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6. 2. 17. 09:45 영화in screen

오랫만에 유쾌하게 웃으며 볼 수 있는 로맨스 영화 한편이 나왔네요.

[좋아해줘]

무척 평범한 제목, 뻔한 스토리 아니야? 하는 걱정에 머뭇거리지 마시고

그냥 결정하시고 보시면 후회 안하실것 같아요.

웃으면서 걱정없이 볼 수 있어서 편안한 영화였습니다.

최지우, 이미연도 스크린에서 만나서 반가웠네요.

잘나가는 작가와 배우

음악가와 피디, 그리고 승무원과 세프

커플들의 발랄함이 밝은 영화라서 맘에 들었거든요.

오랫만에 지인이 연락이 와서 유료 시사회가 있다는 소식을 알려주셔서

오늘, 2016년2월17일 개봉작 좋아해줘.를 보러 가게 되었네요.

카메오 출연으로 박슬기양이 나오던데, 연예가 소식을 전해주는 리포터역으로 말입니다.

요즘 연애는 저렇게 시작하나>?

요즘 연기에 신들린듯한 유아인을 이 영화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가끔 이슈를 보다보면, 해외의 어떤 커플이 페이스북을 통해서 좋아요를 누르다가

결혼했다는 소식도 듣곤 했는데,

요즘 연애의 오작교는 역시나 SNS인것 같네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등 사회관계망을 통해 소식을 알게되고

빠르게 의사 전달도 하고 말입니다.

여러분의 연애는 안녕하신가요?

유쾌한 영화 좋아해줘를 통해 다시한번 확인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사진은 좋아해줘 영화 홈페이지를 찍은 것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요즘은 sns를 통해서 소통을 많이 한다.

나이가 많건 적건 스마트폰의 보급이 널리 되다 보니 일어나는 현상이다.

카카오톡, 밴드,카카오 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등 다양한 소통의 장이 있다.

소규모의 모임의 장을 연결하는데 유용하게 사용하는 밴드.

동창들 모임도 하나 만들어져 있는데,

어느날, 복숭아 먹고 싶은 사람 카톡하라고 한다.

나~ 복숭아 엄청 사랑한다.

그랬더니, 그 글을 썼던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톡에다가 주소를 찍으란다.

그래서 복숭아 한상자 햇사레가 우리집에 배달이 되었다.

어찌나 달고 맛있는지, 게눈 감추듯 복숭아 10개짜리 한상자를 해치웠다.

시간이 갈수록 복숭아 생각이 더 간절하다.

다시 친구에게 전화를 해서 니가 농사를 지은거냐 등등 꼬치 꼬치 캐물어서 드디어

복숭아 출처를 알아내어 주문까지 완료했다.

그리고 처음 복숭아를 보내줬던 친구에게 나도 답례로

기장 특산물을 선물로 보냈다.

이렇게 오고가는 정. 이게 우리 민족의 뿌리깊은 인정 아니겠는가?

세상사 공짜가 없다지만, 친구들 생각해주는 이런 동창들이 있어서 숨쉬고 살아가는데

편안함을 느끼며 여유까지 선물해 주는건 아닌지.

친구덕분에 남편에게 으쓱 으쓱 하면서 맛나게 오늘도 복숭아 한알 까서 베문다.

 

 

햇사레 복숭아

풍부한 햇살을 받고 탐스럽게 영근 의미를 지닌 햇사레는 햇사레 과일조합공동사업법인의 복숭아 브랜드 입니다.

복숭아가 하도 커서 제가 주먹을 대봤어요.ㅋㅋㅋㅋㅋㅋㅋ제 주먹이 작네요.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