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1. 20. 17:18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11월16일은 결혼 기념일이었다.

 공중에 뜬 스케줄 때문에 할일이 없어졌다.

여행계획이 있었지만 필자가 토요일은 학교 강의 들을게 있어서 출발을 못하고

 일요일날 여수로 여행을 가기로 했다.

토요일밤, 강의듣고 집에 돌아오니

갑자기  남편의 스케줄이 바뀌어서 출근을 해야 한단다.

요즘 애들 시쳇말로 헐~ 이다.

그럴줄 알았으면 제2, 제3의 플랜을 짜 놓을걸 그랬나?

낭군님 이러시면 아니되오.

갑자기 할일 없어져  백수마냥 빈둥 빈둥.

혼자 공부하고 있다가 이러고 있으면 안되겠다. 혼자라도 자축하러 가야지.

바로 영화보러  해운대로 나왔다.

혼자 밥먹고, 혼자 커피 마시고, 혼자 영화보고...

시스타 노래 '나혼자' 딱 노래 가사처럼말이다.

혼자 놀기 제대로 한 결혼 기념일.

바빠서 어쩔 수 없는건 이해 하는데, 그럼 같이 가자고 안했음 다른 계획을 세웠을거야.

짝꿍, 우리 이러지는 말자구.

혼자서 영화 아더 우먼을 보면서 낄낄낄.

웃고 넘긴 하루였다.

왜 이렇게 늦게 글을 쓸까?

그동안 로맨티스트 남편이 얼마나 잘해줬는데...

올해는 나한테 왜이러는거야?

(결혼기념일 혼자보낸 분함을 이제서 삭이고 나서 쓰느라고 !)

다음달에 다시 날짜를 정해서 여행가기로 다짐을 받아두고.

일단은 11월22일 아들 면회부터 다녀와야겠다.

 

우연이 커리 4500원.

저렴하고 한끼 식사로 밥이니까 든든하다.

해운대스펀지 4층에 생긴 푸드코트.

이게 생겨서 제일 좋아 하는 사람중 1인 풍경이.

영화볼때 편리 하니까

돈가스와 비빔밥 우동, 카레 등등 다른 음식들도 있으니까 좋다.

혼자 점심을 카레로 먹었다. 건강에도 좋고 기분 좋아지니까.

 

이디야 커피.

영화보러 혼자올때 종종 오는 커피집.

아메리카노 한잔. 양호하다.

 

 

영화친구에서 캡쳐한 사진....이걸 보고 이 영화를 보기로 결정 했다.

혼자 보기 딱 좋다.

이 영화는 카메론 디아즈가 나오는 영화다.

감독 닉 카사베츠.

카메론 디아즈가 나온영화 가장 재밌게 봤던게 미녀삼총사였는데....

아더 우먼은 혼자보기 딱 좋은 영화다.

바람피다 딱 걸린 남편 버릇 제대로 한방 먹이기.

남편의 다른여자들과 한편이 된 아내.

그녀들과 한편 먹기가 쉽겠는가?

물론 남편을 버릴 작정을 하면 쉬워진다.

여자셋이 모여 한방, 제대로 날리는 영화.

그래서 혼자보며 낄낄 거리기 좋은 영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 1. 11. 20:16 맛있는 레시피




라면은 울 큰아이가 너무나 좋아 하다보니, 각양 각색의 라면 끓이기를 숙제처럼 하던 엄마 풍경입니다.

이제 2년간의 군생활을 마치고 전역한지 일주일.

아침밥 먹는 습관을 들인다고 일어나려 하긴 하는데, 입맛이 없는지 도통 밥을 안 먹으려 하네요.

궁여지책으로 지가 좋아 하는 라면을 끓여주면 먹으려나 싶어서, 작은아이와 남편이 좋아라 했던 카레 라면을 끓였어요.

색다른 맛이라고 좋아 할줄 알았는데, 결과는 참패.....국물있는게 좋겠다네요. ㅜ,ㅜ

카레라면 끓이기.

물은 보통 라면 끓이는 500cc보다는 작게 350cc정도 넣고 끓인후

스프는 1/5 정도 넣고, 면을 넣어요. 면이 거의 다 익으면

양파와 카레를 넣어요. 저는 후추도 약간 넣어 주는게 좋던데,,,,입맛대로 넣으시면 될듯 합니다.

청양고추도 있으면 한개 추가요~

색다른 카레라면 끓이기.....맛있는 라면 한개 추가요~~ 나만 맛있나??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