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덕유산, 덕이 있고 넉넉한산이지요.

덕유산 국립공원 자락의 한줄기 무룡산을 다녀왔습니다.

2014년1월19일.

칠현계곡입구쪽이 들머리입니다.

동엽령을 지나 남덕유쪽으로 걸어 무룡산-삿갓골재- 황점으로 하산합니다.

제법 긴 겨울 산행이라 걱정도 되고, 추위가 찾아와 걱정했는데

막상 산에 오니 포근합니다.

걱정이 앞서서 여벌옷을 잔뜩 가지고 왔더니 집이 돼 버렸네요.

주차장에서 동엽령까지는 사람에 밀려서 정말 밀려 올라가는듯이 천처히 걸어 갔는데 그래서 덜 힘들었던것 같네요.

눈꽃을 예상했지만, 며칠동안 포근한데다 눈이 오지 않았으니 별 기대는 말아야 겠네요.

하지만 산 깊은 덕유산자락에서는 지리산 능선까지도 조망 할 수 있으니 시원스런 산세에 만족해야겠어요.

도시락은 돈가스말이밥과 사과쥬스 하나, 귤3개.

초간단 도시락의 달인이 되어 가는듯 해요.

그것도 동엽령에 올라 남덕유쪽으로 방향을 틀어 능선에 서서 실컷 조망을 하면서 먹는 점심이라니..

커피까지 텀블러에 가지고 왔으니 말입니다.

나홀로 황홀지경이랍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산행. 체력 안배도 중요하지만, 도시락은 너무 채소와 탄수화물만 먹으면 안되요.

저는 적은양이라도 반드시 단백질을 추천해 드립니다.

운동후 지치지 않고 체력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것 같아요. 제 경험으로는....다이어트 한다고 물만 마시고 채소만 먹는분들, 요점 참고 하시구요.

수다 떨다 하산 못할라 열심히 걸어야지요.

겨울철 바지는 약간 통이 넓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제가 네파 등산바지를 구매해서 입는데, 요게 날씬해 보여요. 그런데 문제는 바지통이 너무 좁아서 등산화를 덥질 못해요.

겨울철엔 요게 문제인데요, 눈길을 걸으면 자꾸 신발안으로 눈이 튀어 들어온다는거죠.

그래서 아이젠과 스패치를 동시에 장착하고 산행시간 내내 걸었습니다.

아이젠을 착착하고 걸으면 우리가 도시에서 힐을 신고 걷는것처럼 발에 피로도가 높아집니다.

계속적인 눈길이라 아이젠도 벗을 수가 없어요.

많이 쌓인곳은 정말 70-80센티는 쌓인듯 보여요. 바람이 눈을 모아놔서 그런가봐요.

동엽령지나고 부터는 부룡산까지 내내 멋진 산세가 눈을 호강시켜 주는곳이라 좋은데

곳곳에 따뜻한곳은 눈이 녹아서 뻘밭을 만들어 놓았어요. 질척 질척 시커먼 산흙이 물에 젖어서 말이지요.

그렇지만, 곧 눈길이니까 아이젠을 벗으면 안되요.

무룡산 지나서는진행 방향 1시방향, 삿갓골재를 향해서 갑니다.

삿갓골재 대피소에서 황점으로 하산합니다.

바로 나무계단, 아이젠에 찍혀서 몰골이 말이 아닌 계단이예요.

여기 타이어조각들 엮은것으로 덮어주면 이렇게 상처 안내고 갈텐데...안타깝네요. 참샘을 지나갑니다. 이곳은 좀 따뜻한가봐요.

눈이 죄다 녹아서 질척입니다.

황점까지는 대부분 눈이 녹은곳이 많아서 이런길은 반복됩니다.

작은 시골마을이지만, 식사를 할 수 있는곳이 있는데, 대부분 산악회 인원이 많다보니, 자리가 없기 일쑤.

저는 두부김치로 간단 하산주를 한잔.! 캬.~

여자 혼자서 두부김치 놓고 맥주한잔....저 너무 용감했나 봅니다.

옆 테이블 아저씨, 한잔 따라 드릴까요? 합니다.ㅋㅋㅋ 됐거든요!!!

풍경이 산행기, 어떠셨나요? 시원한 산행 했네요. 모처럼.

전라북도에서 경상남도까지 걸어왔어요. 그러고 보면 무룡산, 참 넓네요. 역시 덕이 있는 덕유산 자락입니다.

이번주도 활기차고 멋진 한주 보내셔요.

 

 

 

 

 

요번엔 제대로 카디오트레이너를 작동시켜서 산행내내 기록을 할 수 있었네요. 보조 밧데리를 연결해서 계속 휴대전화에 충전을 한 결과...ㅋㅋ

요건 산행팀에서 나누어 준 산행도. 예상 산행시간 5시간10분.

