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에 가면 오름 오르고 산행하고 맛있는 거 먹고, 그보다 좋은 게 있을까요?

언니와 여행을 하면서 먹방 하기는 힘들지만 왜냐면 언니는 그닥 먹는걸 좋아하지 않아요.

술도 싫어해요. 그래서 이번 여행에선 제한적인 게 많았지만 제주도니까 행복한거지요.

언니와 해 본 것중 가장 만족도가 높은 건 아마 용눈이 오름에 올랐던 것 같습니다.

전에 남편과 같이 오른적이 있지만, 언니와 왔으니 또 한번 올라 봅니다.

다리가 아프다는 언니는 그래도 용눈이 오름은 생각보다 수월하게 오르네요.

평소 등산과 걷기를 많이 하는 필자야 그냥 산보정도지만, 걷기를 많이 안하는 언니에겐 성산일출봉 오르고 나서 또 오름을 오른다는 것은

기적같은 거거든요.

사실 용눈이 오름을 맨 처음 알게 된것이 kbs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 출연했던 송일국의 아이들 삼둥이들이 용눈이 오름에 오르는 것을 보고나서였어요.

그래서 그 후에 남편과 같이 여행 왔을때, 자연스레 올랐었고 이번에 언니와 오른 용눈이 오름이었습니다.

전에와는 살짝 코스가 바뀐듯도 한데, 살짝 지는 해의 석양 노을을 만끽 하는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용눈이 오름에는 말을 방목해서 키우기 때문에 말을 근접해서 볼 수도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요~

여행갔을땐 1월이었는데 벌써 3월도 훌쩍 지나고 있습니다.

추워서 겹겹히 껴 입고 바람을 맞던 용눈이 오름 정상, 분화구도 동글동글 잘 보였었구요,

한바뀌 돌고 나니 출출하다며 급하게 식당을 찾았던 기억도 생생하네요.

다음에 또 오르고  싶은 용눈이 오름, 제주 여행은 가도 가도 즐거운 여행지입니다.

곧 또 제주하늘을 날아 가고 싶네요. 꽃샘 추위가 기승이지만 그래도 꽃은 여전히 피어나고 있네요.

봄을 만끽하는 하루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월봉은 우리나라 지질공원중에서 가장 선명한 인상을 간직한 곳이었다.

처음 갔을때 그 신비함을 잊지 못해서 이번여행에서 언니랑 데리고 다시한번 그곳을 방문했다.

언니도 처음보는 풍경이라면서 엄청 신기해 했다.

지층사이에 탄흔과 탄낭이 그대로 관찰되는 곳으로 수억겁의 지층구조를 여실히 드러내어놓은 수월봉은

지질공부를 한다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지하에서 화산폭발로 생겨난 수월봉은 해식 침식으로 이제 둥그런 모습을 유추해 볼수 있는 한조각만 남은 느낌이다.

무장애트레킹코스로 휠체어로도 트레킹이 가능하다는 곳이 이곳이다.

그만큼 트레킹하기 편안하면서 바다와 수월봉 지층이 입을 쩍 벌리게 만드는 우월한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여러차례 문경수 과학탐험가님의 강연과 텔레비전에 출연한 방송으로 수월봉 설명도 들었었고

들을때마다 신비하고 또 이렇게 직접 방문해 보면 그 신비함이 배가된다.

수월봉기상대까지 올라갔다가 차귀도앞 주차장까지 다달으면 눈앞에 펼쳐진 차귀도 섬의 신비함도 한몫 더하는 곳이다.

저곳이 트레킹이 가능하다는데 두번이나 이곳을 방문하면서도 차귀도 트레킹을 못해서 아쉽다.

다음번엔 수얼봉을 다시한번 방문하고 차귀도 트레킹도 꼭 해보고 싶은 곳이다.

제주여행은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고 더 알아가고픈 여행지이다.

그래서 제주사랑에 빠진것 같다. 틈 나는대로 다시한번 제주여행을 계획해 봐야 할듯 하다.

제주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데도 다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여행하는 내내 날씨가 겨울날씨 답지 않게 푸근해서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어서 기분좋다.

날씨에 비해 옷은 너무 중무장을 했지만, 추운거보다 낫다는 생각에 즐겁기만 하다.

 

화산재층과 화산탄

수월봉은 지하에서 상승하던 뜨거운 마그마가 차가운 물과 만나 발생한 폭발적인 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화산체이다.

