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천제연 폭포가 가까운곳에 숙소가 있어서 일단 호텔에 짐을 풀고 천천히 걸어 봅니다.

걸어서 10분정도의 위치에 있어서 중문 유어스 호텔에서 천천히 걸어서 다녀왔거든요.

식사하고 천천히 걸어다녀도 될것 같아요.

셀카봉을 하나 들고서 디지털 카메라는 목에걸고 천제연 폭포를 향해갑니다.

입장료를 지불하고 제2폭포쪽으로 내려섭니다.

비가오려고 어두워지는 날씨에 혼자서 폭포를 내려가려니 좀 음침한 기분도 들긴 합니다만,

혼자서 사진찍기는 아주 좋았습니다.

세칼봉을 들고 요령껏 인증샷!

다음은 선녀가 새겨진 오작교를 건너듯, 공중 다리를 건너서 전망대를 향해 갑니다.

다리 이름이 선임교래요.

필자가 방문했을때는 모터쇼가 열리는 기간이어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었어요.

또 유채꽃길 걷기대회하는 기간이기도 했지요.

그러고 보니 제주 갔다와서 글을 쓰는게 오랫만이라 여행다녀온지 한참이 지났어요.

이렇게 여행의 기록들을 남겨둬야 하는데, 너무 게으름을 부렸네요.

천제연폭포는 가까운데서 볼 수 있는것은 제2폭포뿐, 멀리서밖에 볼 수 없으니까요~

그냥 천천히 산책 하는 재미로 다녀오시길 바래요. ^^

천제연 폭포는 성인기준 1인 2500원의 입장료가 있습니다.

 

제2폭포 내려갔다 오는길은 난대림 식물들, 원시림을 보는듯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 음침했나봅니다.ㅋㅋㅋㅋㅋㅋ

 

폭포아래로 내려가보니~ 절리지

멋진 돌기둥들이 병풍처럼 둘러져진 연못, 멋져요~

선임교에서 인증샷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가파도 청보리밭을 걷고 싶어서 졸업여행 간 제주에서 개인적 일정을 이틀 잡아두었습니다.

졸업여행을 함께 한 학우들을 제주공항까지 배웅하고 나서 혼자 남는 나 때문에 일정에 차질이 생길까봐

도망치듯 공항을 빠져 나와서 일단은 호텔로 돌아가 짐을 풀어 두었습니다.

호텔 근처에 천제연 폭포가 있어서 그곳에 산책겸 걸어갔다온 후 잠을 청했지요.

가파도에 가려고 일찍 일어나 준비를 하고 밖으로 나오니 빗방울이 들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바람까지 불기 시작해서 몹시 불안했습니다.

가파도는 작은 섬이라서 날씨 영향을 많이 받는 교통편 때문이지요.

일단 모슬포항으로 향해 봅니다.

호텔이 제주 중문 우체국앞쪽에 있어서 이곳에서 702번 버스를 타고 갑니다. 하모3리에 내려서 정말 한참을 걸어갔네요.

모슬포항에 도착해서 인적 사항을 적어 신분증과 함께 내밀어 가파도행 표를 샀습니다.

아오~빗속에서 기다리기 굉장히 불안했어요. 어쨌든 9시 배를 타고 가파도로 향해 봅니다.

가파도 청보리밭도 청보리 밭이지만, 거기 가는 목적 또다른 한가지는 가파도 짬뽕을 먹어보기 위한 것이지요.

먹거리 X파일에 마지막에서 떨어졌다고 하는 그 짬뽕집, 일부러 첨가물을  넣는건 아니지만 재료중에 아마 MSG가 있었나 봅니다.

안타깝네요. 재료는 굉장히 신선한 것으로 사용한다고 했는데요.

일단 찾아가보니 비가 오는 날이라 가파도로 들어오는 사람이 적어서 그런지  손님은 많지 않았어요.

일단 문을 열고 들어가는데 홍합 상한 냄새가 살짝 나서 걱정 했어요.

홍합은 조금만 넣어도 국물이 굉장히 풍부하고 깊은맛이 나지만 상한거 한개만 들어가도 맛을 버리니 말입니다.

먹고 싶었던 짬뽕 한 그릇을 시키고 앉았습니다.

굉장히 친절하셨습니다. 빗물을 닦을 수 있게 타올도 내어 주셨습니다.

조금 기다리니 뿔소라가 우뚝 솟아 담긴 짬뽕 한그릇을 내어주십니다.

다행히 국물에선 냄새나지 않고 맛있는 시원한 국물맛입니다.

풍부한 해산물을 골라 먹다보니 면 먹을 생각을 못하고 있었네요. 한참을 그렇게 해산물이랑 채소랑 먹다가 면을 먹었습니다.

면은 크게 색다르게 느껴지진 않았지만 시원하고 깊은 맛이 좋았습니다.

아, 비오는데 따끈한 국물이 최고입니다. 친구들과 같이 있었으면 소주한잔 먹었으면 좋을텐데~

가까운곳이 아니라 자주 먹을 순 없지만 내내 생각 나겠네요. 가파도  해물 짬뽕집

맛있는 먹거리는 여행의 추억을 더욱 만족 스럽게 합니다.  오늘도 맛있는 여행 고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꿈에 부풀어 시작했던 2016년도 이제 몇시간 남지 않았습니다.

어느새~라는 말이 저절로 나옵니다.

2017년도 꿈을 가지고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한국방송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 할때만해도 나이들어 뭐하러 공부하냐고

핀잔만 주던 주변인들이 이제 4학년이 되니 금방이라면서

격려를 많이 해주시네요.

2017년 한해 남은 공부도 마저 열심히 하고요~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건강도 잘 챙가족겨야 하겠고, 가족들 건강도 잘 보살필 수 있도록

식재료등도 잘 챙겨서 먹여야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이웃님들께 감사 인사도 하고 말입니다.

올 한해도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새해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기쁜 새해 만드시길요~

오늘은 제주에 갔을때 붉은빛 노을에 너무 감동해서(물론 혼자하는 감동이겠지만요~)

어릴때는 노을을 거의 매일 볼 수 있었는데,

결혼해서는 노을을 거의 못보았습니다.

아련하게 항상 그리움이 있었어요.

아 !

 노을 보고 싶다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요. 어디를 찾아가야지만 볼 수 있는 저녁노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제주여행을 갔을때, 저녁노을을 보려는건 아니었는데, 김녕성세기 해변에서 숙소로 넘어가던 길이었는데,

마침 해가 지는 시간이라 하늘이 온통 붉은빛으로 물드는 겁니다.

너무 기뻤습니다. 한라산과 함께 보이는 저녁노을빛, 석양에 물든 하늘은 너무 아름다웠거든요.

그래! 내가 저런게 보고 싶었다고~ 하면서 기뻐하니까, 남편도 멋지다고 합니다.

운전하느라 남편은  잘 못볼뻔했지만, 그래도 정면에서 노을이지고 있어서 운전하면서도

같이 볼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지나가면서 차에서 보는 노을, 이런 경험 제겐 흔하지 않은 경험이라 신선했습니다.

지는 2016년 마무리 잘 하시고요~ 이웃님들, 2017년도 잘 부탁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