 

 

 

 

 

 

사람에 밀려 올라가는 상황인거죠?ㅎㅎ

 

 

 

 

동엽령, 보이는 방향으로 가면 중봉-향적봉방향...풍경이는 반대 방향으로~!!

 

 

 

 

 

 

 

 

 

 

 

 

 

우리팀 최연소 산꾼...이제 6학년이란다~! 대견한 학생.

눈속에 파 묻혀도 산죽은 푸르르다.

 

무룡산엘 몇번째 오더라??

 

 

 

 

 

 

가운데 보이는 황점마을, 우리가 하산할 곳이다.

 

 

삿갓골재에서 내려서는 계단, 아이젠에 찍혀서 나무계단이 가루가 되어가고 있다.

참샘

 

나만의 하산주.ㅋㅋㅋ 여자 혼자 이게 말이돼? (두부김치 \10,000원) 맥주와 함께 황점마을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년 1월5일 갑오년 첫 산행을 떠났습니다.

부산에서 3시간을 달려 무주ic로 빠지면 5분만에 산행지에 도착하게 됩니다.

 산행지는 무주 서창공원지킴터에서 출발합니다.

산행 들머리는 부드러운 돌길, 완만한 경사로 숨고르기 하며 오를수 있어서

살살, 숨차지 않게 컨디션을 조절하며 오를 수 있어서 좋아요.

산을 바라보니 횡~ 한 회색빛 도는 나무들, 아~! 오늘 눈 산행이랬는데,

살짝 안개도 끼고, 눈도 없고 틀렸네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나 돌계단을 조금 오르니, 눈이 얼은 빙판길입니다.

어...눈이 있긴 하구나..쩝!

40분정도 올랐을때는나무 밑둥을 온통 흰눈이 덥은 산.

눈이 얼마나 왔는지, 이렇게 포근한 날에도 녹지 않고 있네요.

바람도 없이 고요한 산행은 겨울 산행 답지 않은 따뜻함이 있었거든요.

한시간 10분만에 능선에 올랐어요.

우리 일행 시그널은 오른쪽 바로 안국사, 치목마을쪽으로 놓아져 있는데,

왼쪽 향로봉까지는 0.7km.

예전에 와 봤던 곳이고, 남편은 처음온 산이라 향로봉까지 갔다와야 할것 같습니다.

이대로 지나가면 이산의 정상석은 하나도 못찍게 되거든요.

눈으로 덮여진 0.7km를 달려가 향로봉을 찍고, 후다닥 내려오면서 안국사 방향으로 달립니다.

눈길에 미끄러질 까봐 향로봉에서 이미 아이젠을 착장했으므로 수월하게 달릴 수 있었습니다.

다른팀이 느릿 느릿 걸어가는통에 우리산팀을 만나려면 어떻게든 이팀 앞에 가야 하는데,,,

눈속으로 뛰어들어 옆으로 옆으로 달려 우린 일행들을 만나고, 점심을 먹습니다.산행 시작한지 2시간만인 오후 1시.

추운겨울 이것저것 젓가락질 하고, 떠 먹으려면 춥고 손시리다고 특단의 조치를 한 점심.

야채와 김치, 햄, 참치를 넣고 볶은밥을 계란을 얇게 부쳐서 돌돌돌 말아

종이 호일에 쌌더니, 한손에 잡고 간단히 먹기 좋은 겨울 산행 도시락.

목마르면 안되니까, 휴롬에 갈은 사과 쥬스 .

달달하게 맛있는 점심을 먹고, 게다가 풍경이 좋아하는 커피까지 한잔 후루룩.

다시 하산을 위한 산행을 시작 해야지요.

철탑까지 올라서 옆길, 5분도 안되서 바로 왼쪽 안국사쪽으로 내려가는 길입니다.

안국사는 정말 인적없는 고요한 절간이었습니다.

하얀눈에 파묻혀 하얀눈을 뒤집어 쓰고, 조용하게 지나가는 사람을 그저 지켜볼 뿐이었습니다.

일주문을 지나 도로에 수북히 쌓인 눈길을 걸어 봅니다. 하얀 눈길.

여기서  상부 저수지까지 내려오다가 오른쪽으로 안국사 부도탑 있는곳으로 내려서서 치목 마을을 향해 하산합니다.

여기는 눈이 녹아서 아이젠을 벗어도 되겠더라구요.

송대 있는곳까지 오면 어마어마한 절벽 바위와 커다란 고드름기둥을 보면서 감탄 하게 되는데,

방금 아찔한 순간을 지나서 정신이 혼미할 지경.

송대내려서기 바로전, 경사가 좀 있는 산길을 내려서고 있는데, 우리가 선두라 앞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뒤에서 내려오고 있던 남편이," 어...돌"

좁은 산길을  앞서 내려오고 있던 제가 뒤로 돌아보는순간 제 주먹 여섯개쯤 되는 크기의 돌이 굴러오고 있습니다.

