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8. 14. 05:30 풍경 기행

지난번 포스팅에서 보셨다 시피 동강 래프팅을 다녀왔지요.

그런데, 남이 찍어주지 않는 이상, 정말 래프팅을 하지 않고 사진을 찍는 누군가의 희생이 아니라면 선명한 사진을 담기는 참 힘든 과제 입니다.

물론 요즘 수중 카메라가 참 좋게 나왔지만, 래프팅 간다고 수중 카메라를 새로 살 수는 없는 노릇 아닙니까?

미처 준비 못한 아쿠아팩. 참 필요한데, 미리 미리 챙기지 못한 준비성이 아쉽습니다. 어떻하지?

포스팅을 위해 아쿠아 팩을 검색해보니, 다양한 가격대가 있더군요.

적게는 2000원대부터 16000원대까지 말입니다.

돈한푼 들이지 않고 사용해본 지퍼팩의 위력.

평창 동강 어름치마을 에서 출발 하려 할때 빗줄기가 굵었어요.

아구...끝이구나. 사진이구 뭐구 다 포기해야겠다 하는 마음으로 모든 짐은 그냥 버스에 놓고 내리려는데,

너무나 아쉬운겁니다. 그래도 한장쯤은 흔적이 남으면 좋겠거든요.

일단 가져간 카메라는 부피가 있으니까 포기하고,

휴대 전화는 지퍼팩에 담아서 가져 갔습니다. 밀폐력이 약해서 혹시 물에 담그면 어쩌지?

등산복 바지 한쪽 주머니에는 지폐와 카드 신분증, 한쪽 주머니에는 휴대전화를 넣고

등산복은 주머니에 지퍼가 있으니까, 분실 위험이 없지요.

A/S받을 각오를 하고 가져 갔는데, 4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멀쩡 한거예요.

그래서 한장이라도 래프팅 사진이 남아서 다행이고, 휴대전화 물에 담그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풍경이

지퍼팩의 위력에 다시한번 놀랬답니다.

지퍼팩의 새로운 도전 놀랍지 않나요?

 

 그냥 시중의 일반 지퍼팩입니다.

 효과를 미리 알았던게 아니라서 포스팅을 위해 지퍼팩에 넣고 물에 담가서 촬영한것입니다.

 휴대전화도 이렇게 지퍼팩에 담아서 등산복 바지에 넣고

 래프팅을 하며 잠깐씩 꺼내 지퍼팩 채로 촬영을 했기 때문에 사진이  흐릿했습니다.

 이렇게 지퍼팩에 담아서 4시간 이상 물기가 있었는데도 휴대전화가 멀쩡 하더군요.

 래프팅 준비하고 있는 풍경이

 

 

 

 

 

 

 

 

 

좀 흐릿 하면 어떤가요? 우리의 추억들이 고스란히 담겼는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1. 05:58 맛있는 레시피

무더위가 계속되는 날입니다.

태풍 소식이 있던데 태풍이 더운 공기를 밀어 올려 오늘 우리나라 기온이 무척 덥게 올라갈거라는 예보가 있네요.

별 피해는 없으면 좋겠습니다.

2000원으로 만드는 가족 건강음료.

여름철엔 어른이나 아이나 시원한 음료를 찾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냉장고에 청량음료를 사다 놓기 무섭게 동이 납니다.

이제 주부의 부지런함으로 2000원 들여 만든 시원한 식혜로 냉장고를 채웁시다.

식혜 만들기 요즘은 일도 아닙니다.

풍경이가 이십년전 시댁에 살때

시어머님이 식혜 만든다고 질금을 물에 담가 놓으시면

손으로 분량만큼씩 잡아서 짜느라 수십번 반복해야 했는데요.

요즘은 간단히 주머니 하나로 이 과정을 끝낼 수 있습니다.

주머니에 질금을 넣어 물에 담궈 둡니다. 15분후 주머니를 짜줍니다.

네다섯번 반복하면 질금물이 완성됩니다.

이제 밥을 해놔야 하지요.

남은밥으로 해도 되구요. 식혜를 위한 밥이라면 고슬고슬하게 지으면 좋습니다.

보온밥통에 밥을 넣고 질금물을 부어 6시간 삭힌후 밥알이 동동동 떠 오르면 다 된겁니다.

