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내려가면서 친구 볼래? 남편의 한마디에 신난 풍경이.

의왕시에서 부산으로 내려오면서 청양에 사는  친구에게 연락을 했어요.

부산 내려가면서 잠깐 얼굴보고 싶다고 .

친구는 시간 없어도 만들어야지 하면서 흔쾌히 보자 합니다.

친구집에 들렀더니, 볼일 보러 나가셨던 친구 남편님까지 들어 오셔서 반갑게 맞아 주십니다.

지난번에도 언니집에 다녀오다가 들렀고, 친정 엄마처럼 잔뜩 먹거리를 싸 주었던 친구,

서로 멀리 떨어져 살지만 마음의 거리는 가장 가까운 친구.

점심 드시러 나가자면서 친구 내외와 같이 나갔습니다.

칠갑산 산골 가든, 펜션.

칠갑산 산행이나 근처 계곡 물놀이를 즐기고 찾아오는 맛집입니다.

이집이 근방에서 음식이 맛있고 잘나오기로 유명한 집이랍니다.

계속 계속 서빙되는 음식을 먹고 또 먹었습니다.

배는 부른데, 맛있는 음식을 보고 안 먹을 수 없었어요.

젓가락을 바쁘게 움직입니다.

음식이 많이 나오니까, 한젓가락씩만 맛보아도 배가 부를것 같아요.

현지인 부부가 왜 이곳을 추천했는지 알거 같습니다.

나물이나 김치등, 반찬들이 삼삼한 간에 맛있어서 자꾸 땡기더라구요.

풍경이 남편님은 그 많은 음식중에 청국장을 가장 잘 먹더라구요.

칠갑산 특산주 밤 막걸리도 한잔씩 하면서요. 운전을 해야해서 조금 맛만 보고 마는 남편님.

그런 우리집 남편님이 안 스러웠는지, 친구 내외는  식사를 마치고 돌아올때, 잠깐 차를 세우더니

밤막걸리와 구기자주, 청국장을 한짐사서 안겨 줍니다.

못드셨으니 내려가서 많이 드세요 하면서.

고마운 친구, 언제나 세심하게 챙기는 부부입니다.

 

 

 

 

 

 

 

 

 

 

 

 

 

 

 

 

 

 

 

 

 

 

 

칠갑산골 가든 펜션 홈페이지 www.칠갑산골.kr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옥천 경찰서 군북 파출소 앞에서 대로를 건너 굴다리를 지나 시작하는 산행입니다.

 산에 들어서면  초록들이 반겨주는 기분 좋은 신록 산행입니다.

순우리말로 고리산이라 불리며 백제 산성터가 남아 있는 곳입니다.

99봉의 수려한 산봉우리로 이루어 졌다고는 하지만, 실제 아흔 아홉 봉우리는 아니지만

정말 오르내리느라 수고한 산행입니다.

작은 봉우리를 오르내리는 산행.

초보에게는 진땀 흘리게 하는 산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차라리 올라 갈때는 편했어요.

그렇게 어렵지 않은 육산을 걷노라면 어느새, 산불초소앞.

진행방향에서 좌측으로 꺽어 산행을 이어갑니다.

제 1보루.

산성의 터가 아직 좀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기 환산의역사에 대한 표지판도 보입니다.

옥천군 군북파출소앞-산불초소-옥녀봉-감로봉-삼각봉-환산(고리산)-서낭당길-추소리 부소담악 코스의 산행입니다.

산행시간을 4시간이라고 했지만 네시간 안걸리더군요.

하산해서 부소담악, 병풍바위까지 궁경하고 와도 3시간 30분.

필자가 걸음이 좀 빠른편이니 참고 하시면 되겠어요.

전날도 산행을 하고, 또 산행를 했더니 몸이 가벼워 지는 느낌입니다.

산은 역시 산이네요. 6월 첫날의 산행을 또 이렇게 마무리 해 봅니다.

종당에 대학 기말고사 시험이 있어서 자주 산을 찾진 못하겠지만, 기회가 될때마다 산으로 달려 보렵니다.

더위 조심하시구요. 건강한 하루 보내셔요.

 

 

군북 파출소앞에 있던 보호수 느티나무, 수령 360년이라고 되어 있는데 82년에 한거니까 390살은 넘은 나무군요.







고리산 봉수대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고리산 523m에 있는 조선 초기 봉수대라고 한다.


환산성 제 4보루

부소담악이 내려다 보이는곳.

삼각봉

환산 정상의 헬기장

고리산 환산 정상석이  아담하다.



서낭당 방향으로 하산하는데 꽤 가파른 하산길이다.

신비한 돌, 우리가 흔히 차돌이라 부르는 흰색돌이 많다.


이곳, 가족과 함께 하기 좋은 장소인듯..

<center><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rsense-ad.realclick.co.kr/rsense/rsense_ad.js?rid=491652359909&stamp=1382920059&v_method=YmFubmVyfDI0MHgyNDB8MjY0eDI2NA' charset='euc-kr'></SCRIPT>

 



장승공원 가는길의 산책로가 이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