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칠갑산 산행을 하고 점심을 먹기위해 식당을 찾기시작했어요. 장곡사 입구에 가서 칠갑산 청국장을 먹고 싶었지만, 약속시간에 대기위해 천장호 근처서 먹기로했습니다. 칠갑산 산정은천장호출렁다리 소형 주차장 맞은편에 있습니다. 나무에 가리고  또 천장호 출렁다리 나오는 쪽에서 보면 다른 가게들에 가려 잘야보여요. 용케 제일 안쪽에 있던칠 갑산 산정이 어찌 눈에  띄었는지 모르겠어요.
칠갑산 비빔밥을 시켰습니다. 도토리묵무침도 주세요 했더니 두분이 다 드시겠냐며 비빔밥만 드셔도 될거라 하시는 사장님. 도토리묵은 쑤는거 아니고 사 온다고 솔직하게 말씀 하신다 합니다. 다른 분들 같으면 직접 쑨다할텐데 왜 그리 안하시냐고 여쭈니 "먹어보면 다 알텐데 거짓말 하기 싫다"하십니다.비빔밥과 시래기된장국이 나왔고 간소한 반찬도 나왔습니다. 간이 세지 않고 딱 맛있네요. 산행을 마치고 시원하게 캔하나 마시는 즐거움은 산꾼들주 아는 사람은 알겁니다. 운전을 해야하는 남편은 못먹고,  시원하게 마시니 좀  미안해지더군요. 산행도 함께하고  맛있는 칠갑산 비빔밥을 먹어서 행복합니다.천장호출렁다리 맛집 칠갑산 산정 한번 들러가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여름산행은 늘 힘겹습니다. 몹시 덥고, 계곡이 없는곳은 더구나 심적으로 더 덥게 느껴집니다.
전날, 계룡산 산행으로 몹시 지쳤지만 새벽에 문 여는 식당을 찾아  야무지게 해장을 하고 숙소로 돌아가 산행준비를 합니다. 편의점에서 얼음을 사다가 보온병에 담고 생수물을 부어 보냉백에 넣었지요. 천장호 출렁다리 주차장에서 산행을 시작합니다. 우리가 도착했을 땐 아무도 없고 출렁다리 건너편에 공사하시는 분들, 그리고 산행을 시작하자마자 계단들, 전망대 보수공사 하는 분들만 보이더군요. 산행을 시작하자마자 펼쳐진  계단에 남편이 힘들다고 하네요. 2016년 여름엔가? 친구와  걸었던 길이라 이 계단만 오르면 부드러운길 이라고 살살 달래며 걷습니다. 어제 혹독한 더위와 습도때문에 고생을 했는데 청양 칠갑산은 습도는 없고 온도는 높지만 쾌적했어요. 훨씬 걷기 편합니다. 걷다보니 바람도 간혹 불고, 더위를 조금은 덜어주더라구요. 가끔 쉴수 있는 의자도 있고 정상부로 갈수록 평상도 그늘에 자리해 있어서 휴식하기 편안했어요. 더우니까 쉴 땐 배낭도 내려 놓고 벌렁 누워서 하늘을 보곤 했네요. 푸르고 깨끗한 하늘.그리고 큰 나무들의 나뭇잎, 모든 게 평화롭고 예뻤습니다. 아직 이렇게 예쁨을 간직한  자연을 못보고 있었군요. 칠갑산은 계속 오르막막 있는게 아니라 올라가고나면 평평하게 휴식할 길이 나오고 내려갔다 다시 오르면 평평한 길이 나오면서 당근과 채찍을 적당히 주는 산행길이더군요. 철저하게 육산인 칠갑산 산행은 편안한 길이었어요. 천장호부터 산행해서 장곡사로 하산을 할 수 있지만 우리는 차가 있는 천장호 출렁다리 주차장으로 원점회귀 합니다. 하산 길은 
거침없이 내려서니 빠르게 산행을 마칠수 있었어요. 산행시간 총 3시간 15분쯤 걸렸는데 내려와서 식당에서 점심식사 할 때까지  트랭글을 잊어버리고 안 꺼서 시간이 더 걸린  것으로 기록되었네요. 명산100  1좌 추가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