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6. 2. 17. 09:45 영화in screen

오랫만에 유쾌하게 웃으며 볼 수 있는 로맨스 영화 한편이 나왔네요.

[좋아해줘]

무척 평범한 제목, 뻔한 스토리 아니야? 하는 걱정에 머뭇거리지 마시고

그냥 결정하시고 보시면 후회 안하실것 같아요.

웃으면서 걱정없이 볼 수 있어서 편안한 영화였습니다.

최지우, 이미연도 스크린에서 만나서 반가웠네요.

잘나가는 작가와 배우

음악가와 피디, 그리고 승무원과 세프

커플들의 발랄함이 밝은 영화라서 맘에 들었거든요.

오랫만에 지인이 연락이 와서 유료 시사회가 있다는 소식을 알려주셔서

오늘, 2016년2월17일 개봉작 좋아해줘.를 보러 가게 되었네요.

카메오 출연으로 박슬기양이 나오던데, 연예가 소식을 전해주는 리포터역으로 말입니다.

요즘 연애는 저렇게 시작하나>?

요즘 연기에 신들린듯한 유아인을 이 영화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가끔 이슈를 보다보면, 해외의 어떤 커플이 페이스북을 통해서 좋아요를 누르다가

결혼했다는 소식도 듣곤 했는데,

요즘 연애의 오작교는 역시나 SNS인것 같네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등 사회관계망을 통해 소식을 알게되고

빠르게 의사 전달도 하고 말입니다.

여러분의 연애는 안녕하신가요?

유쾌한 영화 좋아해줘를 통해 다시한번 확인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사진은 좋아해줘 영화 홈페이지를 찍은 것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17. 06:19 영화in screen

 

 

 

 

영화제 기간은 풍경이가 영화를 안보는 기간이었습니다.

이제 영화제로 폐막 되었으니 한 작품 볼까 싶어서 나갔는데요.

영화관에서 우연히 친구도 만났네요.

그 부부도 같은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중에 가장 가까운 시간에 상영된 '회사원'을 봤어요. 오호 6시 50분영화.

정말 최근 선택한 영화중에 최악이었던것 같습니다.

사람의 목숨....회사원 영화에서는 파리 목숨보다 못합니다.

뜬금없는 살인의 연속.

물론  그회사 자체가 겉으로는 금속 회사지만 내부 영업2부는 살인 청부 업자입니다.

알바를 써서 증인으로 서려는 사람을 죽이고, 그 알바를 처리 하는 회사원 지형도과장.

그가 소지섭이 맡은 역활입니다.

주인공 소지섭이 왜 살인 청부업자가 되었는지, 죽임을 당하는 사람들이 왜 죽는지.

그 청부를 한 사람이 누군지 아무런 설명이 없으며, 그냥 목표로 찍히면 죽는식입니다.

영화 보면서 먹으려고 찐빵도 사갔는데, 그 잔인한 장면을 보면서 쩍 쩍 먹을수가 없었습니다.

자기 위의 사수를 죽이라는 소리는 " 해임 승인"이란 문자로 대신하는 장면에 정 떨어지더라구요.

소지섭은 지형도과장배역인데, 사실 굉장히 실망스러웠습니다.

간판스타 이미연과 소지섭을 보고 선택했지만,이건 우리나라에 어울리지도 않는 람보 영화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회사를 그만 두려해도 죽임의 대상이 되는 살벌한 회사.

그 회사원은 정말 하고 싶지 않을것 같습니다.

그래도 남편과 함께한 시간이라는 위로를 할까요?

다시 나가서 봐야겠어요.

이가을 달콤한 영화는 없는건가요?ㅎㅎ 가을을 즐기는 한가지 방법. 영화도 한몫 할 것 같습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