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4. 05:30 맛있는 레시피

초복이라 삼계탕 맛나게 드시고 주말을 보내셨겠지요?

저역시 8일동안 휴가 나왔던 아들, 휴가 마지막날, 복귀해야 하는날이라

무엇이든 잘 먹이고,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삼계탕 보양식을 해주기로 했답니다.

닭은 전날 장봐다 뒀는데, 새벽에 일어나 보니,,,헐~~ 집에 물이 안나옵니다.

ㅜ,ㅜ 이런 됀장~ 하면서 일단 수영장가서 운동을 하고 왔지요.

어라....아직도 물이 안나와...ㅜ,ㅜ

슈퍼로 달려가서 생수를 3L 사왔습니다. 삼계탕 다 끓이고 나니 물이 나오더란....이거 뭐 머피의 법칙도 아니고 말이지요...

아끼고 아껴서 일단 닭 씻고요, 전복 솔로 박박 문질러 씻어 두고요.

닭은 생수 약간 부어 끓여서 첫물을 버렸지요.

전날 약초물 다려 둔것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약물로 삼계탕을 끓여 봅니다.

약물은 맥문동, 구기자, 꾸찌뽕잎 다린물이랍니다.

삼계탕이야 누구나 다 할줄 아는 요리지만, 이번에는 특별히 더 신경써서 했어요.

재료 : 닭 두마리, 전복 8마리,꾸찌뽕나무, 꾸찌뽕잎, 구기자, 맥문동, 찹쌀, 마늘, 인삼,황기,대추

일단 구찌봉나무와 잎, 황기, 맥문동 구기자는 따로 달여서 물을 끓였어요.

더위에 좋다는건 다 넣어서 만든 보양식 삼계탕

닭은 첫물 버리고 위에 다린물을 앉혀 끓입니다.

인삼과 전복, 마늘도 넣어 주고요, 끝으로 전복도 넣었지요.

국물이 끝내주는 꾸찌뽕 전복 삼계탕이 완성 되었어요.

점심으로 아들에게 주었더니 뿌듯해요.

아들은 닭고기 보다 전복을 더 잘 먹는군요. 국물도 잘 먹고요~

더운 여름 무사히 군복무 잘 하길 비는 엄마마음, 아들도 알겠지요?


더위도 멀리 멀리 떨쳐 내시고 멋진 휴일 보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30. 08:47 맛있는 레시피

요즘은 하루종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마침 군 복무중인 아들애가 휴가를 왔습니다.

이래저래 삼계탕은 해야 할듯 합니다.

지난 복날 이웃 블로거님들은 삼계탕 한그릇 씩 드셨는가 모르겠네요.

새벽 운동 다녀오다가 삼계탕을 하려고 시장에 바로 들러서 닭 두마리를 사왔어요.

삼계탕 할건 아예 껍질 벗겨서 사옵니다.

삼계탕 하시는 방법이야 모두 잘 알고 계실거예요.

닭을 냄비에 담고 물을 받아 푸르르 끓여서 물을 딸구어 버립니다.

냄비에 다시 맑은 물을 받아 준비를 합니다.

취향에 따라 또 이것 저것 넣어도 되는게 삼계탕이니까요.

오늘은 간단하게 닭에다 마늘과 인삼 황기를 넣고 끓였어요.

특별히 마늘을 많이 넣어요 풍경이는. 그리고 인삼은 많이 날때 사서 꿀에다 재어 놓아요.

이렇게 냉장고에 넣어 뒀다가 삼계탕 끓일때 넣어 먹으면 썰어진채라서 먹기도 좋구요.

찹쌀은 따로 씻어서 불려 놓습니다.

한시간 반 정도 푹 고아서 삼계탕을 완성하면 접시에 담아 식구들에게 내어 줍니다.

고기를 뜯어 먹는동안 이제 죽을 준비하면 됩니다. 어떻게?

오늘은 특별히 옥수수 알갱이를 넣고 죽을 끓였어요.

여기 넣을려고 옥수수를 산건 아니구요.

요즘 옥수수철이라 시장에 옥수수를 삶아서 파는 할머니들이 많아요.

옥수수 서너자루를 한묶음 비닐 봉지에 넣어서 팔지요.

한봉지만 사면 모자르고 두봉지 사면 남고 항상 그렇거든요.

시장갈때마다 사다가 맛있게 먹곤 하는 해요, 다먹어 치우면 좋은데

식구들이 외식하고 들어오는 경우가 있고  그러다 보면 사다 놓은 찐 옥수수는

찬밥처럼 재고가 되어 냉장고에 들어가 잠을 자기 일쑤입니다.