헉 6시간? 놀라실 필요 없습니다. 저녁 늦게 앉혀 놓으시면 아침에 끓일 수 있고,

또 낮에라도 보온밥통에 넣어 두면 이거저거 운동이라든지, 청소 , 집안일 다 해 놓고 할 수도 있으니까요~

끓이면서 설탕으로 간을 맞추면 됩니다. 기호에 따라 설탕을 넣으면 되는데,

요건 주의해 주셔야 해요.너무 달면 입맛을 잃을 수 있으니 주의 하세요.

이렇게 통에 담아서 냉장고에 넣어두면 집에 들어와 지친 표정의 남편에게, 아이에게 한잔 !!!

정신이 번쩍, 미소가 생끗 ^^

식혜 만들기 어려운건 없죠?

 

 

 

 질금 가루 방앗간에서 2000원에 살 수 있습니다.

 주머니에 담아서 물에 담구어 둡니다. 15분

 물을 받아 조물 조물 해서 짜주는 과정 4회~5회 반복

 

 

 고슬 고슬 하게 밥을 짓습니다.

rhtmfgk

 보온 밥통에 밥을 넣고 질금물을 부어 줍니다.

 

 보온밥통, 안버리고 두니까 사용할 일이 있습니다.

식혜 만들기, 흑마늘 만들기에도 사용합니다.

 

요렇게 밥알이 떠오르면 다 삭힌겁니다.

 

끓이면서 거품을 거둬내 줍니다. 깔끔한 식헤를 완성 할 수 있습니다.

 통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 둡니다.

 

 

 

 

가족 건강 음료 식혜 한잔 도전해 보세요. 여름더위에 가족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13. 06:00 풍경 기행

지난주 토요일 지인들과 나물을 뜯으러 새벽6시에 나갔는데, 아침 시간 아들에게 전화가 옵니다.

" 엄마~나 지갑 잃어 버렸어요."

" 언제? 뭐하다가? "

내가 나간 사이 잠깐 친구 만나러 공원에 가면서 트레이닝복 주머니에 넣은 지갑이 감쪽 같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 찾아봐야지. 너 간 데는 다 가 봤어?"

" 응~ 다 갔는데, 없어....... 멘붕 온다 엄마. 멘붕은(멘탈 붕괴라네요. )"

" 참나~ 얼마나 둔하길래 주머니에서 지갑 빠진것도 모르니?"

" 엄마 , 거기 체크 카드랑, 주민 등록증이랑, 내 용돈 들었는데 어쩌지?"

" 돈 많이 들었어? " " 아니, 지난주 용돈 조금 남은거랑 어제 엄마가 준 심부름값 5,000원이랑, 치과 치료비 10,000원이랑...." 그런데, 잃어버린 돈보다 주민등록증보다 지갑을 더 아까워 하는 철 없는 아들입니다.

"할 수 없지뭐~ 주민등록증은  분실 신고해서 새로 발급 받고, 체크 카드도 분실 신고 해야지." 주말이라  어떤 조치도 취 할 수 없어서 월요일날 하자 그랬는데, 제가 깜빡 잊어 버렸지 뭐예요.

그리고 시간이 흘렀는데, 5월 8일 전화가 울립니다.

" 여보세요?"  " 네~ 여기 아파트 관리실인데요, ㅇㅇ이가 아드님 맞으시죠?"

"네. 왜그러세요?"

" 지갑이 들어와 있네요. 찾아가세요."

" 감사합니다. 있다가 찾으러 갈게요. "

잃어 버렸던 아들 지갑이 돌아 왔나 봅니다.

기대 하지 않았는데, 다행히 돌아와 기쁘게 찾으러 갔습니다.

역시나, 현금과 교통 카드는 없어진채로 걱정하던 체크카드와 주민등록증은 있네요.

" 누가 가져다 주셨는데요? 고맙다고 전해 주세요. "

" 사무실 직원분은 어제 자신이 결근을 해서 누가 가져다 놨는지 모른다" 는 대답을 합니다.

그래도 주민등록증을 보고 아파트 관리실에 맡겨준 이도 고맙지만, 약간의 현금이 없어진것 괜찮습니다.

그래도 지갑이 돌아왔다는 사실이 기쁩니다.

사례비라도 주려던 판에, 없어진 현금은 사례비줬다 생각 하지요.  아들에게 지갑 찾은 기념으로 만원짜리 지폐한장 채워서 지갑을 건네 줍니다.

세상이 그렇게 각박하지는 않는가 봅니다. 고마운 하루입니다.

좋은일 가득 하세요. 이웃님들~ 요즘 제게 기쁜일이 자꾸 생깁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