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 17. 11:34 영화in screen



용의자.

공유의 부드러운 미소, 누구나 이해해 줄듯한 따뜻한 미소는 잊어라.

 

영화 용의자는 초스피드 리얼 액션 이라는 문구가 딱이다. 정말.

원신연 감독.

출연. 공유, 박희순, 조성하, 유다인

도심 한 복판의 질주, 푸에르토리코, 홍콩등 해외 로케이션까지 초대형 스케일 영화가 왔습니다.

공유는 그동안 부드러운 꽃미남 이미지의 역할을 맡아 왔는데,

이번 영화 용의자에서는 상남자, 근육맨으로 돌아왔네요.

조국에게 버림받고 아내와 딸을 잃고 남한으로 망명한 최정예 특수요원 지동철(공유)

그의 목표는 아내와 딸을 죽인자를 찾아 복수하는것 뿐입니다.

" 놈을 잡을때까지 잡 힐 수 없습니다."

자신을 보살펴 주던 박회장의 살해 현장을 목격한 지동철.

그 음모를 꾸민 국정원 실장 김석호는 미친 사냥개 민세훈 대령을 투입해 지동철을 쫓기 시작합니다.

박회장이 죽음을 맞는 순간까지 지키려던, 안경하나, 그안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까요?

지동철을 쫓으며 다큐 제작을 했떤 최경희 피디는 지동철을 도주를 돕는 유일한 아군.

숨가쁘게 그들은 지동철의 목을 조이듯 접근해 오는데,,,

나라를 위해 일하는줄 알았던 국정원 실장, 김석호, 그의 시커먼 마수의 실체는 어떻게 벗겨 질까요?

영화를 보면서 스피드를 따라가느라 숨죽이며 보아야 했다니까요.

용의자, 우리나라 영화~나날이 멋진 영화가 나옵니다. ㅎㅎ

사랑하는 아내를 죽인자를 쫓기 위해 탈북까지 한 남자.

방북을 앞에 둔 기업 회장이 갑작스런 죽음을 맞고 그 현장에 있었던 지동철은 범인으로 몰려

추격이 시작되고.

지동철은 찾는 사람 한사람만 찾으면 자수하겠다는데,,,,숨막히게 그를 쫒는 민대령.

그러나 그는 예전 지동철에게 목숨빚을 진적이 있었어요.

지동철을 쫓다가 알게되는 비밀.

지동철이 범인이어야만 하는 또다른 배후.

뒷돈을 거머쥐기 위해 탈북한 지동철을 범인으로 몰아 죽이려는 그.

누가 용의자인가?

아내와 딸을 죽인 범인을 쫓는 지동철이 용의자인가?

자신의 범죄를 덮으려 희생자로 지동철을 지목한 그가 용의자인가?

스마트하고 부드러운 배우 공유가 지독하고 처절한 최정예 특수부대원이 되었다.

영화 용의자...시원한 자동차 추격씬이 압권입니다.

주말이 다가왔네요~ 영화 한편 어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26. 08:23 영화in screen

 

 

영화배우이자 감독 방은진감독의 영화네요.

배우 류승범과 이요원 절대 어울릴것 같지 않은 두 배우의 팽팽한 긴장감.

우선 이 영화 광고 전단지를 살펴 보면요...

류승범 (석고)" 제가 시킨대로만 하시면 됩니다.

저만 믿으세요.

반드시 지켜 드리겠습니다."

 

-----사랑하는 여자의 살인을 감추기 위해 완벽한 알리바이를 설계하는 천재 수학자.

이요원(화선)" 형사가 다녀갔어요.

자수해야겠어요. 미칠것만 같아요!"

 

조진웅(민범)

"심증은 가는데 물증이 없어서 미치겠다고!"

------------동물적인 본능에 따라 움직이는 냉철한 형사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류승범은 천재 수학자로 어눌하고 소심한 성격입니다.

민범과 동창입니다.

옆집 여자 이요원의 살인을 감추기 위해서 계획하고 짜여진 알리바이대로 형사들의 수사를 유도합니다.

민범과 간단하게 술한잔 하면서 "이건 머리가 아니라 가슴이 말하는거야"

하는 석고의 고백은 소름끼치도록 처절하게 다가오네요.

화선을 좋아 하는 마음을 숨기고 철저하게 화선을 위해서 자신의 모든것을 거는 석고역의 류승범이

다른 영화에서의 집요하고 냉철했던 모습과는 판이하게 다르지만 어눌하게 정말 찌질하게 보일 정도의 철저한 류승범의

변신.

스토커처럼 화선을 향한 사랑을 담아내지만, 정말 그녀를 지키기 위한 모습임을 알아가면서 눈물이 날 정도로 지고지순한 그의 순수한 사랑을 느껴 봅니다.

잔인하도록 무서운 수학자 석고. 류승범이라는 배우를 좋아하는 이유가 이영화를 보면서 증명 되는것 같습니다.

 조금  늘어지는 부분이 있어 지리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류승범이라는 배우를 지켜보는 재미는 포기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고운 하루 보내셔요~ 러브~~ 뿅~~!!!!!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