그래서 옥수수 알갱이를 모두 따서 삼계탕 찹쌀죽에다 넣기에 이르렀지요.

그런데 이게 제법 잘 어울려요. 톡톡 씹히면서 부드럽게 먹을수 있어서 좋거든요.

재밌는 삼계탕 옥수수죽 한번 따라해 보세요~ 저처럼 맛있게 삼계탕 해서 드시길 바랄게요. ^^

옥수수 알갱이가 예쁘게 따 졌습니다.

 먹다 남은 옥수수 냉장고에 넣어 뒀던 거예요.

 젓가락으로 홈에 쭈우욱 선을 훑어 줍니다.

 젓가락으로 지나간 자리 다음 엄지 손가락으로 밀어 주면 투두둑 옥수수 알갱이가 잘 떨어집니다.

 

 

요렇게 따서 냉동 보관했다가 밥에 놔 먹어도 좋아요. 저는 삼계탕 죽에 넣었어요 ^^

 

 일단 닭부터 황기 마늘 인삼을 넣고 끓여서 식구들에게 내어 줍니다. 삼계탕! 보양식이지요.

 식구들이 닭고기를 먹는동안 씻어서 불려 놓은

쌀에다가 옥수수 알갱이를 넣고 끓여 주세요.

 옥수수 넣은 삼계탕 죽

옥수수 남은거는 이렇게 따서 냉동 보관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20. 06:14 맛있는 레시피/찜

남편과 같이 산행 할때보다 다른팀 하고 산행을 할때 특별히 보양식을 자주 먹게 되서

살짝 미안한 마음이 드는겁니다.

이제 슬슬 장마철로 들어선다고 하니,조금 있으면 채소가 비싸니 어디에 물난리가 났니~ 하는 보도가 줄을 이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남편님 몸보신을 시켜주려 준비 했습니다.

별건 아니구요, 오리 한마리 사다가 백숙 하고  열무김치 담갔더니 오리고기와 열무.

언밸런스 한것 같은데 잘 어울리네요.

숙은 이렇게 했어요.

1.깨끗이 씻어 곰솥에 앉힌후 약간의 물을 붓고 끓여 물을 버립니다.

2.오리가 담긴 곰솥에 다시 물을 받아서 이제 꺼리를 넣어야겠죠? 집에 있는걸로다 대추,인삼,황기,마늘,녹두를 넣고 끓였어요.

3. 한 시간 쯤 고았더니 쫄깃한 오리백숙 입니다. 오리고기는 먹기좋게 뼈를 발라 내서 고기를  먹는 사이에 뼈와 찹쌀 불려 놓은것을 부어 죽을 준비 합니다.

4.죽을 끓일때, 오리뼈는 발라서 다시 곰솥에 넣어 줍니다. 뼈 국물이 우러 나도록~!!

  쫄깃하니 오리 백숙 끝내주고요, 녹두 들어간 찹쌀죽 깔끔합니다.

 

★열무 김치는 이렇게 담았어요.

요즘 열무가 아주 연합니다. 무가 없는 열무로 준비 했어요.

1. 다듬어야죠 길이를 반이나, 삼등분 했어요.

2. 깨끗이 씻어서 천일염에 살짝  절입니다.

3.살짝 절인 열무를 헹구어 채에 받혀 두고요~

4. 양념 준비 해야죠. (양파,마늘,밥,생수,붉은 고추)를 넣고 갈아요.

5.배즙과 약간의 생수,매실액,새우젓 약간 , 고춧가루를 넣고 4번의 양념과 함께 열무를 버무려요.

 쉽죠? 아삭한 열무김치 완성입니다.

맛있게 드세요~~ 더위에 지치기전 오리백숙과 열무김치로 몸 보신 하셔요~

 

 

 

맛있는 하루보내셔요~~ 이웃님들 방문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4. 20. 14:29 맛있는 레시피
돈나물 흔하면서 가까운 나물이죠?
여려서 조금만 비벼도 풋내나는 나물 , 어렵지 않게 물김치 담그기 배워 보았습니다.

1.돈나물을 씻어 건집니다.
2. 다시마를 물에 불립니다.--30분 내외쯤이면 됩니다.
3. 고추가루는 물에 개어 놓습니다.....국물의 붉은빛이 예쁘게 됩니다.
4. 찹쌀풀을 묽게 쑤어 놓습니다....돈나물 풋내를 없앱니다.
5. 사과를 나박썰기 합니다.....국물의 단맛을 냅니다.
6. 천일염으로 간을 맞추어 통에 담습니다.
7. 매실액을 조금 넣어 단맛을 첨가했습니다....입맛에 맞게 빼도 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