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통신사는 일본에 다녀오는 사절단을 일본인들이 일컬어 조선 통신사라고 했습니다.

세종대에도 일본을 다녀오는 사절단이 있었지만 통신사라고 일컬어지진 않았습니다.

선조 40년대부터 일본 막부의 요청으로 사절단을 파견하기 시작했는데,

그들의 동향을 파악하는것도 중요한 업무입니다.

 영천의 조양각은 처음의 이름 서세루가  영남의 삼대 누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천 서세루(조양각), 밀양 영남루 ,진주 촉석루가 삼대누각으로 알려져 있지요.

아름다움이 컸을텐데 영남루나 촉석루는 옛모습의 강을 그래도 가직하고 있지만 영천 조양각은

옆의 강이 현대식으로 많이 바뀌어 있기에 조금은 아쉬운 생각도 드네요.

서울에서 출발했던 통신사들은 영천을 거쳐 부산포로 갔기 때문에 중요한 길목이었습니다.

영천 문화원이 바로 조양각옆에 자리해 있고, 한켠 고택에는 누가 살고 있는지 문이 굳게 닫혀있었습니다.

조양공원과 같이 돌아 보시면 좋겠습니다.

조양각

영천교 아래 돌다리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 144호 (조양각) 경북 영천시 창구동 1-1

이건물은 명원루, 또는 서세루라고도 불려지며 고려말 공민왕17년 (1368년)에 성리학의 원조이며 고려말의 충신인 포은 정몽주선생이 당시 부사였던 이용과 향내 유림들이 합심하여 지은 주각이다. 원래 조양각을 중심으로 좌우에 청량당과 쌍청단 등 여러개의 건물이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모두 소실되었고, 현지의 건물은 조선인조 이후에 다시 지은 것이다.

누각안에는 포은의 [청계석벽]등 시 70여점이 전해지고 있다. 이 건물은 지형에 맞추어 2단으로 축조하 기단 위에 정면 5칸, 측면 3칸을 구성한 누각형의 겹처마 팔작지붕 건물이다. ( 안내판 전문)

 

조선 통신사의 길

이곳은 1607년 조선 통신사가 국서를 받들고 지나갔던 길

 

 

 

조양공원내 세워져 있는 비석들

 

 

 

 

조양각 바로옆에 세워져 있는 황성옛터 노래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영천여행 한조각 더 소식 알려야겠네요.

다락.

이곳은 영천교 옆 조양류 반대쪽에 있는 다락입니다.

밖에서 보기엔 허름해 보이는데 안에 들어가면 깜짝놀라 감동입니다.

아기자기하고 얼마나 예쁜지 반하게 됩니다.

식사류보다는 카페 이름 다락처럼 차가 위주일텐데,

찾아갔던시간 오후 3시쯤,  너무나 배가 고팠거든요.

새알 미역국, 저곳에선 수제비라고 했었는데, 어쨌든 나온것은 새알 미역국.

맛나게 챙겨 먹었고 , 다음엔 오미자 자몽차를 시켰습니다.

색이 곱고 시원하게 한잔 드링킹.

오래 머물고 싶었는데, 부산까지 내려오려면 또 시간이 급한지라 이만 자리를 털고 일어섰네요.

영천, 어차피 아들 제대하려면 아직 시간여유가 있으니 올때마다 들를 수 있는 아지트를 발견한 느낌이었습니다.

영천교를 깃점으로 한쪽에는 조양각, 한쪽에는 다락을 발견해 두었습니다.

다음 이야기는 조양루로 이어가 볼게요. ^^

 

 

 

 

별것 아닌 풀꽃조차 예술품 같아요.

 

영천교 아래 돌다리.

오가닉 다락

 

새알 미역국

 

오미자 자몽차

 

 

매월 둘째 넷째 일요일 휴무

 

다락 차 전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