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꿈에 부풀어 시작했던 2016년도 이제 몇시간 남지 않았습니다.

어느새~라는 말이 저절로 나옵니다.

2017년도 꿈을 가지고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

한국방송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 할때만해도 나이들어 뭐하러 공부하냐고

핀잔만 주던 주변인들이 이제 4학년이 되니 금방이라면서

격려를 많이 해주시네요.

2017년 한해 남은 공부도 마저 열심히 하고요~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건강도 잘 챙가족겨야 하겠고, 가족들 건강도 잘 보살필 수 있도록

식재료등도 잘 챙겨서 먹여야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이웃님들께 감사 인사도 하고 말입니다.

올 한해도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새해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기쁜 새해 만드시길요~

오늘은 제주에 갔을때 붉은빛 노을에 너무 감동해서(물론 혼자하는 감동이겠지만요~)

어릴때는 노을을 거의 매일 볼 수 있었는데,

결혼해서는 노을을 거의 못보았습니다.

아련하게 항상 그리움이 있었어요.

아 !

 노을 보고 싶다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요. 어디를 찾아가야지만 볼 수 있는 저녁노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제주여행을 갔을때, 저녁노을을 보려는건 아니었는데, 김녕성세기 해변에서 숙소로 넘어가던 길이었는데,

마침 해가 지는 시간이라 하늘이 온통 붉은빛으로 물드는 겁니다.

너무 기뻤습니다. 한라산과 함께 보이는 저녁노을빛, 석양에 물든 하늘은 너무 아름다웠거든요.

그래! 내가 저런게 보고 싶었다고~ 하면서 기뻐하니까, 남편도 멋지다고 합니다.

운전하느라 남편은  잘 못볼뻔했지만, 그래도 정면에서 노을이지고 있어서 운전하면서도

같이 볼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지나가면서 차에서 보는 노을, 이런 경험 제겐 흔하지 않은 경험이라 신선했습니다.

지는 2016년 마무리 잘 하시고요~ 이웃님들, 2017년도 잘 부탁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9. 05:30 풍경 기행

 

 

 

 

 

 

 

 

 

 

 

 

 

 

 

 

 

 

 

 

 

달리던 차에서 바라보던 하늘 풍경이 너무나 멋져서 황홀했던 저녁이었습니다.

여기는 부산 다대포입니다. 바람따라 구름따라 펼쳐지는 하늘의 표정 !

차창으로 보이는 풍경을 차량으로 지나가면서 휴대전화로 담았답니다.

가을, 가끔 하늘도 바라보세요~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