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칠갑산 자락에 자리한 청양 장곡사는 850년(신라 문성왕12년)에 보조선사가 처음 건립하였다고 전하는데,

 오랜 세월이 지나는 동안 변천이 있어 지금은 대웅전이 상.하 두 곳으로 나뉘어져 있다.

상 대웅전의 석조대좌에 안치된 철조약사여래좌상이다. 화강암으로 된 사각형 대좌의 네 귀퉁이네는 기둥을 세웠던 둥근 자리가 있다.

3단의 지대석 위에 있는 상대는 위로 핀 연꽃, 하대는 엎어진 연꽃으로 꾸몄고 하대석의 네 귀퉁이네는 다시 귀꽃으로 장식하였다. 

 중대는 전후에 2개씩, 그리고 좌우에 1개씩의 안상을 조각 장식하여 화려한 느낌이 든다. 

불상은 대좌에 비해 작은 편이나 단정하고 인간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머리는 나발이며 법의는 오른쪽 가슴이 드러난 우견편단이다.

오른손은 무릎위에 놓았고, 왼손에는 질병과 무지의 병까지 고쳐 준다는 약사여래에서 볼 수 있는 약단지를 들고 있다.

불상 뒤에 있는 광배는 나무로 된 배 모양인데, 연꽃과 모란으로 장식한 두광과 신광의 주변을 불곷문양으로 꾸몄다.



하대웅전은 조선 중기에 건립되었다. 이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맞배식으로 되어 있다. 

대체로 소규모의 맞배식 건물에는 주심포 양식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 건물은 특이하게 다포식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기둥위뿐만 아니라 기둥과 기둥 사이에도 공포가 배치되어 있는데, 특히 중앙칸은 간격이 넓어서 공포가 두 개 배치되어 있다.

  자연석의 기단위에 다듬지 않은 주춧돌을 놓고, 기둥은 민흘림에 가까운 배흘림의 둥근 기둥을 세웠다. 

 대웅전에는 석가여래를 주존으로 모시는 것이 보통이나, 이 건물 내에는 금동 약사여래좌상을 모시고 있다.

-장곡사 안내판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4. 05:31 산 그리고 사람

 

 

 

 

 

 

 

 

 

 

 

 

 

 

 

 

 

 

 

 

 

 

 

 

 

 

 

 

5월12일 제 4회   철쭉제가 열린다는 보성 복내면 계당산.

복내면 면사무소 뒷편으로 올라가는 들머리길, 산 들머리에 들어서자 마자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나무숲이 신명나게 산행을 할 수 있을것 같은 기운을 준다.

훤하게 마을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여러곳이라 시원스런 바람을 맞으며 걸을수 있는 코스.

오르면서 다양한 야생화를 만날 수 있는 기쁨도 얻었다.

들머리서부터 3시간내에 정상에 오를수 있으며 등산로가 가파르지 않아서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산행 코스로 계당산을 꼽을수 있겠다.

하산길은 정상에서 쌍봉사쪽으로 잡았는데, 내려서는 길은 희미 할뿐아니라 가지치기로 어지럽혀진 등산로 때문에 조금 고생스럽다.

내려서다 임도를 만나  길을 따라 30분 정도 하산하다가 다시 숲으로 들어서서 100여미터 갔을가?

올무에 걸린 흰둥이를 만나 취재팀 두분이 겨우겨우 와이어 올무를 손으로 풀어

개를 살렸다. 복 안에 산다는  보성 복내면사무소앞 돌탑, 복을 받는게 아니라 짓는것 같다.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귀한 현장이었다.

희미한 길을 따라 쌍봉사까지 하산하면 5시간내에 등산을 마칠 수 있는 곳이다.

쌍봉사는 화순군 이양면에 위치해 있으며 국보57호 신라시대 승탑, 보물170호 통일신라 시대 비를 간직하고 있는 절.

아무런 안내판이 없기 때문에 찾기 쉽지 않다. 일주문을 들어서서 마주 보는 대나무숲길 왼쪽으로 올라가면 된다.

무리없는 산행지로 꼽을 만한 곳이다.

다음 검색에서 퍼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