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산행을 하면서 늘 도시락을 싸기 때문에 자주 가는 산행 도시락 고민은 늘 숙제 입니다.

맛과 영양, 그리고 저장성까지 좋아야 도시락으로 좋지요.

산행 도시락은 일단 목메이지 않고, 영양이 있고, 간편해야 좋습니다.

가까운 근교에 나들이용 도시락하고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는데,

여성 산꾼이 전하는 도시락 반찬,

이렇게 싸면 될 것 같아요.

요즘 5월 산행하기 딱 좋은 계절입니다.

개인적으로 일년중 가장 날씨와 자연이 예뻐 보일때라고 생각 합니다.

너무 사설이 길죠?

그럼 간단한 도시락 반찬 만들어 볼까요?

견과류 마늘종 새우볶음 :

재료 : 마늘종 한 묶음, 건새우, 견과류약간, 진간장, 올리고당,

생 다시마 초절임

재료 : 생다시마, 올리고당, 진간장,식초, 올리고당(설탕)

견과류마늘종 새우 볶음은

간장과 올리고당, 물을 분량대로 넣어서 끓인후

견과류를 넣고, 썰은 마늘종을 넣어 볶는것이 포인트.

생다시마 초절임은 부산시 기장군에서 많이 나는 특산물이 또 멸치, 다시마, 미역인데

다시마는 건다시마나 염장 다시마 외에 또 먹는 방법이 없을까?

우선 생다시마를 씻어서 잘라요.

간장과 물 , 올리고당, 식초를 분량대로 넣고 끓입니다.

그사이 생 다시마는 뜨거운 물에 한번 살짝 데쳐 냅니다.

끓인 간장에 데친 다시마를 넣고 한소끔 푸르르 끓여주면 끝. 간단하지요?

그다음 요즘 날씨가 춥지 않으니까 쌈종류를 드셔도 좋겠어요.

오리고기 주물럭을 볶아서 깻잎과 상추와 같이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밥은 좀더 영양을 챙겨봐야지요.

현미와 서리태콩을 듬뿍 넣고 밥을 지었어요.

간단한 삼종 도시락 산행 도시락 완성되었네요.

산행에서의 도시락, 힘들고 허기진 시간, 기쁨의 시간입니다.

자 그럼 도시락 함께 드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