수월봉 해안 절벽 곳곳에는 다양한 크기의 화산탄(화산암괴)들이 지층에 박혀있고, 지층이 휘어져 있는 탄낭구조를 볼 수 있는데

무수히 많은 화산탄과 탄낭구조는 ㅅ월봉의 화산활동이 얼마나 격렬하게 일어났는지 짐작케 한다.

 

---수월봉 안내문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오늘은 언니랑 같이 제주여행 첫째날, 비행기가 지연운행 되는바람에 도착도 너무 늦었다.

그래도 무사히 도착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렌트카를 찾고 제주여행을 시작했다.

성산일출봉을  이미 세번이나 올랐지만, 언니가 아직 안가봤다길래, 우선은 성산일출봉을 오르고나서 근처 고산리 유채밭을 지나다

노란 유채꽃 사진을 잔뜩 찍었다.물론 입장료 1000원을 지불하고 말이다.

 호텔로 바로 돌아오려다가 다시 용눈이 오름을 오르고나서야 저녁 먹을 생각을 했다.

호텔 가는길쪽으로 말고기을 먹으러 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폭풍 검색끝에 말고기 요리집 오라성을 찾아갔다.

홀이 있고 여러 방들이 있지만 우리는 홀에 자리했다. 홀에는 손님이 없이 조용했다.

코스요리A는 35,000원 코스요리B는 25,000원이었다.

말고기죽, 말엑기스, 육사시미, 말고기떡갈비, 육회, 말곰탕순으로 서빙이 된다.

A코스로 달라니까, 여행객들에게는 B코스를 권한단다. A코스에는 샤브샤브가 들었고 B코스에는 샤브샤브가 없는 대신에

말곰탕이 들어있다고 했다.

B코스가 2인 먹기에 양이 적당한것 같다. 언니는 말고기를 먹어보질 않았다는데, 괜찮다고 먹어보라했다.

맛있게 잘 먹는걸 보니 안심이 된다. 어떤 사람들은 말고기 누린내나서 못먹겠다고들 하던데

필자도 그닥 비위가 좋지 못한데, 말고기를 맛있게 먹는거 보면 그렇게 냄새가 나는게 아닌가 보다.

검색해서 실패하지 않아 다행이다. 제주여행의 별미 맛집 오라성 괜찮은것 같다.

오후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니 그시간은 피하는 것이 좋겠다.

말고기 육회

 

말엑기스

말고기 사시미, 반은 레몬을 뿌려서 먹고 반은 그냥 먹어보라고 추천했다.

말고기 떡갈비

 

말고기 구이

 

말곰탕

 

오후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 타임이니 주의 해야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성산 일출봉, 세계 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자랑스러운 자연유산 관광지 입니다.

입장료 2,000원

성산 일출봉에 앞에 매표소에 갔더니 엄청난 중국인 관광객이 압도적입니다.

자 이제 슬슬 올라가 볼까요?

오르는 계단과 내려오는 계단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 안그러면 못 오를것 같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찾으니까요~

천천히 이곳 저곳 둘러보며 오르니까 감탄사를 연발하게 되요.

바위의 모습, 성산포 일대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 바다를 빼놓을 수 없는 제주의 모습이 예쁘지요.

계단이 많아요. 아주~

계단을 걸으며 힘들지만 보이는 모습들이 우와~~ 하게 되는 모습이니까 시간가는줄 모를 거예요.

정상에 올라가면 마치 초록의 콜로세움처럼 성산 일출봉의 모습을 내려다 보실 수 있습니다.

화산 분출구가 초록으로 덮여 초록의 융단이 깔린듯 하거든요.

화산암으로 둘러쌓인 일출봉의 모습을 보면서 자연의 대단함이 저절로 느껴집니다.

성산일출봉 제주 올때마다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드디어 오르게 되서 기쁩니다.

그것도 남편과 같이 오게 되서 더욱 즐거운 여행이었어요.

일출봉을 한바퀴 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욕심이죠?

이제 내려가야 할 시간입니다. 천천히 내려가야죠. 역시나 계단이 많지만 바다쪽을 바라보면서

내려오니까 그것도 또 아름다운 모습이에요.

성산 일출봉 5000년전 바다인근에서 화산이 폭발하며 생긴곳이라는데

신비스러운 곳이예요.

왠지 신성한 느낌이었는데, 우리말은 잘 들리지 않아요.

중국인들이 너무 많아서 여기가 중국인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 였어요.

우리의 아름다운 자연유산 유네스코에 등록된 멋진곳이예요.

