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또 산을 다녀왔습니다.
동생과 둘이서 걷는 길입니다. 잘 걷는 두사람이 만났으니, 금상첨화 마음 맞춰 산행하기 좋답니다. 이번에는 기장 산성산으로 올라 장산으로 산행하는 코스로 갑니다. 들머리는 기장  보명사부터 출발합니다. 여기로 오르는 길이 경사가 좀 있는 편입니다. 산성산 정상에는 구름이 껴서 조망이 안되네요. 진행방향으로 직진합니다. 안평마을로 내려가는 임도와 장산으로 넘어가는 길에 농가가 몇개 있는데, 좀 냄새가 심합니다. 이 산행로에서 가장 불편한 곳이지요. 거기만 벗어나면 좋은 길들을 만나니, 걸어 봅니다. 장산을 마주하는 그 장면만 떠올립니다. 연두부터 초록의 향연, 어쩜 신비스럽게 저리 많은 초록의 다양성을 갖는지.
봄이 되면 어찌 알고 저 많은 잎들이 싹을 튀우는지 말입니다. 아름다워 눈물이 날 지경입니다. 원래는 장산 마을에 가서 점심을 먹으려 했는데, 동생이 음식을 많이 싸 온 바람에 배를 채웠네요. 점심을 해결하고 장산 정상을 향해 갑니다. 정상에서 바라본 해운대 , 광안대교는 구름에 많이 가려졌어요.전날 비가와서 조망은  안되고  좀 아쉽네요. 대천공원으로 내려서는데 동생에게 더 걸을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괜찮대요. 그래서 중봉 지나  옥녀봉까지 내친김에 걷습니다. 습한 날씨에 땀도  많이 흘려서 대천공원에 내려서서는 계곡물에 스틱도 씻고 진흙탕 묻을까봐 했던스패치도 씻어넣고 발도 담갔지요. 아직 물이 많이 차지만, 산행으로 오른 체열을 식합니다. 많이 걸은 산행으로 건강과 뿌듯함을 얻었습니다. 초록의 계절 5월  어느 산으로 가볼까요?

장산 정상석

기장 산성산 정상

트랭글 산행기록

대천공원

좌동시장에서 하산주.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아름다운 오월입니다.

산의 색은 초록으로 피어나고 색색의 고운 초록들이 서로 다툼하듯 올라오거든요.

황매산옆 부암산~감암산은 적당한 육산과 암산으로 이루어진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산행지입니다.

예전에 다녀왔었는데, 다녀왔나 안갔나? 할정도로 기억이 가물 가물 해서 다시한번 다녀왔습니다.

산행은 이교마을에서 부암산-감암산-감암산 828고지 분기점에서 진행방향 우측으로 누룩바위-거북바위-대기마을로 내려옵니다.

초록의 색과 바위들의 조화로 아름다운 황매산자락을 감상하며 산행 할 수 있는 좋은 코스입니다.

특히 누룩바위쪽은 등산로 차단구간인데, 올라가는 사람들은 또 올라가더라구요.

등산로 구간은 로프설치가 잘 되어 있어서 안전하게 산행 할 수 있는데, 누룩바위에는 누군가 매어놓은 얇은 로프만 있어서

아슬아슬해요.

산행이 결코 짧은 구간은 아닙니다.

그러나 여러가지 산행의 재미를 볼 수 있는곳입니다.

암릉구간을 무서워 하시는분들은 좀더 신경써서 안전한 산행이 되도록 해야겠어요.

로프나, 계단이 잘 되어 있지만 그래도 낭떨어지가 많은 구간이기도 하니까요.

위험구간을 지나며 집중하고 걷느라 고민같은건 할 새가 없어요.

가벼운 산행, 몸과 마음도 다스릴 때입니다.

고운 하루 보내셔요.

 

 

 

 

 

 

 

 

 

 

 

 

 

 

 

 

 

 

 

 

수바위

암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행을 하면서 늘 도시락을 싸기 때문에 자주 가는 산행 도시락 고민은 늘 숙제 입니다.

맛과 영양, 그리고 저장성까지 좋아야 도시락으로 좋지요.

산행 도시락은 일단 목메이지 않고, 영양이 있고, 간편해야 좋습니다.

가까운 근교에 나들이용 도시락하고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는데,

여성 산꾼이 전하는 도시락 반찬,

이렇게 싸면 될 것 같아요.

요즘 5월 산행하기 딱 좋은 계절입니다.

개인적으로 일년중 가장 날씨와 자연이 예뻐 보일때라고 생각 합니다.

너무 사설이 길죠?

그럼 간단한 도시락 반찬 만들어 볼까요?

견과류 마늘종 새우볶음 :

재료 : 마늘종 한 묶음, 건새우, 견과류약간, 진간장, 올리고당,

생 다시마 초절임

재료 : 생다시마, 올리고당, 진간장,식초, 올리고당(설탕)

견과류마늘종 새우 볶음은

간장과 올리고당, 물을 분량대로 넣어서 끓인후

견과류를 넣고, 썰은 마늘종을 넣어 볶는것이 포인트.

생다시마 초절임은 부산시 기장군에서 많이 나는 특산물이 또 멸치, 다시마, 미역인데

다시마는 건다시마나 염장 다시마 외에 또 먹는 방법이 없을까?

우선 생다시마를 씻어서 잘라요.

간장과 물 , 올리고당, 식초를 분량대로 넣고 끓입니다.

그사이 생 다시마는 뜨거운 물에 한번 살짝 데쳐 냅니다.

끓인 간장에 데친 다시마를 넣고 한소끔 푸르르 끓여주면 끝. 간단하지요?

그다음 요즘 날씨가 춥지 않으니까 쌈종류를 드셔도 좋겠어요.

오리고기 주물럭을 볶아서 깻잎과 상추와 같이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밥은 좀더 영양을 챙겨봐야지요.

현미와 서리태콩을 듬뿍 넣고 밥을 지었어요.

간단한 삼종 도시락 산행 도시락 완성되었네요.

산행에서의 도시락, 힘들고 허기진 시간, 기쁨의 시간입니다.

자 그럼 도시락 함께 드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