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4. 22. 15:37 영화in screen

장수상회.

감독 강제규

출연. 조진웅, 박근형, 윤여정,황우슬혜, 백일섭, 임하룡

이 영화에는 요즘 뛰어나게 잘나가는 배우 없습니다.

연기력 하나로 볼만한 배우들이 출연하는 영화 장수상회를 보았습니다.

오십이 훌쩍 넘은 우리집 남편님. 여성호르몬이 많아져서 그런가

영화보는 내내 훌쩍 훌쩍, 안울고 있는 풍경이가 민망할 정도로.

왼쪽에는 모르는 여성분이 앉았는데, 영화보는 내내 화장지를 꺼내며 훌쩍 훌쩍.

오른쪽에 앉은 울집 남편님은 훌쩍 훌쩍. 양쪽에서 분주하게 눈물 훔쳐내는 영화 장수상회.

울컥해지긴 했지만 천장을 바라보며 눈물을 참고 보던 영화였습니다.

어느날, 앞집에 이사차량이 대어져 있습니다.

나가면서 무지무지 화를 내는 할아버지. 차 빼라며 길을 다 막고 뭐하냐면서 언성을 높이십니다.

매일 출근하는 마트.

 가끔 휴일도 잊어버리고 출근하던 할아버지.

어느날, 앞집에 이사온 할머니가 급작 친근하게 굽니다.

외출도 같이 하자고 그러고 밥도 같이 먹자고 그러고.

문득 할아버지는 친절한 할머니에게 빠져 듭니다.

서툰 연애를 시작하듯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만남이 시작됩니다.

이 할아버지는 이동네 재개발을 위해서 마지막 남은 반대자.

이분이 찬성해야 이지역이 재개발이 들어가는 구역입니다.

장수마트 사장은 인감을 가지러 할아버지 집에 들어갑니다.

굳건히 닫혀졌던 방문하나.

그문을 열어보니.......... 잔뜩 쌓여있는  그방의 물건들은 이집식구들의 추억들이 켜켜히 쌓여 있습니다.

굳건한 할아버지는 재개발을 반대하고, 갑자기 살갑게 구는

할머니는 자꾸 도장 받게 해준다며 누군가와 통화를 하니 여간 의심스러운게 아닙니다.

 두분이 친분이 두터워지며 꽃구경도 함께 가자고 약속합니다.

그런데, 그 약속은 지킬수가 없군요.

급작스레 할머니가 입원을 했네요.

무슨일일까?

병원에 할머니가 입원한걸 모르는 할아버지는 할머니와의 꽃구경가자는

약속을 기억해 내고 부랴 부랴 꽃축제장으로 갑니다.

장수마트 사장은 할아버지를 찾아 꽃 축제장까지 가서 할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으로 향합니다.

할머니가 입원해 있는 병원에.......

이들은 대체 무슨일일까요?

아까 인감을 훔치러 할아버지 집에 들어갔었던 장수마트 사장 기억 하시죠?

그 잠겨 있던 의문의 방하나.

그곳 벽에 걸려있던 가족사진한장.

그렇습니다.  장수마트 사장,장수마트 사장의 딸, 앞집 할머니, 앞집 할머니 딸,  앞집 할머니의 손녀,

그리고 할아버지이들은 모두 가족입니다.

왜 모르는척 살았을까요?

할아버지는 치매입니다.

요양원에 모시자는 할아버지 동생의 제안을 거절하며 가족들이 할아버지를 원래 살고

있던 집에서 보살피기 위해서 가족을 모두 잊어버리고 혼자 사는줄 아는 할아버지를 위해서

온가족이 계속 할아버지를 지켜 보고 있었던 것입니다.

할머니의 입원으로 할아버지는 조금 기억이 났나 봅니다.

자신의 아내조차, 자식조차 기억을 못하는 할아버지.

장수마트는 할아버지가 하던 장수상회입니다.

할아버지 성칠과 할머니 금님의 첫사랑 이야기, 영화는 그렇게 소리없이 우리 가슴에 파고 듭니다.

 

데이트 아니라니까!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3. 05:30 영화in screen

감시자들

감독: 조의석, 김병서

출연 : 설경구,한효주, 정우성, 준호, 진경,김병욱,임달화(특별출연)




진경 진경......감시자들에서 가장 카리스마적인 인물을 꼽으라면 진경을 꼽고 싶다.

드라마와 cf를 넘나들며 독특한 케릭터를 구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칠맛 나는 연기자다.


설경구, 물론 연기 잘하고 케릭터에 부합하는 명 배우다.


정우성....왠지 부드러운 버터남 같은 이미지가 많았지만, 이번 감시자들에선 냉철하고 냉혹한 살인마적 케릭터를 완전 소화 했다.


한효주....광해에서의 약간은 어설픈 모습, 반창꼬에서는 너무나 사랑스러운 말괄량이~

이번 감시자들에서는 본것들을 떠올리며 기억해내는 전문가~ 단 1초도 놓쳐선 안된다.

준호...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신인치고는 비중있는 역할을 무리없이 소화 했다.

.

설경구(송골매)의 지휘아래 꾸려진 감시반에서 하윤주는  이제 막 감시반에 들어온 신참.

 관찰과 순발력으로 영화에 몰입 할 수 있게하는 케릭터...별명 꽃돼지

준호는 다람쥐라는 별명으로 빠르고 귀엽지만, 자신의 맡은일에 뛰어난 기량을 발휘한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에서 두뇌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케릭터였다.

범죄를 구상하고, 실천하기 위해 철저한 계산과 시나리오로 조직을 이끈다.

그러나 정우성에서 오더를 내리는 구두닦이  정통 김병욱은 그 케릭터만으로도 소름 끼치게 한다.

눈에 보이지만, 잡을 수 없고, 끝까지 추적해서 일망타진하기 위해 감시자들은 그림자처럼 범죄자를 쫓는다.

높은 빌딩위에서 도박판을 벌이듯 범죄를 구성한 정우성의 시선, 전지적 작가 시선이라나?

어느 한 인물이 스토리를 만드는게 아니라 모두 어우러져 극의 재미를 더해주는 감시자들, 신선했다.

특별출연으로 극의 끝을 장식한 임달화, 의외의 캐스팅이었다.

여름, 혼자보면 더 시원한 영화다...왜?     많이 쪼려서~~~~~~~~~~~~~!!!


시원한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