지키고 전승할 우리의 의무예요.

훼손되지 않도록 눈 똑똑히 뜨고 지켜봐야겠어요.

성산 일출봉 제주여행 간다면 꼭 들러볼 곳이예요.

즐거운 여행 하세요~

 

 2000년 7월 19일 천연기념물로 지정었으며, 빼어난 경관과 지질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 7월 2일 UNESCO 세계자연유산에 등재에 이어, 2010년 10월1일 UNESCO 세계지질공원에 인증되었을 뿐만 아니라, 2011년도 대한민국 자연생태관광 으뜸명소, 2012년 12월 한국관광기네스 12선에도 선정되었다.

- 소요시간 : 50

 

제주관광 홈페이지에서..... 

 

 

 

세계자연유산 성산일출봉

 

 

 

 

 

 

억만의 시간이 흘러 만든 자연 예술품 성산일출봉 지질이 보이는 바위들~~ 엄청 멋지더라구요. ^^

 

성산 일출봉에서 보트를 탈 수 있는곳, 저 아래 바닷가로 내려가면 탈 수 있어요~~

 

바라보기만 해도 멋진곳, 성산일출봉 이곳이 자랑스럽습니다.

 

 

 

 

 

 

 

 

 

 

 

 

동경돌(징경돌) 바위

이 바위를 성산 주민들은 동경돌 또는 징경돌이라고 부르고 있따. 이바위 앞을 지나는 주민들은 네 번씩 절을 하는 풍습이 있었다. 두 번의 젊은 옛날 제주섬을 창조한 어질고 아름다운 여신 설문대할망에 대한 것이요, 또 두번의 절은 고려말 원나라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김통정 장군에 대한 것이다. 설문대할망은 치마폭에 흙을 퍼 날라 낮에는 섬을 만들고 밤에는 이 바위 위에 등잔을 올려놓고 흙을 나르느라 헤어진 치마폭을 바느질했다. 이때 등잔높이가 낮아 작은 바위를 하나 더 얹어 현재의 모양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따. 김통정 장군은 성산에 성을 쌓아 나라를 지켰는데 지금도 그 터가 남아 있다. 동경돌 아래에 앉아 바다를 응시하고 때로는 바위 위로  뛰어오르며 심신을 단련했다고 하는데 바위의 중간에 큰 발자국 모양이 패인 것도 이 때문으로 전한다. 과거 주민들이 이 바위 앞에서 제를 지내 마을의 번영과 가족의 안녕을 빌었으며 전쟁터에 나간 젊은이도 김통정장군의 정기를 받은 이바위의 수호로 무사히 돌아왔다고 한다.

 

성산일출봉

성산일출봉 등반로 주변에는 수직으로  뾰족하게 서 있는 바위들을 볼 수 있는데 동경도바위도 그중 하나이다.

성산일출봉에 화산활동이 발생할 당시 화산체 주변에는 굳어지지 않은 많은 화산재가 가파른 사면을 형성하면서 쌓였다.

 이 화산재층 위로 비가 내리면 빗물은 사면을 따라 흘러내리면서 화산재층을 침식히키며 점차 아래로 깊어진 지형을 형성하고 상대적으로 침식을

덜 받은 지층은 수직으로 서 있는 형태로 남게 되었다. 따라서 동경돌 바위를 비롯한 수직으로 서 있는 바위들이 탐방로 주변에 남겨지게 되었다.

 

 

 

 

성산 일출봉 정상에서 봐라보는 모습, 너른 초원

 

 

성산 일출봉

 

 

 

posted by 산위의 풍경

여행에서 중요한것은 정말 식사일겁니다.

특히 혼자 떠난 여행은 더욱 그렇지요.

씩씩한 풍경이는 혼자서 식당에 들어가는일은 예사입니다.

제주여행 올레길 걷고 나서 시가는 전복 뚝배기였습니다.

비바람 몰아치는 날씨 덕분에 체력소모가 많았나 봅니다.

몹시 허기지는데, 따끈 따끈한 국물이 먹고싶어 집니다.

전복 뚝배기는 전복과 바지락, 게가 들어 있어서 시원한 해물탕 맛이 나더군요.

깔끔한게 시원한 국물이 속을 확 풀어줍니다.

혼자서 식사하기에 딱 좋은 메뉴인것 같습니다.

다른 메뉴들은 혼자먹기에 너무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지요.

전복 뚝배기 또 맛보러 가고 싶어집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