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장안사는 기장에서 손꼽히는 사찰중에 하나이다.

요즘은 풍광이나 크기면에서 용궁사에 밀리지만 유래와 역사에서 뒤지지 않는 명품사찰이다.

장안사 계곡이 기장 8경에 들 만큼 아름다운 산세와 어우러진 사찰이다.

장안사 뒤쪽으로 시명산 불광산이 자리해서 장안사를 품어 안고 있는 형국이다.

대웅전은 최근 문화재 지정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 1824호석조석가여래 삼존불상이 있다.

장안사를 들어가는 오른쪽으로 원효이야기 숲이 조성되어 있다.

최근 데이트 코스로 떠오르고 있기도 하다.

연인이 걸으면 헤어지지 않고 이루어 진다나?

 

원효성사가 창건한 장안사 불기 2543년8월

 

 

장안사 대웅전

이 건물은 불광산 기슭에 있는 장안사의 중심건물이다.

대웅은 부처의 덕호이며, 대운전은 석가여래 부처님을 봉안한 곳이다. 이곳에는 중앙에 본존불인 석가여래, 오른쪽에 아미타여래, 왼쪽에 약사여래의 세불상이 봉안되어 있다.

장안사는 673년(문무왕13)에 원효대사가 창건하여 쌍계사라 했다가 애장왕이 다녀간 후 장안사로 개칭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의 역사는 분명하지 않으며, 1592년(선조25년)임진왜란으로 불탄것을 1638년(인조16)태의대사가 중건하였다고 한다. 1654년(효종5)원정, 효능, 충묵 스님이 대웅전을 중건하였다. 1948년 각현이 중수하여 오늘에 이른다.

경내 에는 대웅전, 명부전, 응진전, 산신각 등이 있다. 대웅전은 1657년 중건된 것으로 안에는 후불탱화와 신중탱화가 있다. 정면 3칸, 측면3칸이며, 처마는 겹처마, 지붕은 팔작 지붕, 공포는 다포 양식이다. 1975년에 단청을 다시 하였다. 건물은 포이가 비교적 높고 부재가 견실하여 이 사찰의 중심 건물로서의 웅장한 기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절의 입구에는 5기의 부도가 있으며, 정원에는 독특한 모양의 단풍 나무가 있다.

 

 

 

명부전

명부전은 죽은 사람의 넋을 인도하여 극락왕생하도록 기원하는 전각이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집으로 내부 바닥은 우물마루를 깔고, ㄷ자형으로 불단이 배치되어 있다.

명부전에는 1684년에 조성된 석조지장보살좌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도명자상과 무독귀왕상, 시왕을 협시로 한 지장시왕상 13구와 함께 동녀상, 귀왕상, 판관상, 사자상, 역사상이 모셔져 있으며, 지장삼존상 뒷면에는 1856년에 제작된 지장보살도가 봉안되어 있다.

장안사 석조 지장왕상 -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6호

장안사 명부전 지장보살도-부산광역시지정 유형문화재 제 89호

 

 

 

 

 

 

 

 

장안사 꽃살문

 

 

산신각

전면1칸, 측면 1칸의 단층 팔작지붕의 기와집이다.

산신탱화는 호랑이가 변화한 신선을 그리고 그 앞에

진짜 호랑이를 그렸다. 호랑이는 산의 신령으로 존경 받았고 차츰 신앙의 대상으로 승격되었다.

사찰내 산신각은 불교가 토착신앙을 포용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문화재 발굴조사중

 

 

 

원효 이야기숲

 

 

 

 

 

 

 

posted by 산위의 풍경

7년만에 장수 장안산에 다시 오릅니다.

전엔 갔을땐 깊은 가을이었습니다. 2006년도 11월이었으니까.

낙엽에 미끌리며 그렇게 좋은 조망도 못보았던 기억이 괴롭혔어요.

갈까 말까? 망설여지지만, 그래도 예약 해 놓았으니 나서봐야지?

산꾼 친구는 상고대를 생각 하는것 같은데, 날씨가 포근해서 어렵지 않겠나 싶었습니다.

전엔 좀 길게 타서 좀 힘들었지만, 오늘은 뭐 무룡고개부터 시작이니까 그닥 어려울건 없을듯 합니다.

무룡고개-팔각정- 장안산 -중봉-하봉-어치재-범연동마을로 내려오려 했으나

산행을 하다보면 예기치 못한 일이 있게 마련이지요.

무룡고개에서 출발 할때는 눈이 얼어서 차에서 내리자 마자 아이젠과 스패치를 착용했습니다.

지난주 완주 운장산처럼 눈길을 걷겠구나 싶었는데, 산행을 할수록 약간은 실망감이 앞섭니다.

산행 15분쯤이면 팔각정에 다다릅니다.

아주 좋은 조망을 할 수 있어서 산행은 이런맛이야 하는 감탄이 나옵니다.

100m 다시 백을 해서 산행로를 진행해야 합니다.

거의 능선길로 조망을 실컷 할 수 있는 산길이 열립니다.

곳곳에 데크로 전망대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지리산 줄기와 북덕유쪽의 능선들도 조망이 되는 장안산 정상.

산꾼들의 식사가 한창입니다.

우리팀도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합니다.

하산은 범연동쪽으로 시작합니다.

눈길이라 미끄럼 주의만 하면 그렇게 힘든것은 없이 수월하게 진행이 되는데요.

예상로를 따라가면 좋으련만 오늘 빨리 끝난다 싶었더니, 선두가 길을 잘못 들어서는 바람에 산봉우리 한개는 거뜬히 넘고 맙니다.

풍경이가 하산로를 내려서려니 그길 아니라고 우기던 사람 다 나왓!

산을 읽어야지, 무작정 우기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저만치 모퉁이만 돌면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길이 이어질것 같죠?

산은 그렇게 호락 호락 길을 내 주진 않는다오.

여튼. 눈길은 계속 되지만 눈온지가 오래이고 바람불며 먼지가 쌓여서 깨끗한 눈은 아니더군요.

장안산 정상 이후에는 능선 조망이 좋질 못해요.

무룡고개에서 장안산 정상까지가 조망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수월한 산행, 장수 장안산 산행을 마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을 정복하려는자.

미련한 짓이다.

저 아름다운 능선을 보라.

 바라만 보아도 경외롭지 아니한가?

미련한 짓이다.

오르고 올라도 산은 그저 산이다.

지나간줄도 모르고 그냥 버티는 산이다.

용쓰지 말자.

그저 바라만 보아도 행복하지 않은가?

이기려고 하지말자.

그냥 봐라만 봐도 황홀한 산이어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