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아홉산.

기장에 아홉산이 두개가 있다.

기장테마임도를 따라 끝까지 걸으면 당도하는곳이 아홉산.

또하나는 회동수원지를 끼고 있는 봉우리중하나다.

이번에 가볼 산은 회동수원지를 끼고 있는 아홉산에 접근해 보았다..

날씨도 화창한날, 친구와 둘이서 아홉산을 가려 철마로 향했다.

말로만 들었지 실제로 들머리가 어디인지도 모르고, 인터넷을 뒤지고 뒤저도

상세하게 들머리가 나와 있지 않았다.

대충 능선을 보면서 이곳으로 올라가면 되지 않을까?  하면서 올라간곳이 그나마 다행, 산으로 연결은 되었다.

기장근처의 산이고 높지않고 만약 길이 아니면 내려오면 그뿐이라며 친구와의 모험산행이었다.

중간에 길이 끊길듯 이어졌지만 다행히 산행로를 찾았다.

만난 산행오에서 좌측으로 오르니 장년산이다.

올랐던길을 다시 내려와 반대편으로 걸어야 아홉산을 만날수 있다.

아홉산에서 철마를 내려다 볼 수 있다.아홉산에서도 다시 오르던길로 내려서다가 방향을 두시방향으로 걷다가 다시 3시방향으로 하산을 했는데,

내려서는 길에 만난 계곡이 비경이다.

어떤곳은 협곡처럼 저아래 낭떨어지처럼 보이고

어떤곳은 정말 토끼나 지나가며 물을 마실것 같은 옹달샘같은곳,

또 시원한 물소리를 내며 떨어지는 폭포.

숨어있는 비경이다.

작지만 예쁜 물흐름이 이런곳에 숨어 있었다니? 감탄을 하게 됐다.

친구와 이곳에 놀러오면 좋겠다 하면서 내려섰는데 회동수원지로 들어설 때는,,,,아!

탄식이 절로 나왔다.

여름에 있었던 부산 기장군과 북구, 금정구쪽의 수해때문에 회동수원지 둘레길도 상처투성이였다.

자연의 치유, 요원해 보인다.

쌓인쓰레기와 상처들.

산행을 마칠 무렵 괜스리 마음이 무거워졌다.

회동수원지 오른쪽으로 걸어서 도로를 따라 우측으로 장전교쪽으로 해서  차를 세워둔곳까지 원점회귀했다.

새로 도로를 만들고 있는곳이라 차량통행이 없어서 주차해 놓고 다녀올 수 있었다.

짧은시간 산행하기 좋은 장소다. 산행 세시간!

 

 아무 표식이 없던, 우리가 들머리 시작한곳.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21. 08:14 산 그리고 사람
부산 시내 버스 99번 종점 회동동에서 출발한다.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 많은 인파가 몰린다.
길따라 가볍게 나선 걸음 걸어보자.
회동동 수원지 한바퀴.
사실 한바퀴를 돌지 못하는것이 상현마을을 지나 전망대쪽으론 공사 구간이라 입산 금지.
상현마을에서 오륜대를 거처 금정구청-온천장까지 5시간  이상은 족히 걸을 수 있다.
특히 수원지 물길을 따라 시시각각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장점.
쌀쌀함에 따스한 햇볕을 따라 걷듯 가볍게 걷기. 무리없이 걸을수 있다.
대부분 평지를 걷듯 산책로처럼 걸을수 있어서 그런지 가끔 구두를 신은 데이트족들도 만난다.
휴일이라 가족단위로 걷는 사람들도 많다.
금정금청을 지나 온천천 산책로는 가을을 가득 담고 흐른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1128 보성 오봉산  (27) 2011.11.30
해가 두개? 순천만 낙조  (14) 2011.11.29
불이야!!!  (11) 2011.11.19
괴산 중대봉-문경 대야산  (26) 2011.11.14
못다한 단풍이야기  (11) 2011.11.10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