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작년 돌산 종주길에 나섰던길....엄청난 피로도와 더위에 지쳐 힘들던 산행으로 기억을 합니다.

길게 종주길을 나섰지만, 한꺼번에 마무리하지 못하고 끝내는게 못내 아쉬웠지만 후일을 기약 할 수 밖에 없었어요.

다음날은 도명산 산행이 잡혀 있어 어쩔 수 없었거든요. 발톱까지 빠져가면서 했던 힘든 산행.

그 찝찝함을 덜어내는 마무리 산행을 했습니다.

작년 작곡재까지 가서 끝냈으니 오늘은 이곳에서 출발합니다.

작곡재에서 출발하자 마자 등산로를 바로 접어 듭니다.

이길로 오르면 수죽산에 닿습니다.

수죽산은 임진 왜란 당시 화살 재료로 썼다는 이야기가 전해 진답니다.

정말 산 정상에 왠 대나무가 이래 많은지~~ 그래서 수죽산인가 싶습니다.

이어지는 산은 봉화산입니다. 봉화산에서는 자칫 종주길을 놓칠 수도 있겠어요.

여기는 이정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요.

우측의 길이 더 또렷 하지만, 길은 왼쪽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이길엔 보춘화가 반겨줘서 뿌듯했습니다.

봉양 마을까지 뚝 떨어지는 하산을 했다가 길을 건너 갈미봉으로 종주길을 이어갑니다.

갈미봉 오르는길.

노루귀가 지천으로 깔리듯 피어 있어 기분 좋았는데요~ 아쉬운것 한가지 꼭 짚고 넘어 가야겠어요.

종주길에 도움이 되라고 등산로 계단을 만들었는가 본데, 오히려 그것이 더 걸림돌이 될 판입니다.

나무로 만든 계단, 아무런 고정 장치 없이 흙위에 턱턱 올려 놓기만 해서, 끄떡 거리는것이 여럿이라 얼마나 딪다가 놀랬는지요...

이러다가 기우뚱해서 낙상 사고를 당하기 쉽상이겠습니다.

어쩜 이렇게 날림 공사를 해 두었을까 개탄 스럽습니다.

여름에 비한번 오면 이 부목들이 흉기가 될지도 몰라요. 시정해 주시길~~.

자 가던길을  마저 가야겠지요?

갈미봉 올랐다가 내려서면 임도와 만나 집니다. 왼쪽 방향으로 내려섰다가 올라가유~

이제 봉황산 갈 차례네요. 다리도 묵직 하니 지칩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이제 시작인게유~ (산행팀은 여기서부터 금오산까지만 산행을 할 것이기 때문에 따라가려면 마음이 바빴다.)

걷는길 . 한두주쯤 지나갔다면 산자고꽃 깔려 있는길을 걸었을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로 새싹은 많이 보이더군요.

봉황산 오르는길 힘들다고 끙끙 거릴때 쯤 복수초가 반겨 줍니다.

모듬으로 피지는 않았지만 산발적으로 피어준 복수초가 고맙습니다.

이런꽃들 덕분에 마음에 힐링이 되는듯, 피로감을 덜어 줍니다.

산길은 이어집니다. 봉황산에서 내려서면, 작은 주차장이 있어요. 율림재 주차장이예요. 간단한 식사가 됩니다.

저는 물 한병 사고, 너무 갈증이 나서 맥주 한캔~~ 콱......했는데, 그게 독이었어요.

금오산 오르는길 숨막히고, 덥고...ㅎㅎ

중턱에 오를쯤 바람꽃과 노루귀가 반겨 줍니다.

보기 힘든꽃들을 만나니 오늘 행운의 날인듯 합니다.

이미 이 장소를 알고 계신 금정산님 덕분에 보게 된 바람꽃. 변산 바람꽃과 꿩의 바람꽃이 있었어요. 중의 무릇까지...

오르는길 숨차게 올라봐야 금오봉, 스탠 기둥 하나 덜렁 있습니다.

허무하게도.

이제 금오산으로 향해 가야지요.

금오산은 바위들이 많고, 여수 앞바다를 조망 할 수 있는 아름다운곳이 많습니다.

바다와 산. 함께 할 수 있는 시원한 조망권을 내어주는 금오산 코스네요.

정말 거북등처럼 희안하게 무늬가 생겨 있는 바위들.

금오산에서 향일암으로 내려서는 길은 순 ~~~계단이예요.

이미 여섯시간 넘게 걸린 산행으로 지친 피로한 다리는 철계단을 걷기 정말 싫어요.

내려설때마다 걷기 시르다~~~라는 느낌이 마구마구 듭니다.

향일함에  관광객이 많았는데, 저는 딱 두가지만 보고 가려 합니다.

천왕문과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 됐다는 동백나무.

일행과 합류 하려면 오래 지체 할 수 없습니다.

일주문까지 내려 오면 홍합건조 하는 이색 풍경. 굴건조, 갓김치까지~~ 많더라구요.

군침만 흘리면서 주차장으로 향합니다.

일행보다  곱절로 산행한 여수  돌산 종주길 마무리로 작곡재에서 향일암을 지나 임포리까지 긴 여정을 마칩니다.

