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필자가 요즘 기장에서 해녀문화체험을 했는데, 거기 같이 참여하게 된 분이

팜파크를 운영하신다해서 호기심이 생겼어요.

뭐하는 곳일까? 어떤 곳일까?

어떤 사람이 가면 좋을까? 궁금했거든요.

"놀러가도 되요? "하고 여쭙고 와도 된다 하셔서 오늘 가 봤습니다.

팜파크, 농촌체험, 주말농장이에요.

다양한 체험과 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1년동안 땅을 분양받아서 주말농장으로 이용하셔도 되고 말이지요.

주말 농장 1년 분양 가격은 1평당 1만 5천원씩이고,4평이 기준이라고 합니다.

내년엔 편의시설을 더 갖춰서 평당 2만5천원에 분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일광면 청광리에 있어요.

여름엔 숲채험, 연필 만들기 같은것도 하고요~

농장체험도 하고 말입니다.

또 동절기에는 연날리기등 다양한 체험놀이를 준비하고 계셨어요.

팜파크에는 땅을 분양 받아서 농작물을 키우고 있는

 분들이 계셔서 다양한 먹거리들이 무럭 무럭 자라고 있더군요.

요즘 참살이가 유행인데요, 무농약으로 내가 키운 채소를 따 먹는거

굉장히 바람직한 일인것 같아요.

주변에 이런곳이 있다니, 무척 좋아요.

왜 여태 몰랐을까요?  사실 작년부터 준비하셔서 올해 시작 하신거라 알려지지 않았대요.

아이들이 어릴때 이런 체험을 해보면 좋았을텐데,

우리집 애들은 이미 다 성인이 되었으니, 이제 손자가 생기면 해야 할까요?

바빠서 농사를 지어보겠다고 말씀드릴 순 없지만

조금, 시간적으로 여유가 생기면 분양 받아서 직접 키워보고 싶어요.

아이가 있는 분들, 시간 여유가 좀 있으신분들, 팜파크 어떤가요?

농사는 땀을 요구합니다.

땅은 정직합니다.

내가 땀 흘린 만큼 수확할 수 있지요.

팜파크의 다양한 체험, 어떻게 하냐구요?

정종훈 대표님 전화를 하시면 됩니다. 예약을 하시고 체험하러 가시면 되겠어요.

정대표님이 미술전공하셨대요. 다양한 만들기 체험을 하실 수 있을 듯

팜파크 대표 정종훈 010-7225-4797

농사 지으신 당근을 싸주셨어요. 정종훈 대표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4. 30. 09:1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작년 겨울이 얼마나 추웠던지....

베란다의 화분 화초들이 거의다 얼어 죽어버린 불상사가 생겼습니다.

노랗게 빠삭 말라버린 화초들을 뽑아내고

게으른 파종을 합니다.

아무것도 안보이는 화분에는 일단 적상추 씨앗을 파종했습니다.

나머지는 레드치커리...쌉싸름한 쌈채소를 심었네요.

토마토 세그루와 쌈채소들을 입양 시켰습니다.ㅋㅋ

잘 자라서 고기 파티 하는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파티는 못해도 샐러드라도 해 먹을 순 있겠죠?ㅎㅎ

화창한 봄날~이기를 꿈꾸는데 오늘 날씨도 좋지는 못하네요.

그래도 기분은 화창하게 맑고 밝은 마음으로 화이팅 하셔요~ ^^

요기는 상추 씨앗을 뿌렸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2. 4. 08:01 맛있는 레시피

산행 도시락.

요즘은 날이 차기 때문에 국물이 있었으면 하는데

보온 도시락으로 밥과 국을 싸고 반찬을 싸기엔 분량이 많아지고 무거워지게 마련입니다.

오늘은 이 두가지 어려움을 해결하는 묘안입니다.ㅋㅋ

별다른게 없구요,다른때는 국물을 안싸가는데 남편과 같이 산행을 가게 되면 싸 갈 수 있어요.

반찬과 밥, 국물을 둘로 나누어서 베낭을 꾸리면 둘이 다 가볍게 꾸릴 수 있으면서

맛있는 도시락을 싸 갈수 있어서 좋아요.

이번엔 전라도 화순에 있는 백아산 산행을 가면서 싼 도시락을 소개할까 합니다.

이쯤엔 비타민이 들어 있는 쌈채소들은 사절이지요?

추위에 손내서 싸먹긴 곤란하니까요.

그래서 정말 마른밥에 마른반찬들 먹기 쉽상인데요.

대구전, 봄동겉절이,파프리카 어묵볶음,봄동 된장국,찹쌀현미밥,토마토,단호박조림 이렇게 쌌거든요.

산에서 먹는 밥이야 두말할나위없이 맛있게 마련이랍니다.

힘들게 산을 오르다보면 어느새 에너지 고갈이 되니까요~

얼른 채워야겠지요?ㅋㅋ 그럼 보실까요?

 

 토마토는 산을 오를때 간식이던지, 식사후 후식으로 드시면 좋습니다.

 봄동 겉절이 -요건 오미자 효소를 넣어서 새콤 달콤하게 무친거랍니다. 파절이 하듯이 !

 김장 김치

 이건 대구전이예요. 지난번에 동태전이었으니 이번엔 대구전으로 교체 ㅎㅎ

 이건 어묵을 채썰어서 파프리카와 같이 자작하게 볶았습니다.

 단호박 껍질을 벗긴후 썰어서 간장과 물엿으로 간을해서 참기름 넣고 볶았습니다.

 한상 차려진 반찬들

 이렇게 현미  찹쌀 잡곡밥과  된장국으로 맛나게 먹습니다.ㅋㅋ 집밥 안 부럽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