비슷하다 하여 연화대  또는 낙가산 원통대라고 부르기도 했다.

고려말무학대사가  이곳에서 수행하던  중 달을 보고 홀연히 도를 깨우쳤다하여 암자 이름을 간월암이라 하고, 이 섬 이름도 간월도라 하였다.

이후 조선의 억불정책으로 간월암이 폐사되었던 것을 1941년 만공선사가 중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편 만공선사는 이곳에서 조국해방을 위한 천일기도를 드리고 바로 그 후에 광복을 맞이하였다고 전한다.

간월암은 밀물과 썰물 때 섬과 육지로 변화되는 보기 드문 자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특히 주변의 섬들과 어우러진 낙조와 함께 바다위로 달이 떠올랐을 때의 경관이 빼어나다. 

 

 지붕위 곱게 내려앉은 눈

 

 간월암 전경

 

 

 

 

 

 

 

 

 

 

 

 

 

 

 

 

 

 

 

 

 

 

 

 

 

 

 

 

 

posted by 산위의 풍경

 좋은 농산물을 직접 거래하는 직거래 장터가 요즘 실속 있는 소비형태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우연히 알게 된 맛있는 햇사레 복숭아 예당 농원을 알게되서 올해는 정말 맜있는 복숭아를 실컷 먹었습니다.

작년에 친구가 햇사레 복숭아 한상자를 선물로 보내주었습니다.

처의 이모님댁이라면서. 그것이 인연이 되서 시켜먹게 되었던 것입니다.

복숭아를 워낙에 좋아하기도 하고, 복숭아만 보면 아버지 생각이 나는 풍경이.

그래서 더 집착처럼 복숭아를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나게 하는 좋은 추억이 많은 복숭아니까요.

예당 농원 햇사레 복숭아는 주문하면 수확한 복숭아를 바로 보내주시기 때문에 신선한 복숭아,

단물이 줄줄 흐르는 맛있는 복숭아를 제대로 맛 보았지요.

어제는 퇴근하고 스터디 모임이 있는 날이라 밤 12시가 다 되서 집에 돌아오니 복숭아 택배 상자가 있었습니다.

너무 늦은 시간이라 확인 전화도 못하고 다음날이 되서야 카톡으로 무슨일인지 

복숭아 택배가 왔노라고 음성 햇사레 복숭아 예당농원 김동연님한테 카톡을 했습니다.

나중에 답이 왔는데 올해 최고의 고객이라 감사 선물이라고 하네요.

세상에 !

생각도 못했는데, 이렇게 맛있는 복숭아를 선물로 보내주셨네요.

복숭아가 참 여러 품종이 있다는것을 올 여름에 절실히 느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아봐야 백도 아니면 황도 정도이지요.

이번에 선물로 보내주신 복숭아는 양홍종이라고 합니다.

안에는 노릇노릇 하고 완숙된것은 단맛이 강하고 꿀물처럼 단물이 줄줄 흐르더라구요.

생각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여요. 또 먹고 싶은 햇사레 예당농원 복숭아.

내년에도 맛있는 복숭아 예약이요~

잘 먹겠습니다. 예당 김동연님 ^^

 선물 받았습니다. 복숭아, 예당농원 햇사레 복숭아

 

 

 

 

 내년에도 맛있는 복숭아 예약이요.

올해 너무너무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복숭아를 잘라보면 노랗게 속살이 보이고

아삭아삭

좀더 익은 햇사레 복숭아는 단물이 줄줄줄 흐릅니다. 

 

 예당농원 블로그도 방문해 보심 정성이 보이실거예요.

 

 

 

복숭아가 택배로 왔다고 무슨일이냐니까 감사선물이라고 하네요.

이렇게 포근하고 정많은 예당농원 김동연님.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내려가면서 친구 볼래? 남편의 한마디에 신난 풍경이.

의왕시에서 부산으로 내려오면서 청양에 사는  친구에게 연락을 했어요.

부산 내려가면서 잠깐 얼굴보고 싶다고 .

친구는 시간 없어도 만들어야지 하면서 흔쾌히 보자 합니다.

친구집에 들렀더니, 볼일 보러 나가셨던 친구 남편님까지 들어 오셔서 반갑게 맞아 주십니다.

지난번에도 언니집에 다녀오다가 들렀고, 친정 엄마처럼 잔뜩 먹거리를 싸 주었던 친구,

서로 멀리 떨어져 살지만 마음의 거리는 가장 가까운 친구.

점심 드시러 나가자면서 친구 내외와 같이 나갔습니다.

칠갑산 산골 가든, 펜션.

칠갑산 산행이나 근처 계곡 물놀이를 즐기고 찾아오는 맛집입니다.

이집이 근방에서 음식이 맛있고 잘나오기로 유명한 집이랍니다.

계속 계속 서빙되는 음식을 먹고 또 먹었습니다.

배는 부른데, 맛있는 음식을 보고 안 먹을 수 없었어요.

젓가락을 바쁘게 움직입니다.

음식이 많이 나오니까, 한젓가락씩만 맛보아도 배가 부를것 같아요.

현지인 부부가 왜 이곳을 추천했는지 알거 같습니다.

나물이나 김치등, 반찬들이 삼삼한 간에 맛있어서 자꾸 땡기더라구요.

풍경이 남편님은 그 많은 음식중에 청국장을 가장 잘 먹더라구요.

칠갑산 특산주 밤 막걸리도 한잔씩 하면서요. 운전을 해야해서 조금 맛만 보고 마는 남편님.

그런 우리집 남편님이 안 스러웠는지, 친구 내외는  식사를 마치고 돌아올때, 잠깐 차를 세우더니

밤막걸리와 구기자주, 청국장을 한짐사서 안겨 줍니다.

못드셨으니 내려가서 많이 드세요 하면서.

고마운 친구, 언제나 세심하게 챙기는 부부입니다.

 

 

 

 

 

 

 

 

 

 

 

 

 

 

 

 

 

 

 

 

 

 

 

칠갑산골 가든 펜션 홈페이지 www.칠갑산골.kr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4 5 6 7 ··· 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