함께 해주신 금정산님 감사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에서 강원도 삼척 덕풍계곡~용소골 계곡의 산행을 하려면 밤에 출발해야 산행하고 돌아 올 시간이 되기 때문에

8월 17일 밤 11:30분에 팀이 모여서 출발 했지요.

네비게이션은  국도를 안내 합니다.

달리고 달려 삼척 덕풍마을에 도착한 시간 새벽 4시 30분

산행을 지휘한 금정산님은 1시간 취침후 산행 출발 한다고 하셨어요.

삼십분쯤 있으니까 네시간 이상 달려온 시각에 차량에 앉아 있으려니까 다리에 쥐가 날 지경입니다.

못견디고 차량 밖으로 나와서 어슴프레 보이는 바위에 앉아 있었지요.

다섯시가 넘은 시각 하늘은 회색빛이고, 야간 어두웠습니다.

팀 모두 잠을 이루기는 힘들지요.

피곤하지만 잠 들지 않는 새벽 시간이 흘러갑니다.

덕풍 마을에 흐르는 계곡물이 제법 넓습니다.

왔다 갔다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차라리 일찍 식사를 하고 출발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6시 26분 산행 출발 입니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덕풍 마을을 지나자 마자 시작되는 계곡 산행입니다.

처음엔 신기하고 계곡의 물 흐름에 신나서 탄성을 지르며 시작한 계곡 산행입니다.

그런데,탄성을 지르는 만큼 경기를 일으키게 무섭고 힘든 코스도 우리를 맞아 줍니다.

예전같으면 풍경이 잔뜩 겁먹고 꼼짝 달싹 못하는 곳일텐데, 이를 악물고 지나갑니다.

폭포도 수없이 보이고, 계곡이라지만 폭포에 가까운 절벽을 기어 오리기도 하고, 밧줄에 매달리기도 하고

또 철계단을 걷기도 하고, 외줄타듯 바위 암벽을 통과 해야 하는곳도 있어서 정말 힘들더군요.

처음 산행 가기전엔 금정산님이 왕복 6시간 정도라고 하셨는데, 산행은 그게 아니더라구요.

제 3 용소까지가 목적지인데, 얼만큼 남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걸어야만 했습니다.

계곡을 왔다갔다 건너고 또 건너고 서른번 이상을 해야 합니다. 취재 담당 기자님은 스물 몇번째까지

등산화를 신었다 벗었다를 반복하시다가 결국에는 입수를 하고 말았지요.ㅋㅋ 너무 많은 계곡 왕복때문에 어쩔수 없으셨을 거예요.

바지는 신발은 물론이거니와 바지까지 철벅 철벅 계곡물에 입수를 한채로 걸어야 하는상황인거죠.

아쿠아 신발을 신어서 물에 젖는거는 문제가 아닌데, 아쿠아 신발은 운동화처럼 생겼으니 발 목 보호는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산행 하는것 보다 더 힘든 계곡산행입니다.

용소는 정말 용이 용트림 하듯 물이 거세게 흐르는곳이더라구요.

장엄한 용소를 지날때마다 물소리에, 또는 물의 위용에 더럭 겁이 납니다.

제 삼용소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길 지나면서는 차마 입수를 못했지만 내려오는길은 우리가 시간을 아니까

좀 안심이 되어서 입수도 할 수 있었어요.

폭포도 시원하게 맞고 말입니다.

폭포 맞는 즐거움 맞아 보지 않으면 모르실 겁니다.

시원하기도 아프기도 한 폭포맞기

손수건으로 고기도 잡아보고 금방 놓아 줬지만 말이예요.

그렇지만 오래 그러고 놀 수는 없어요. 원점회귀해서 부산까지 내려 가려면 시간이 빠듯 합니다.

차량이 있는 덕풍 마을가지 내려가니까 11시간이나 지나 있더라구요.

헉....우리 엄청나게 걸었구나 싶습니다.

아쿠아 신발을 신고 걸어서 발목도 쩌릿 쩌릿 합니다.

가까운곳에 들러 다슬기탕으로 저녁을 먹고 부산까지 내려오니 밤 11시가 넘었어요.

다행이 남편님이 데리러 와준 덕분에 빠르게 집에 왔는데도 12시가 넘었네요.ㅋㅋ 무박 삼일이 되었어요.ㅋㅋ

피곤하고 졸립고 개미에게 뜯기고 물에 빠져 물살이 너무 쎄서 떠밀려 갈것 같은 두려움에 떠는 계곡 산행이었습니다.

그래도 무사히 부산에 안착 했으니 취재팀 화이팅 입니다.

 

 

 

 이렇게 건너기를 수십번....이건 시작에 불과하다.

 

 

 

 

 

 

 

 

 

 저 바위 절벽에서도 자라는 나무의 생명력-그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왜그리 이쁜지...

 

 깍아지른듯한 협곡을 걷는다.

 엄청난 폭포-두려웠다. 이 옆을 밧줄을 타고 지나가야 한다.

 제2용소의 폭포 물살이 아찔하게 무섭다.

 

 

 

 

 

 

 용트림 하듯 흘러가는 계곡물

 

 

 

 

 

 

 

 

 

 

 

 

 

 최종 목적지 제3용소

 돌아오는길에 맞아 보는 폭포- 그 시원함 잊을 수가 없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