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그래, 이곳이 그 유명한 성춘향과 이몽룡의 사랑이야기가 시작된곳이란 말이지?

여긴 어딜까요?

바로 광한루예요.

한겨울에 찾은 광한루.

겨울이라 사람은 적지만, 찬찬히 풍경을 관찰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을 마주하게 되지요.

일단 월매집에 들어가 봅니다.

 

작은 연못건너편에 춘향이와 이도령이 앞에 통을 두고 앉아 있어요.

주머니를 뒤져서 동전 하나를 휙~! 던졌더니

사랑가가 울려 퍼집니다. 골인~~ 하니까.

괜스레 폴짝 폴짝 뛰면서 기분좋아 졌어~~~

월매집 옆엔 커다란 그네가 매어져 있으니 한번 그네도 타 보시고요~

이젠 광한루를 향해 걸어가 봅니다.

거대한 고목들이 광한루 주변에 많네요.

두분이 벤치에 앉아서 뭘하나 봤더니!!!


물속에 비친 광한루의 고목 모습. 바로 반영이 너무 아름다워서...

옆에 누가 앉아 있는지를 보는게 아니라 반영에 홀딱 빠져서 물속만 보시는군요.ㅋㅋ

이몽룡이 춘향이에게 반해서 방자를 보냈듯, 저는 이 아름다운 풍경에 빠져서 춘향이처럼 나긋 나긋 가볍게 거닐어 봅니다.

앗~ 한때의 사람들이 무리지어 우르르르~~

뭐하는거지? 하며 봤더니....연세도 있으신분들이 도령옷을 입고 기념 촬영을 하고 계십니다. ㅎㅎ

허벌나게 오래오래 해로 하신 부부께서 기념일이신모양, 건강하게 행복하시라고 빌어 드리면서

광한루를 뒤로하며  걸어 나왔습니다.

춘향과 이도령을 이야기에서야 수없이 마주했지만, 광한루에 이렇게 찾아오긴 첨이라 굉장히 설렜던날.

광한루 물밑에 투영되는 반영이 이리 아름다웠으니,,,

그 옛날 이몽룡 도령은 이 아름다운 물빛에 비치는 춘향이를 보았던겐가?

광한루, 여름이면 이 고목에 푸르름을 더해서 시원한 청량감도 들겠다,  아름다운 춘향가 한자락  거나하게 뽑아보고 싶은 날이네요~

 

 

 

 

 

 

 월매집 옆 공터에 그네가 매어져 있다.

 불게 물든 산수유.

 

 

 

 월매집

 월매집 연못의 성춘향과 이몽룡

 

 춘향관

 

 

 

 

 

 

 

 오작교

 

 

 거북바위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차성 아트홀이 개관을 했습니다.

기존 군청의 회의실을 아트홀로 개관 한것입니다.

전체  300석  예약이 모두 마친 상태였고, 현장에 예약 못한 사람들도 많이 오셨더군요.

 저는 미리 예약을 해서 표가 있었지만, 친구는 예약을 못해서 저의 표를 줘서 들여 보내고,

저는 촬영을 하며 대기자들을 지켜 봤습니다.

혹시나 입장 가능 할지도 모르니까, 보조석 표를 나누어 주더군요.

제가 본것만 해도 70번 이상의 보조석표가 나갔습니다.

두시 공연인데, 시간에 모두 입장을 하고 안내 책상위를 보니, 예약자들이 오지 않아 남는 표가 많더군요.

이것이 우리의 예약 문화 현실입니다.

예약하고, 혹시 못오면 다른 사람을 위해서라도 취소 전화를 해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2차로 보조석표를 가진 사람들에게 예약석 자리를 배부했습니다.

풍경이도 받아서 앞자리로 들어갔습니다.

좌석이 너무 좁아서 먼저 앉은 관객이 일어서지 않으면 가운데쪽 관객이 들어 갈 수가 없는겁니다.

요건 좀 불편하지만 어쩔 수 없을듯 하네요.

개관 기념공연이라 그런지 군수님이나 군의회 의장님이나 쉬는 토요일 인데도 나오셔서 일일이 관객을 맞아 주셨는데,

되레 인삿말은 "감사합니다." 한마디였습니다.

탈선 춘향전을 연출 하신분은 이윤택님 이십니다.

부산 연극계의 대부이시지요.

언론에서 인터뷰하시는 모습을 본적이 있어서 금방 알아 보고 인사를 드렸습니다.

이윤택 연출자님이 탈선 춘향전에 대하여 안내를 하셨습니다.

부산 출신의 이주홍님이 집필 하신 작품이고, 춘향전은 버젼이 두가지가 있는데,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관급용에서 정비한 일반 춘향전이 있고,

풍경이가 관람했던 연극 탈선 춘향전 버젼이 있답니다.

기장 군민은 연회비 10000원에 언제든 한공연 1회 무료 관람이며, 기장 군민이 아닌 분은 연회비 100,000원이며, 1회 관람료 1만원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문화의 불모지 같았던 기장에 새로운 영역의 문화 공연의 시작점입니다.

예측 했던 대로  탈선 춘향전은 광한루에서 춘향과 이몽룡이 만나고  한양으로 간 이몽룡이 소식이 없을 동안

변학도에게 고초를 당하는 춘향, 암행 어사가 되어 금위 환향 하는 스토리전개는 똑 같지만, 전라도 특유의 육두문자를 쓰는

연극 이더라구요.  아마 관객중 대다수의 아이들이 있었는데, 욕이라도 무슨 뜻인지 모를것 같습니다.

요즘 쓰는 아이들의 욕과는 차원이 다르니까요.

풍경이가 볼때는 춘향전이 아니라, 방자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방자의 분량이 가장 많고 맛깔 스럽게 역할을 가장 잘 소화 하는것 같았거든요.

아쉽게도 리플렛이나 포스터 어디에도 방자 누구, 춘향 누구 이런 안내가 없었기 때문에 이름도 모르는 것이 안타깝네요.

몇몇 배우들의 이름이 포스터에 있긴 하지만, 전혀 얼굴을 모르는 연극인들을 이름과 역할에 끼워 맞힐 수 있는 능력은 없으니까요.

연극을 보고나서 응원하는 차원에 친구와 저도 회원 가입을 하고 회비 10000원 납부 했습니다.

앞으로 질 높은 연극이 공연 되는 차성 아트홀로 커나가길 바랍니다.

 

 

연출자 이윤택 선생님

밀려드는 관객들

 

 

 

 

 

 

탈선 춘향전을 보고 퇴장하는 관객들

공연 관람후 기념 촬영중인 어린이들

공연후 관객을 배웅하는 배우들

맨앞이 월매입니다.

우측 방자, 노랑 원피스 향단이

방자와 이도령

 

 

 

 

 

 

이몽령과 성춘향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