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2. 23. 10:34 맛있는 레시피

동생 카카오 스토리에는 매번 외식하거나, 술한잔 하는 안주가 자주 올라 옵니다.

그런데 어젯밤에 보니 바로 바로 맥반석 계란 만들기.

이게 굉장히 쉽더군요.

자려고 자리에 누웠다가 벌떡 일어나 만들어 보았던 맥반석 계란 만들기.

정말 찜질방 계란처럼 맛있더라구요.

방법은요

압력 밥솥에 계란을 깨끗이 씻어서 넣습니다.

물은 계란이 잠기지 않을 정도로 붓습니다.

굵은 소금을 넣습니다. 조절 잘 하셔야 해요.

그다음  잡곡을 선택해서 취사를 눌러 놓으면 끝.

일단 밥솥에 넣었으니 보온으로 될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중간에 열면 큰일 나는거 아시죠?

계란이 소금기까지 더해진데다 탱글 탱글 정말 맛있습니다.냠냠~

다이어트식으로도 참 좋군요.

일반 삶은 계란보다도  먹기 좋더라구요. ㅎㅎ요렇게 만들어 두고한두개씩 식사때

활용하는 방법 괜찮은것 같아요. ^^

 

동생 카카오 스토리에 올라왔던 사진 때문에 벌떡 일어나 만들게 된 맥반석 계란 만들기

물을 이거 보다는 더 부었어야 했는데....

취사를 눌러 두고 기다립니다.

물을 너무 작게 넣었어요. ㅡㅡ

물을 너무 작게 넣어서 좀 누른듯...

눌러 붙은거는 소금기 일텐데요, 금방 씻기 더군요.

요게 맛더라구요.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17. 05:30 맛있는 레시피

장수 장안산 산행을 마치고 모두 저녁을 해결해야 하는 상황

주변에 맛있는집 없을까?

진미회관에 김치 찌개와 청국장을 예약 해놨는데요

전라도의 화려한 먹거리는 어디로가고 소박한 밥상이 기다리고 있는겁니다.

20첩 이상의 밥상을 기대했던 풍경이 약간 실망스럽기도 했어요.

 

그런데 삼삼하게 제대로 된 청국장을 먹으니 입맛에 딱입니다.

반찬들도 짜지 않게 맛있네요.

다행입니다. 풍경이는 짠 음식을 안 먹으려 노력 하는데, 이집은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듯 합니다.

짭조름한 음식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이집 음식이 다 싱겁게 느껴지실 겁니다.

청국장 맛있는 진미회관. 장수 가시면 들러 보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차성 아트홀이 개관을 했습니다.

기존 군청의 회의실을 아트홀로 개관 한것입니다.

전체  300석  예약이 모두 마친 상태였고, 현장에 예약 못한 사람들도 많이 오셨더군요.

 저는 미리 예약을 해서 표가 있었지만, 친구는 예약을 못해서 저의 표를 줘서 들여 보내고,

저는 촬영을 하며 대기자들을 지켜 봤습니다.

혹시나 입장 가능 할지도 모르니까, 보조석 표를 나누어 주더군요.

제가 본것만 해도 70번 이상의 보조석표가 나갔습니다.

두시 공연인데, 시간에 모두 입장을 하고 안내 책상위를 보니, 예약자들이 오지 않아 남는 표가 많더군요.

이것이 우리의 예약 문화 현실입니다.

예약하고, 혹시 못오면 다른 사람을 위해서라도 취소 전화를 해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2차로 보조석표를 가진 사람들에게 예약석 자리를 배부했습니다.

풍경이도 받아서 앞자리로 들어갔습니다.

좌석이 너무 좁아서 먼저 앉은 관객이 일어서지 않으면 가운데쪽 관객이 들어 갈 수가 없는겁니다.

요건 좀 불편하지만 어쩔 수 없을듯 하네요.

개관 기념공연이라 그런지 군수님이나 군의회 의장님이나 쉬는 토요일 인데도 나오셔서 일일이 관객을 맞아 주셨는데,

되레 인삿말은 "감사합니다." 한마디였습니다.

탈선 춘향전을 연출 하신분은 이윤택님 이십니다.

부산 연극계의 대부이시지요.

언론에서 인터뷰하시는 모습을 본적이 있어서 금방 알아 보고 인사를 드렸습니다.

이윤택 연출자님이 탈선 춘향전에 대하여 안내를 하셨습니다.

부산 출신의 이주홍님이 집필 하신 작품이고, 춘향전은 버젼이 두가지가 있는데,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관급용에서 정비한 일반 춘향전이 있고,

풍경이가 관람했던 연극 탈선 춘향전 버젼이 있답니다.

기장 군민은 연회비 10000원에 언제든 한공연 1회 무료 관람이며, 기장 군민이 아닌 분은 연회비 100,000원이며, 1회 관람료 1만원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문화의 불모지 같았던 기장에 새로운 영역의 문화 공연의 시작점입니다.

예측 했던 대로  탈선 춘향전은 광한루에서 춘향과 이몽룡이 만나고  한양으로 간 이몽룡이 소식이 없을 동안

변학도에게 고초를 당하는 춘향, 암행 어사가 되어 금위 환향 하는 스토리전개는 똑 같지만, 전라도 특유의 육두문자를 쓰는

연극 이더라구요.  아마 관객중 대다수의 아이들이 있었는데, 욕이라도 무슨 뜻인지 모를것 같습니다.

요즘 쓰는 아이들의 욕과는 차원이 다르니까요.

풍경이가 볼때는 춘향전이 아니라, 방자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방자의 분량이 가장 많고 맛깔 스럽게 역할을 가장 잘 소화 하는것 같았거든요.

아쉽게도 리플렛이나 포스터 어디에도 방자 누구, 춘향 누구 이런 안내가 없었기 때문에 이름도 모르는 것이 안타깝네요.

몇몇 배우들의 이름이 포스터에 있긴 하지만, 전혀 얼굴을 모르는 연극인들을 이름과 역할에 끼워 맞힐 수 있는 능력은 없으니까요.

연극을 보고나서 응원하는 차원에 친구와 저도 회원 가입을 하고 회비 10000원 납부 했습니다.

앞으로 질 높은 연극이 공연 되는 차성 아트홀로 커나가길 바랍니다.

 

 

연출자 이윤택 선생님

밀려드는 관객들

 

 

 

 

 

 

탈선 춘향전을 보고 퇴장하는 관객들

공연 관람후 기념 촬영중인 어린이들

공연후 관객을 배웅하는 배우들

맨앞이 월매입니다.

우측 방자, 노랑 원피스 향단이

방자와 이도령

 

 

 

 

 

 

이몽령과 성춘향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