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호텔을 정할때 수영장이 있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

정말 부득이한 상황이 아니면 늘 수영장이 있는지 확인하고 호텔을 정한다.

그래서 정한곳, 이곳 공항근처 이제 오픈한지 1년정도 된 새 호텔 시리우스 호텔이다.

조식포함 연박으로 예약을 하였다.

겨울여행이라 눈이 내릴지 어떨지 모르는 상황에서 여행지를 정하기도 쉽지 않았다.

혹시 눈이 많이 내려 꼼짝 못하면 호텔에서 수영이나 하고 놀지 뭐~ 하면서 예약을 해두었었다.

언니랑 둘이 떠난 제주여행, 첫쨋날 실컷 돌아다니며 여행을 하고 아예 이는 저녁까지 먹고

체크인 했다. 주차장은 지하 2층부터이다.

호텔은 안으로 들어오면 1층에 프론트가 있고 체크인하고 룸 카드를 대야 엘리베이터 버튼이 눌려진다.

우리는 3층.

호텔이 큰 도로가에 있어서 접근성은 좋은데 이중창이 아니라 약간의 소음은 막지 못한 듯하다.

삼각형처럼 생겨서 가운데가 열려있는 건물구조는 소음을 위로 울리게 하는 안좋은 효과가 있는듯.

룸은 깨끗하고 어메니티도 굉장히 세련되고 예쁘다.

내가 좋아 하는 어메니티~~

향기도 괜찮았다.

호텔조식은 별로 기대 안했는데, 잘 준비되어 있고 맛도 괜찮았다. 그런데 육고기는 별로없고 거의 채식위주.

닭튀김이 있었고, 훈제 오리고기가 있었다.

과일도 신선하게 잘 준비되어 있었고, 커피맛도 괜찮은편, 사실 커피는 여태껏 제주에 묵은 어떤 호텔보다 좋은편이있다.

물론 얼리버드 예약으로 좀 저렴하게 예약했으니, 꼭 확인하고 저렴한 호텔이용을 해보시길 바란다.

저마다의 취향이 있지만, 수영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곳은 어떤 수영장보다 길이가 좀 괜찮은 편이다.

3개레인정도로 27미터라고 한다. 보기에 30미터는 돼 보이는 길어보이는 수영장이 좋다.

그런데 가족이용객들이 레인상관없이 지그재그로 왔다갔다 해서 수영하기 불면했다. 1레인정도는 레인을 쳐서 수영할 수 있게 해주면 좋으련만

매번 다른사람을 확인하고 수영하려니 연이은 레이스는 할 수 없고, 한번 갔다와서 확인하고 출발해야하는 불편함이 계속되었다.

언니는 수영장 한번 다녀오더니 냄새나서 못하겠다고 사용안한다고 해서

혼자서 열심히 수영장에서 놀고 왔다. 호텔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방법, 다른호텔은 숙박객은 50%할인입장인데도 많은데

시리우스호텔은 숙박객1일 1회 무료여서 더 좋았다. 더 이용하려면 8,000원 입장요금이 발생한다.

제주여행의 숙소, 이곳 시리우스 호텔 쾌적하게 잘 이용하였다.

11월에 남편과의 여행때는 이곳이 수영장 공사중이라 사용을 못했고, 이번에 제대로 이용해 보아서 기분좋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여행 갈때마다 호텔 예약하는것이 가장 큰 고민입니다.

가려는 여행지와 가까우면서 접근성이 좋은곳을 찾게 마련인데, 자주 이용하는곳이 가자닷컴 사이트입니다.

제주 가기전 한달 보름전에 이미 예약을 했던 곳 라온 호텔 앤 리조트.

이곳은 타운형 리조트와 같이 있는 호텔입니다.

요즘은 호텔 예약 사이트가 여러곳 있으니까 미리미리 예약하고 저렴하게 이용해 보는것도 좋겠습니다.

라온호텔 예약할 때 수영장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꼭 이용해 보리라 생각을 했지요.

 주로 산행이나 올레길 위주로 걷는걸 좋아하는

필자가 수영복까지 챙겨 여행을 가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체크인할때 사려니 숲길을 걷고 와서  약간 피로하기도 했지만, 수영장을 가고 싶었습니다.

체크인할때 예약자 이름을 말하면 되는데, 직원분이 호텔룸을 예약한 룸보다 업그레이드 시켜줬다고 하더군요.

 스파는 여성 투숙객은 무료 이용이 가능하지만 수영장은 1인 15,000원의 이용요금이 있습니다.

같이 간 아들은 잔다고 침대와 일체형이 되고 심심한 필자는 수영장으로 고고고!

원형으로 생긴 풀장은 아빠와 아이들이 노느라고 왔다갔다 하니까, 필자는 피한다고 왔다갔다하면서 수영을 실컷 했습니다.

이제, 출출 한데, 어디가서 식사를 좀 해야지 하며 방에가서 아들을 깨웠더니 멀리 나가기 싫답니다.

그냥 호텔에서 식사를 해결하기로 합니다.

호텔 로비에 레스토랑이 있으니 그곳을 이용해 봅니다.

깔끔하고 넓은 룸과 화장실도 깨끗하고 바디 클렌저, 샴푸, 린스, 로션까지 잘 구비되어 있고

맘에 들어서 요건 체크아웃 할때 가져왔습니다.

호텔에서 맘에드는 서비스를 받았다면, 요걸 가져가  주는게 에티켓.

맘에 안들때는 이거 저 안가져 가요!

커피도 일반커피 말고 더치커피형으로 티백이 구비되어 있더군요.

커피한잔 잘 먹었구요~

우리는 많이 걷는걸 목표로 왔기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합니다.

호텔 입구 청소년 수련원 표지석이 있는곳이 버스 정류장인데 버스 통행 시간이 좀 길어요.

한참 기다리고 있으니까, 라온호텔  앤 리조트에서 나온 차 한대가 섭니다.

" 어느쪽으로 가실건가요?" 하시면서 저와 아들, 그리고 혼자 여행하는 여학생 한명까지 태워 주십니다.

굉장히 친절하고 교양있는 음성, 여행객들에게 이렇게 친절을 베풀어 주시는 여성분 정말 고마웠습니다.

" 태워 주셔서 고맙습니다." 우리의 환승장소인 오설록까지 태워 주셨습니다.

편안히 쉬고 나온 호텔에서 또 이런 친절한 분을 만나니, 더욱 기분 좋은곳으로 기억됩니다.

다음번엔 체크아웃 하기전에 택시 불러달라고 해야지............깜박해서 버스정류장에서 한참 기다리는 시간낭비,

뭐~~ 덕분에 좋은분 만나서 편안히 목적지까지 가긴 했지만,,,,,,,,,,,,또 떠나볼 제주여행 다음은 어디로 가지?

 

 

 

 

 

 

 

 

 

 

 

 

제주 토속반상 2인 29,000원

 

 

 

 

 

 

 

 

 

 

요 샤워용 제품들은 체크아웃 할때 챙겨왔어요~~~~~~~~~~맘에 들어서.

비싼 제품은 아니지만 다른호텔들은 요즘 이렇게 개인용이 아니고 아시죠 덕용! 큰 제품 계속 계속 부어사용하는거.

고런거 딱 질색인데, 이렇게 앙증맞게 제품을 잘 구비하고 있어서 맘에 들었어요. 샴푸, 린스, 바디젤 , 로션까지 있었습니다.

 

 

 

 

 

 

호텔입구 청소년 수련원 표지석,,,,버스 정류장이기도 합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순환버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