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천 여행을 떠나면 지금쯤 가장 예쁜곳이 오리장림 자천숲입니다.

시원스런 생명력이 나무의 수명만큼이나 샘솟아 오르는 곳입니다.

그 근처에 있는 두곳, 종교적인 색채가 짙은곳, 자천 천주교 공소와 자천교회가 이웃하고 있는 곳입니다.

지난번엔 화북면 자천 공소 천주교 교회를 소개했었는데, 오늘은 자천교회를 가봅니다.

한옥에 교회가 있으니 신기하더군요.

기독교 사적 제2호 자천교회는 1903년에 시작된 교회입니다.

예배당을 보면 정면 강단을 향해 벽으로 나눠진 여자석 남자석 예배석이 따로 있어요.

남녀칠세 부동석, 지금이야 무슨말이야 하겠지만 옛날에 유교사상이 지배하던 우리나라에

예배당에서도 저렇게 자리를 구분하였으니 이땅에 신 문물처럼 들어온 기독교가

뿌리내리기 까지 얼마나 힘든 시간이었을까 하는 반증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한마을에 이런 종교적 건물이 이웃해 있는것도 신기합니다.

영천 화북면에 명소, 가볼만한 곳으로 자천숲과 자천교회, 자천공소 천주교 교회를 빼놓지 마시고 들러 보세요.

 

 

 

 

 

 

 

영천 자천교회: 이 교회는 1903년 미국인 선교사 어드만이 신자들과 합심하여 지은 것으로 전국에서 보기드믄 한옥교회이다.

 건물은 동서쪽으로 약간 긴 네모형태의 우진각 지붕이며, 주 출입구는 양측면에 두었다. 내부는 후면의 양쪽에 온돌방을

두고, 중앙부는 칸막이를 설치하여 남.녀 석을 구분한 예배공간을 마련하여 구한말의 남녀칠세부동석의 시대적 상황을 반영하였다.

구조는 나지막한 기단위에 막돌초석을 놓고, 그위에 네모기둥을 세워 절충식 지붕틀을 설치하였다.

이러한 양식의 건물은 선교 초기에 구미인 선교사들이 지은 한. 양 절충식으로 개신교사와 건축사 연구의 자료적 가치를 담고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자천교회 안내문에서...

영천교회 내부" 정면 강단에서 바라보면 가운데 벽을 사이에 두고 남녀석이 구분되어져 있다.

 

 

 

의자옆에 벽 보이시죠? 정면 강단을 향해 벽으로 구분되어져 있는 남녀 예배석.

영천 자천교회 한옥교회 모습

 

자천교회 설립자 권헌중장로의 묘가 교회 화단에 조성되어 있다.

한국 기독교 사적 제 2호.

영천 자천교회앞 잔디밭,  우측으로 보이는 건물이 신성학당

 

 

 

 

봄의 기운을 가득 품은 영천 자천교회

자천마을 고헌천 주변의 아름드리 나무. 근처 오리장림에도 이런나무가 많다.

 

길 나그네의 휴식처로 이만한곳이 또 있을까?

 

posted by 산위의 풍경

 경북 영천시 화북면 자천리에 있는 오리장림.

지금은 도로개발등으로 숲이 이분되어져서 안타깝다.

몇백년 지난 상수리나무, 버들나무들은 소남등 10여종의 나무들이 있다.

더위를 잊게 할 만큼 숲의 기운과 그늘을 만들어 주는 곳.

이제 가을에 접어 들면서 단풍드는 모습도 보고 싶다.

숲을 걷다보니 연세든 할머니가 도토리를 줍고 계셨다.

내일 또 오시면 주워 가시라고 눈에 띄는 도토리를 주워 데크위에 올려두었다.

지나가다가 울창한 나무숲에 압도되어 멈췄더니 천연 기념물 제 404호 오리장림이었다.

거닐다 보면 그네도 매어져 있는데, 실제로 그네를 뛰어 볼 수도 있다.

예전엔 너무 높이 올라가면 무서워서 멈췄는데...

또다른 재미다.

생각지도 않았던 체험, 이런게 여행의 묘미다.

숲에서 한참을 머물다  또 숲을 가르듯 도로를 타고 달리는 자동차, 거기에 자전거로 달려가시는 어르신도

오리장림과 더불어 풍경이 된다.

잠깐의 휴식도 좋았던 자천리 오리장림 자천숲이었다.

 

 

 

 

 경상북도 영천시 화북면 지천리 1421-1

천연 기념물 제 404호

이 숲은 옛부터 오리장림이라고 불리어 왔는데  근래에 와서는 자천숲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오리장림이란 말은 화북면 자천리 일대 좌우 5리 에 걸쳐 울창한 수을 이루고 있따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숲이 형성된 약 400여년 전부터 이 곳 주민들은 마을 안녕을 기원하면서 매년 정월 대보름날 자정에 제사를 올리고 있으며

봄에 잎이 무성하면 그 해에는 풍년이 온다고 믿고 있따. 이 숲에는 10여종이 넘는 나무들이 수목박물관을 연상시키듯 자태를 뽐내고

있으며, 여름에는 자천마을 앞을 흐르는 고현천과 함께 오리장림의 그늘이 시원함을 빚어낸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