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계룡산 산행을 남편과 둘이서 나섰습니다. 동학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행을 시작합니다. 조금 걷다보니 우측으로 남매탑 방향이라는  이정표가 보여요. 우측으로 들머리를 잡습니다.숙박업소들이 주르르 있어서 여기가 진짜 탕방로가 맞나싶은 생각이 들때쯤 천정탕방센터가 나타납니다.
작은 계곡을 옆에 두고 부드러운 산길을 걸어 올라갑니다. 바람 한점  없이 무더운 여름날이었습니다.  차량으로 달려올때 온도 36 도였으니, 오늘 아주 느리게 산행을 하자싶었지요.
남매탑까지 겨우겨우 걸어갔는데 이미 땀으로 위아래 온 몸이 젖은상태였습니다. 상원암을 지나 삼불봉으로 오르는길, 재에서 우측으로 데크로 된 휴식처가 있었습니다.간단히 점심을 먹는데, 계속 물만 먹히네요.윗옷을잡고 짜니 땀이 주르르륵 흐릅니다.밥은 배고픈데 먹고싶지 않더라구요. 지쳐서 말입니다. 앉았던 자리 정리를 하고 삼불봉으로 오릅니다. 계단으로 된 탐방로는 한발 오르기 힘들게 지치네요. 햇볕에 달아오른 난간은 잡기에 뜨겁더라구요. 삼불봉에 오르니 시원한 조망이 힘을 내게 해 줍니다. 계룡산의 제일 높은 정상도 군사지역이라 통제되고 그래서 관음봉이 정상으로 인증되고 있습니다. 삼불봉에서 관음봉 가는 길은 암릉구간이 조망을 하며 갈 수 있는 곳이라 산행의 묘미를 즐기는 구간입니다. 관음봉아래 다달으면, 그저 한숨이 나와요. 봉우리 하나를 순 계단으로만 올라야하니까요. 그늘도 없는 여름 땡볕을 그대로 쐬며 오릅니다. 땀은 어찌 그리 날까요? 온몸의 물을 다 쥐어짜는 느낌입니다. 관음봉에 겨우 올라서니 정상은 파란 덥개로 덮여있고  공사중이었습니다. 정상의 정자는 공사자재와 공사하는 사람들 차지였어요.야자매트로 깔고 데크도 만드나 봅니다. 어쨌든 명산100  계룡산 관음봉 인증을 마치고 동학사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와~~~하산길은 또 어찌 그리 계단이 많은지, 돌로된 계단의 연속이었습니다. 내려가니 망정이지 이쪽으로 올라오면 죽음이겠다 싶었습니다. 하산길의 은선폭포는 바짝 말라 폭포라고도 할 수 없을지경이었습니다. 쌀개봉 표지석운 보니, 약간 디딜방아같은  모습이네요. 동학사로 내려가는 계곡은 모두 출입통제여서 발도 못 담그고 하산했습니다. 동학사 아래쪽 계곡은 피서객이 들어가 있었습니다.동학사부터 주차장까지 1.6km걸어와 산행을 마칩니다. 조금 오랜시간이 걸렸네요. 여름 뜨거운 폭염속 산행이었습니다. 물도 많이 마시고 안전산행 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새벽수영을 마치고 지인들과 하루 짧은 여행을 약속했습니다. 어디로갈까 고민하다가 그냥 영덕가자!로 결정하고 달려갔습니다.
네비게이션에 도착시간은 1시간55분 걸린다고 뜹니다. 가면서 강구항으로 낙점을 보았지요. 차량 밖 기온은 35도. 무지막지한 폭염이었습니다. 강구항에 도착해 점심을 먹고,바로 돌아오려다 여기까지 왔으니 사진이라도 남기자고 그 무더위에 해파랑 공원으로 나갔습니다. 바닷가는 생각보다 덜 더운 것 같았어요. 커다란 대게 조형물과 새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이 인상적입니다. 4명이 걷다가 지인 두 분은 고무 냄새가 너무 난다며 그늘로 피신하고 둘은 공원을 마져 사진으로 남기자며 좀 더 걸었습니다. 공원 바닥재료로 깐 우레탄 바닥에서 뜨거운 태양열로 악취를 더하고 있어서 그건 좀 불편했어요. 날이 선선해지면 이 문제는 해결되겠지요? 넓은 공원은 그늘이 거의 없어서 더운 여름날 찾기는 좀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우리처럼 여기까지 왔으니....하는 사람들은 간혹 보입니다.평일에 찾은 강구항 여행은 조용하고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영덕해파랑 공원, 사진은 예쁘게 나오네요. 좀 선선해지면 영덕대게 드시러 강구항 찾아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대게조셩물과새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

집게 한번 크다!