순식간입니다. " 아! 저돌에 맞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순간 폴짝 뛰었더니,,,돌이 발밑으로 데구르르르.....

위기를 모면하고 나니 머리가 쭈볏 쭈볏 서는 느낌이었습니다.

얼마나 짜릿 하던지요.

사고는 정말 순간이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요.

" 아이구, 우리가 밟고 내려와서 다행이다~. 여러사람 내려오는데, 누군가 밟아서 그리 굴러왔음, 다쳤을지도 몰라. 휴! 다행이야 "

남편도 얼마나 놀랬는지,,,, 순간을 말을 못하고 서 있더라구요..

에구, 그 돌 한장 찍어 올걸, 너무 놀라서 사진 찍을 생각을 못했어요.ㅜㅜ

" 야~~~~~~다행이다, 자기가 그 순간에 그렇게 폴짝 뛸줄은 몰랐네.ㅎㅎㅎ 정말 돌에 맞는줄 알았다 ㅜ,ㅜ"

남편의 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놔~~ 평소에 더 열심히 운동해야겠습니다.ㅋㅋ

어찌됐던 송대에서 부터 30~40분이면 치목마을까지 내려 올 수 있습니다.

소나무 숲길이 아주 기분좋은 산행길이었답니다.

치목 마을은 겨울철도 삼베짜기로 소일을 하시는 실속있는 마을이더라구요.

치목마을 삼베 이야기는 다음번에 해드릴게요~ 

 

※ 점심시간 빼면 3시간.ㅋ 편안히 걷기 좋았던 산행, 치목마을에서 들머리를 잡는다면 오름이 숨가쁠것 같지만, 서창에서 들머리를 잡으면 완만한 경사로 오를 수 있어서 편함. 흔히 3시간 30분~에서 4시간을 산행시간으로 잡는데, 향로봉에 가지 않았을경우이고, 향로봉을 다녀온다면 30분은 더 추가해야 한다.

글쓴이는 향로봉까지 다녀오고 하산했으나 3시간 30분.(30분은 식사시간포함)임을 알립니다. ^^

 

 

카디오트레이너로 산행기록....그러나 중간에 프로그램이 꺼진줄 모르고..ㅜ,ㅜ

적상산은 흔히 가을산으로 추천하지만, 겨울 산행도 좋은 곳이다.

가을 단풍이 들면 여인네의 치마와 같다하여 적상이라하는데,

짧은 단풍기간을 맞춘 산행이 쉽지 않아, 차라리 겨울빛 산행이 좋겠다.

 

 

 

 

 

 

장도바위

 

적상산 서문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22. 09:36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기장 생활 체육센터가 문을 열면서 물만난 고기처럼 열심히 이용 하고 있는 풍경입니다.

열심히 운동하면서 또 동기 부여를 하기 위해 매번 보건소에서 인바디 체크를 했는데

출근을 하다보니 거의 넉달동안 체크를 못했네요.

기장 생활체육 센터에 전화를 해보니 헬스장에 인바디 측정 할 수 있대요.

오늘아침 수영을 마치고 헬스장에 갔더니 트레이너님이 친절히 측정해 주십니다.

원래 운동전에 체크해야 한다는데 풍경이는 수영을 마치고 가서 체크했습니다.

결과는 그런대로 나쁘지 않습니다.

1월달 보건소에서 체크한것보다, 5월22일 측정한것에서 체중 5kg 감량으로 나타났군요.

체지방량이 4kg정도 빠졌어요. 수영을 열심히 했더니 체중이 쉽게 빠졌습니다.

제게 수영이 잘 맞는 운동인가 봅니다.

기장 생활체육 센터 로비에는 혈압 측정기도 있습니다.

수영을 하고 나서 측정 했더니 약간 높게 나왔지만, 그래도 정상범위입니다.

운동을 하면서 눈으로 결과를 확인하는것.

이게 굉장한 동기 부여를 해주는 거예요.

오늘 한정거장 걷기 어떠세요?

시작은 조금씩....그러나 꾸준히가 중요하지요.

수영 강습 5개월째 6월 강습도 일찌감치 등록 해둔 풍경이.

룰루 랄라 오늘도 운동을 마쳤네요.

옷이 얇아지는 여름....여성들은 운동을 시작 할 때입니다. ^^

오늘도 행복하세요~
수영을 열심히 했더니, 다른 운동 할때보다 훨씬 체중 감량이 빠른데요, 제게 수영이 잘 맞는 운동인가 봅니다.

 

 


5월22일 체크한 인바디 결과물





혈압 측정기도 있어서 체크 할수 있어요...수영후 바로 쟀더니 약간 높게 나왔어요. 평소 풍경이 혈압은 110 이하예요.

1월 체크한 인바디 출력물=문제가 많지요? << 경도 비만>>


이웃 블로거님이 알려주신 앱<<카디오트레이너>>

운동량과 칼로리 소모량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좋군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