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오늘은 언니랑 같이 제주여행 첫째날, 비행기가 지연운행 되는바람에 도착도 너무 늦었다.

그래도 무사히 도착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렌트카를 찾고 제주여행을 시작했다.

성산일출봉을  이미 세번이나 올랐지만, 언니가 아직 안가봤다길래, 우선은 성산일출봉을 오르고나서 근처 고산리 유채밭을 지나다

노란 유채꽃 사진을 잔뜩 찍었다.물론 입장료 1000원을 지불하고 말이다.

 호텔로 바로 돌아오려다가 다시 용눈이 오름을 오르고나서야 저녁 먹을 생각을 했다.

호텔 가는길쪽으로 말고기을 먹으러 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폭풍 검색끝에 말고기 요리집 오라성을 찾아갔다.

홀이 있고 여러 방들이 있지만 우리는 홀에 자리했다. 홀에는 손님이 없이 조용했다.

코스요리A는 35,000원 코스요리B는 25,000원이었다.

말고기죽, 말엑기스, 육사시미, 말고기떡갈비, 육회, 말곰탕순으로 서빙이 된다.

A코스로 달라니까, 여행객들에게는 B코스를 권한단다. A코스에는 샤브샤브가 들었고 B코스에는 샤브샤브가 없는 대신에

말곰탕이 들어있다고 했다.

B코스가 2인 먹기에 양이 적당한것 같다. 언니는 말고기를 먹어보질 않았다는데, 괜찮다고 먹어보라했다.

맛있게 잘 먹는걸 보니 안심이 된다. 어떤 사람들은 말고기 누린내나서 못먹겠다고들 하던데

필자도 그닥 비위가 좋지 못한데, 말고기를 맛있게 먹는거 보면 그렇게 냄새가 나는게 아닌가 보다.

검색해서 실패하지 않아 다행이다. 제주여행의 별미 맛집 오라성 괜찮은것 같다.

오후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이니 그시간은 피하는 것이 좋겠다.

말고기 육회

 

말엑기스

말고기 사시미, 반은 레몬을 뿌려서 먹고 반은 그냥 먹어보라고 추천했다.

말고기 떡갈비

 

말고기 구이

 

말곰탕

 

오후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 타임이니 주의 해야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