인증샷 남겨야지.

냄새를 유발한 바닥재

선탠하고 싶다.ㅋ

터널, 조금은 그늘~

영덕해파랑공원

강구항 모습

강구항은 대게 집들이 즐비하다.

강구항에서 나오는길.
강구항은 들어가는 다리. 나오는 다리 따로 일방통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

폭염에 가장 환영받을 곳이 어딜까?

사람들 모두 더워서 혀를 내두르는 요즘

전국이 가마솥처럼 들끓는 날씨입니다.

무척 덥지요?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염천의 더위

가장 이 더위가 싫지 않은곳이 어딜까?

바로 소금을 생산하는 염전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번엔 전남 신안의 염전이 떠 올랐어요.

증도, 화도 여행을 하면서 들러보았던 태평염전

이곳은 정말 큰 염전이예요.

1953년에 염전이 생겨 60년동안 소금 생산을 해왔답니다.

증도는 슬로시티와 람사르습지 그리고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청정지역이라

품질 좋은 소금을 생산한다고 태평염전 홈페이지에 써있어요.

태평염전 홈페이지 http://www.taepyungsalt.com/main/main.jsp

 

들넓은 소금밭, 방문했던날은

다음날 비 예보가 있던날,

그래서 소금을 급히 거두시나 봅니다.

넉가래로 쓱쓱 밀어 소금을 모으는 분들,

요즘은 레일식으로 해서

하얀통이 기차처럼 매달려 소금을 운반하더군요.

많이 편안해졌네요.

좀더 편안한 소금생산이 이뤄지면 좋겠어요.

신안소금은 전국에서도 알아주는 천일염으로 미네랄이 풍부한 으뜸소금으로 알아주지요.

현지인이 그러시던데 소금을 3년정도 묵히면 간수가 빠져서

보송보송 쓴맛이 없는 소금을 먹을 수 있다고 해요,

그건 맞는 말씀인듯 해요.

필자도 3년전 부안여행을 갔다가 사온 소금 삼년 묵혔더니 보송보송하면서

쓴맛이 없어서 음식에 넣어도 맛있더라구요.

소금 박물관도 근처에 같이 있는데 못들러봐서 너무 아쉬워요.

개인적으로 간 여행이 아니라 카페동호인들이 같이 간 여행이라

편이대로 여행을 할 수 없는게 아쉽네요.

드넓은 염전에 하얀 소금꽃이 피는 장관을 또 볼날이 있겠지요?

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길요~~~~~~~~~~~~~!

 

 

 

 

 

 

 

 

 

 

 

 

 

소금 박물관 못들러서 아쉬웠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철마 곰내재 연밭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너무 더운 날씨, 아침 일찍 갔는데도 습도 때문에 엄청 땀이나네요.

연꽃을 누가 꺽어 가는지 꺽지 말라는 경고문이 여기저기 서 있네요.

더위에도 아랑곳 없이 연꽃은 피워 올라 아름다운 모습을 보입니다.

뜨거운 햇빛조차 그대로 받아 안으며 인내하는듯 보이는 연꽃.

모든 더러움을 다 받아 들이고난 후 승화시켜

곱디 곱게 피워 올리는 연꽃을

숭고하게 바라볼 뿐.

곰내재 연꽃밭에 백련과 분홍연꽃을  실없이 쳐다 보고 있으니까

 남편이 덥다고  커다란 소나무 아래로 오라고 부릅니다.

시적 휘적 걸어서 소나무 아래 갔더니

뭐가 뚝 떨어집니다.

새똥!

엄마 나 똥 밟았어~~~~가 아니라 똥맞았어. ㅜㅜ

세상에 얌체같은 새가 머리위에서 똥을 싸는 바람에 다리에  뚝....

그래도 머리에 안 맞아서 다행이라며 로또하나 살까?

바로 집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휴~

8월1일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