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2. 13. 09:50 영화in screen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  2014
요약
한국 | 드라마 | 2014.01.22 | 15세이상관람가 | 120분
감독
한동욱
출연
황정민, 한혜진, 곽도원, 정만식 더보기
줄거리
나이만 먹었을 뿐, 대책 없는 이 남자.아직도 형 집에 얹혀 살며 조카한테 삥 뜯기는 .. 더보기
매거진
[남자가 사랑할 때] 그건, 사랑이었네
홈페이지
www.maninlove2014.co.kr

 

남자가 사랑할때,

진지하고 무거운 이야기가 나올것 같지요?

배우 황정민, 그리고 한혜진은 사랑에 대해서 우리에게 깊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남자가 사랑할때,

황정민은 지하세계에서 주먹꽤난 쓰는 건달로 살아오는 노총각,

한혜진은 의식 없는 아버지를 간병하며 직장 생활을 하는 처녀.

의식없는 아버지가 쓴 사채를 갚으라며 각서를 강요하는데,

매번 거부하던 한혜진도 호흡기까지 달고 있는 아버지를 밖으로 끌고 나가니, 당할 수가 없네요.

각서를 작성해주고, 돈을 갚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게 어디 말처럼 쉽겠습니까?

한혜진을 보고 첫눈에 반한  건달, 황정민 그는 한혜진의 각서를 자신이 관리하려 댓가를 지불합니다.

매번 찾아가 한혜진, 주호정의 마음에 들려고 노력하지만, 촌스러운 남자의 구애는

주호정에게는 역효과만 나는데요,

결국 데이트 신청도 사채를 조금씩 갚아진다는 조건으로 시작된 만남.

점점 촌스러운 그남자, 한태일에게 마음이 움직이는데요.

아버지를 여윈 주호정을 위해, 한태일은 자신이 아는 인맥 모두를 동원합니다.

둘의 사랑은 깊어져, 삶의 터전을 함께 할 계획을 세우고, 가게를 얻으려 했는데,

한태일의 한탕주의, 친구인 두철의 꾐에 넘어가 모처럼 얻은 주호정의 호감을 잃게 됩니다.

감옥에 갔다가 가석방된 한태일, 그에겐 커다란 비밀이 생겼습니다.

어떻게든 자신이 사랑하는 주호정을 지켜 주고 싶었던 남자 한태일.

집으로 돌아가려니, 이사 간 형과 아버지.

아버지는 또 살짝 치매를 앓고 계신데, 아버지 속만 썩이던 한태일은 아버지 모습을 보면서 가슴미어지겠지요?

형과 다툼을 하다가도, 형을 괴롭히는 건달들이 있으면 물불 안가리고, 형제편을 드는 가족애.

가진것 없어 힘들지만, 마음속으로 가족애로 똘똘 뭉친 한태일의 가족,

모처럼 곽도원이 한태일의 형 영일을 연기하면서 악역을 벗어났군요.

자신의 돈을 들고 튄 친구 두철을 찾아낸 한태일.

실컷 두드려 맞고, 주호정의 돈을 돌려 받기 위해, 자신이 시한부임을 처음 밝힙니다.

호정에게 돈을 돌려주고, 먼길을 떠나려는 한태일......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집니다.

주호정은 한태일의 감독관 형사에게 지금상황을 듣게 됩니다.

당장 입원시키고, 한태일의 마직막을 지켜주는 주호정의 사랑.

그사랑을 두고 떠나는 한태일의 사랑.

정말 가진것 없는 우리들의, 이웃 또는 주변의 이야기일것만 같은 마음아픈 사랑이야기.

누가 이 건달 한태일의 사랑이 가볍다고 하겠습니까?

누가 이사람의 진한 사랑을 욕 할 수 있을까요?

마지막으로 울려 퍼지는 영화음악 이문세 곡도 가슴에 여운으로 남는데요,,,,오늘 극장 한번 찾아야 할듯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9. 05:57 영화in screen

 

 ------------------------------------------구글 이미지 ----------------------------------------------------------------------

 

7급 공무원의 어리버리 했던 형사

를 기억 하시나요?

아니면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에서 연기 못한다고 욕먹던 한혜진 파트너 강지환을 떠올리실까요?

요절 복통 코메디 영화로 돌아온 강지환이 달라진 모습이 가득 들었네요.

성유리, 강지환 주연, 개봉 18일만에 백만명 돌파를 했다지요?

요즘 혼자 영화 보기의 달인이 되어가고 있는 풍경입니다.

오늘은 센텀 신세계 백화점 CGV 영화관을 찾았습니다.

굳이 왜 센텀 CGV 냐면요?

얼마전 풍경이 생일에 친구가 주었던  CGV 주중 예매권을 사용하기 위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니 이런 편리함도 있네요.

