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난 주말 기장군에서 의미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기장 나눔 프리마켓입니다.

5월 16일17일 이틀간 새마을 어린이 공원과 기장중학교앞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어린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곳은 핸드 페이팅인것 같네요. 자원봉사해 주는 학생들의 안내도 열심이었고

배우는 단체나 주부교실, 부녀회등이 합심해서 프리마켓을 운영하네요.

손수 만든 공예품도 판매가 이루어 지고, 기장군에서 생산한 농산물 판매도 있었습니다.

눈에 띄는 오디쥬스가 있어서 구매했는데,  진하고 맛있었어요.

부추도 한단사고, 장보듯 돌아 다녀보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주로 헌옷이나 신발, 가방등이 주요 품목이었던듯 해요.

"잠시만 보고가주세요." 열심히 외치는 초등학생이 있었는데, 정말 제게 맞는게 있다면 사주고 싶어지더군요.

재밌고, 좋은 추억, 경제 관념이 확실히 생겼을것 같습니다.

전에도 열렸는데 참여해 보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번엔 가볼수 있어서 좋았어요.

벌레 퇴치용 캔들, 천연비누, 손뜨개제품, 공예품, 그리고 무대에서는 섹스폰 연주를 자원 봉사해 주시나봐요.

음악도 계속 들리고 있어서 축제장 같았거든요.

아이들과 함께 이런 장소를 방문해 보는것, 백번의 말보다는 더욱 효과 좋은 교육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나에게 필요없는 물건들을 이렇게 나누는 시간도 의미가 있고, 아껴써야겠다는 생각도 저절로 들테니 말입니다.

스스로 자원봉사하는 중학생들도 기특해 보였습니다.

단체, 학생, 일반용 부스가 따로 마련되어 있었는데 기획이 좋았습니다.

다음 행사때는 우리모두 적극적인 참여도 해 보자고요, 아셨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속리산 하면 보은 법주사를 떠올리시겠지만 이번엔 상주쪽 미타사 절골에서 출발 했기에

관음봉은  경상도에 속한  산이기 때문에 경상도 산으로 분류했습니다.

속리산에 처음 발을 들여 놓은게 중학교 3학년 졸업 여행 때 입니다.

지금 부터 거의 삼십년 전이네요.

11월 19일, 변변한 신발도 아니고 옛날 중학생 운동화 반들반들 닳은 바닥이 미끄러워 얼음판위를 얼마나 조심히 걸었던지요.

겨우 겨우 갔었던 문장대, 마지막 철계단 3번째 부터는 도저히 무서워서 못 올라가고 말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작년 남편 산악회를 따라서 속리산에 발을 들였는데, 사람이 워낙 밀리다 보니, 모든 봉우리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 아쉬움.

그리고 내내 아쉬웠습니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관음봉이 41년만에 개방되어 산행을 했다는 블로거들의 글이 눈에 띕니다.

미타사 아래 절골 계곡 능선으로 들머리를 잡아 묘봉 을 오른쪽에 두고 문장대 방향으로 갑니다.

지도도 변변히 없어서 방향을 짚어 걷는길  아름다운 풍광에 정신 팔려 걷다보면 큰일 날것 같은 코스. 두어군대 출입 통제로 줄을 쳐 놓은곳이 있어서

탈출 할 수 없었습니다. 문장대까지 고고. 그러니까, 절대로 통제 하고 있는곳으로는 산행 하지 마시길 바래요. ^^

기암괴석, 그리고 예쁜 소나무들이 즐비 하더군요. 이 풍광이 스쳐 지나간다는게 너무나 아쉬웠습니다.문장대까지 올라가니 30년 만의 오름입니다.

중학생때 무서워서, 작년엔 산악회원들틈에 밀린다고 못올라가게 해서....그렇게 삼십년을 기다린 문장대오름 감회가 새롭더군요.

  오래 머물고 싶지만, 하산길이 또하염없이 걸어야 하지요.

암릉과 암벽, 로프 구간이 정말 많은 구간이었습니다.절경 설명으론 부족 합니다. 보시죠.미타사 ~ 관음봉 사진~문장대~하북 주차장.

7시간 산행.

미타사 (경북 상주시 화북면 운흥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