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 올레길 18코스중 곤을동 마을을 지나면 바로 화북동 마을이 이어집니다.

비석거리를 지나면서 이어지는 해안로를 따라 걷다보면 빨래터, 옛 민물터등이 나타 납니다.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올레길에는 많은 역사 유적지가 흩어져 있습니다.

비석마을을 지나면서 환해 장성이 있고, 별도연대가 있습니다.

해신사가 있고, 화북진지가 있습니다.

발길 닿은대로가 박물관 같은 구간이네요.

몽고항전을 벌이던 삼별초군의 환해장성은 고려말부터 조선시대까지 외침에 대비한 환성이었습니다.

 화북진지, 바다의 안녕을 빌던 제주 특별자치도 기념물 제 22호인  해신사, 제주도민의 애환을 간직한 화북지서 옛터 추모비.

아직 남아 있는 옛 발자취를 소중히 여겨야 할 곳, 제주 올레길 18코스에서 만나는 역사의 한페이지입니다.

더운 여름, 오늘도 건강하세요.

화북동 문화유적 탐방 안내

화북 비석거리

 

 

 

 

곳곳에 남아 있는 민물 솟아 오르는곳, 빨래터. 추억이 샘솟는 장소들 많은 제주 올레길 18코스

화북지서 옛터 추모 ,표지석.

추모 비석만 남아 있다. 최근에 세운 표지석

 

 

 

 해신사

해신사는 순조 20년에 제주 목사 한상묵이 화북포구에 설립했따.

헌종 7년 제주 목사 이원조가 해신사를 고쳐 지었고 현종 15년에는 제주 목사 장인식이 돌에 해신지위라고 새긴 위패를 제작하였따.

해신사는 유교식 해신제를 지내는 곳으로 예부터 제주에서는 관원과 공마수송 등 물자를 이동할 때마다 해상안전을 기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해신제를 지냈다.

화북포는 조천포와 더불어  제주의 대표적 해상 관문이었기 때문에 이곳에 해신사를 창건하여 해신제의 제장으로 이용했다.

화북동의 해신사는 조선후기 관에서 설립한 유교식 해신제 사당으로 19세기 당시 해신사의 해신제는 제주 목사를 중심으로 관에서 치르던 의례였다. 그러다가 20세기 들어서는 점차 화북마을의 어부와 해녀들을 중심으로 해상의 무사고와 풍요를 비는 제사로 변화했으며, 최근에는 화북마을 전체의 무사안녕과 생업의 풍요를 기원하는 마을제로 바뀌었다.

현재 해신제는 화북동의 유일한 마을제로 장인식이 제주 목사였던 때에는 음력 1월 6일에 제를 올렸으나 현재는 음력 1월 5일에 제를 올리고 있다. 제관 5명이 제사를 맡아 치른다.

 해신사

 이 옷은 도 지정 기념물 제 22호 지정된 해신사로 해상을 왕래할 때 안전을 기원하기 위하여 화북포 해안에 사당을 짓고 매년 정월 보름 해신제를 지내도록 한 곳으로 수중한 우리 고장의 문화재 입니다. 최근 이곳을 출입하기 위하여 무단으로 담을 넘어가는 행뤼로 인하여 기와가 파손되고 해신사 내부가 쓰레기로 오염되고 있습니다.

이예따라 재난방재 및 문화재 보호관리를 위하여 cctv및 본 경고문을 설치하오니 무단으로 담을 넘는 행위 및 내부에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를 금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이 사항을 위반하여 적발 시 문화재 보호법  제 101조 2항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게 됨을 알려 드립니다.

 

 가볼곳 , 볼거리 많은 화북동 마을 올레길 18코스

 

 

빨래터로 사용하던곳들이 많이 보존되어 있었다.

제주 18코스, 이런곳 자주 있어 궁금?

이곳이 뭐하는 곳일까?

민물이 샘솟던 곳,

 

환해 장성모습

 

환해 장성

제주도 특별자치도 기념물 제 49호

제주특별자치도 해안선 300여리(약 120km) 에 쌓여진 석성을 말한다. 1270년(고려 원종11)몽고와의 강화를 반대한 삼별초군이 제주도에 들어가 용장성을  쌓아 대몽항쟁을 전개하였다. 

제주 토속 지붕 모습

 

새각시물

옛 사람이 여자의 몸매를 닮았다고 하여 새각시물이라 이름하였네.

마시고 몸감고 빨래하던곳

해안도로 개설로 길속에 물일뻔

보조금 받아 복원하였으니 아끼고 즐겨보세

 

 

별도(화북)연대

 

환해장성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제주공항맛집 용두암 맛집 초밥군 커피씨를 찾아가 봅니다.

용두암 주차장에서 얼마 걸리지 않네요.

요즘 인텨넷이 잘 연결되니까, 휴대전화로 길찾기해서 찾아가는것도 괜찮네요.

저같은 길치도 찾아 다니는거 보면 용하단 생각이 듭니다.ㅋㅋ

초밥을 정말 정말 좋아하는데, 요즘 이상한 재료를 쓰는곳도 많은걸보면

먹기가 겁나는데, 이곳은  믿고 먹을 수 있는곳이라 안심입니다.

이렇게 해서 남는게 있으실까 걱정될 정도로 광어회도 두툼하니 씹는맛이 좋아요.

이곳은 광어 초밥전문점이라서 딱,,,,몬딱  광어초밥만 합니다.

이웃에서 도시락처럼 포장해 가시는 분들도 계시고 관광객들은 용두암 가면서

첫코스로 이집, 초밥군 커피씨를 들른다하네요.

찾아가기 쉬운곳이라 공항에서 가까운곳, 초바군 커피씨 들러보는것도 좋을듯 합니다.

이분들, 부산에 사실때 제주에 여행오셨다가 맘에 드는곳, 이곳에 정착을 하셨대요.

사람이 뿌리를 내린곳에서 다른곳으로 옮겨 살기 쉽지 않은데,

제주에 정착한지 삼개월, 이제 유명 맛집으로 자리잡아 가는것 같습니다.

탱탱하고 쫄깃한 식감의 제대로된 광어초밥

태풍이 지나간 뒷날이라 그런지 선선한 바람과  함께 걷기 좋은날, 올레길 18코스 걸으러 가다가 들러봤거든요.

날씨탓인가? 초밥이 더 맛나게 느껴지는것은?

식감 좋은 광어초밥, 그리고 맛있는 더치커피 맛볼수 있는곳, 가보면 먹는 줄거움이 가득합니다

풍경이가 또 커피를 엄청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두가지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답니다.

초밥군 커피씨, 제주공항근처 용두암 맛집이예요. 꼭~~~~~~~~~~~~~~~~~~맛보러 가보세요 ^^

 

 

 

 

 

 

 

 

 

 

 

 

 

 

 

 몬딱 셀프입니다.몬딱....모두~~~~~~~~

 

 

 

 

 

 

 

 

 

 

 

 

 

 

 

 

 커피씨님과 함께,,,,,,저도 어디가서 얼굴크다소리 안들어봤는데, 풍경이가 셀카를 찍다보니...허허...큰바위 얼굴이 됐네요.ㅋ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