친구가 전송해준 영화 예매권으로 카운터에가서 다운받은 쿠폰만 보여주면 되더군요. 아~ 신납니다.

깜박하고 있었는데, 어제 이웃 블로거님의 생일 선물 나열을 보고, 영화 쿠폰 생각이 나서 바로 사용했네요.

극장에 가서 보니,몇편은 풍경이가 이미 본 영화이고, 만화 영화이고, 유령영화이고 하다보니, 이것 저것 제하고 고른영화가 차형사.

제목만 봐서는 어떤 영화인지 모르고, 그냥 옛날 7급 공무원정도겠거니 했는데, 모처럼 완득이를 봤을때처럼 대박을 친 것 같아 아주 즐겁습니다.

기대 안 하고 들어가서 더 웃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강지환은 형사로 잠복을 생활처럼 합니다. 아주 지저분한 케릭터입니다.

게으르고 뚱뚱하고 지저분한, 요즘 여자들이 제일 싫어 하는 조건을 다 갖춘듯 합니다.

마약 판매책을 일망 타진 하기 위하여 패션쇼 장에 잠입 시켜야 하는데, 뽑힌 형사가 다리 골절로 못하게 됩니다.

패션쇼에서 은밀히 마약거래가 이루어진다는 첩보를 가지고 있는 경찰은 배후를 모두 체포 하기 위해 꼭 필요한 잠입수사입니다.

형사들 모두 키가 작아서 강지환분 차철수가 뽑힙니다.

그 더럽고 살찌고 게으른 차형사가요....

패션쇼 주인공 디자이너는 알고보니 차철수의 학창시절 동창입니다.성유리가 고영재로 분했습니다.

고영재가 차철수를 도와 살을 빼고 모델 훈련을 시키는데, 원래 뽑혔던 잠입경찰 이희준(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조윤희 파트너로 열연하고 있는 탈렌트)

이 복귀 합니다.  이렇게 모델의 런웨이에 서려던 차철수의 꿈이 무너지나 했는데, 잠복 근무로 스키장에 갔던  이희준이 또다시 다리 부상으로

차철수가 모델을 맡게 되는데, 마약 판매책 배후 탁사장의 방해를 받기 시작합니다.

여러가지 웃음 코드를 시한 폭탄처럼 묻어 둔 제작진의 치밀한 웃음 유발 코드들이 제몫을 단단히 하는것 같습니다.

고영재의 패션쇼 자체를 갈아 엎으려던 탁사장은 고영재가 마약 소지혐의로 체포되게 합니다.

3일남은 패션쇼가 물 건너갈 상황입니다.

그러나, 옛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점점 고영재에게 이성의 감정을 느껴가던 차철수는 고영재를 위해 반장을 설득해서 경찰서 내에서 패션쇼 준비를 하게 합니다.

모든 의상이 준비 되었지만, 탁사장의 수하에게 의상들을 탈취 당하지요. 다른 트럭에 의상을 실은것을

 눈치챈 차형사 의상 트럭을 쫒아갑니다. (버스를 타고 추격을 하는 엽기적인 추격신입니다)

패션쇼 의상을 탈환하고 패션쇼를 무사히 엽니다. 우여곡절 끝에 찾아온 메인 의상을 차철수에게 입히는 고영재.

무대 컨셉이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컨셈 같습니다.

총을 들고 등장한 모델들, 마지막 실제 차철수가 탁사장의 총을 맞는데, 관객은 쇼의 일부분인줄 압니다.

무사히 패션쇼를 마친 차철수 고영재에게서

 소원을 성취합니다.

고영재와의 키스씬.

마치 내가 주인공이라도 된양, 숨죽이며 봤습니다.

성공적인 마약 밀매책들의 일망타진으로 차철수는 여기저기 차출 1순위 형사가 됩니다.

꼬질 꼬질한 차형사는 온데간데 없고, 자체 발광 모델 포스의 차철수로 거듭난 강지환, 아주 유쾌하고 재밌는 시간이었습니다.

이영화 꼭 보세요~~ 이웃님들. 따지고 재고 하지 말고 그냥 유쾌하게 삽시당. 그럼 오늘도 행복하세요~~~~~~~~~~

참, 여기서 눈여겨 보아야 할 배우 두명, 김영광과 이수혁. 아주 멋진 모델로 출연하지요. 이수혁은 실제 유명 모델이지요.

 

 

마지막 씬.......................잠복 수사로 지명 차출 될 곳이 많은 차형사.

웃다가 배꼽 흘리고 오실지도 모릅니다.ㅋㅋ 꼭~~~보세요.

ps.영화 쿠폰 생일 선물해준 친구의 센스~~~~ 감사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