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27. 05:30 풍경 기행




땡땡땡땡댕땡

기차 건널목에는 정지 신호기가 있습니다.

세차게 달려오는 기차를 피해

일단정지.

기차가 지나가야 또다시 땡땡땡땡땡 소리를 내며 차단기가 올라가지요.

그럼, 가던길을 가면 됩니다.

막혔다고, 힘들어 할게 아니라

잠시 쉬었다 간다 생각하면 훨씬 마음이 편할겁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며칠간 괘씸하고 미웠던 사람들도

이제는 용서할 마음의 준비가 되었습니다.

미워하면 제 마음도 미워지니까요.

일단 멈춤 신호앞에서 잠시 멈추고

숨고르기!

마음을 다스리고 편안 해 지고, 이제 또 가던 길을 가야겠지요.

전화위복의 기횔일지도 모릅니다.

며칠간의 마음 감옥에서 벗어났습니다.

문득 길을 걷다가 기찻길 차단기가 내려오는 소리에

정신이 번쩍 들었답니다.

잠시 막힌 것 일뿐, 영원히 막힌 것은 아니니까요.

용기를 얻어 저벅 저벅 힘차게 걸어갔더니 좋은일이 생겼잖아요?

여러분도 지금 힘든가요?

이게 영원은 아니니까요~ 힘내셔요.






★이글은 예약 발행 합니다. 1박2일 울릉도 산행 다녀와서 뵙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9. 06:14 영화in screen

감독:구자홍

윤제문이란 배우는 주로 조연 배우입니다.

얼마전 이승기, 하지원 주연의 더 킹투하츠 에서 아주 비열한 무기상으로 연기한바 있습니다.

"나는 공무원이다."

코메디 영화로 분류돼 있길래 무조건 표를 샀어요.

영화가 상영 시작하면 윤제문 (한대희역)의 나레이션이 들립니다.

10년차 공무원 38세 한대희 7급 공무원 9호봉 연봉 삼천오백.

정시 출근 정시 퇴근.

자신의 직업에 만족하며 업무에 충실한 한대희.

환경과 생활 공해팀 근무 공무원입니다.

마포구청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무대가 왠지 영화속이 아니라 실제 상황같은 모습들이 많지요.

민원전화가 끊임없이 와도 흥분하면 지는거다....라며 평정심을 잃지 않고 민원인 전화를 받아 줍니다.

어느날 시끄럽다는 민원인들 때문에 단속에 나갔다가 소음때문에 당장 건물에서 쫓겨나게 된  인디 밴드를 만나게 됩니다.

마침 지나가던 일면식이 있던 부동산 사장과 인사를 나누게 되고 얼결에 같이 인사를 나눈 인디 밴드는 그 부동산 사장이

소개해준 장소에 연습실을 정했는데, 벼룩이 간이나 빼먹지! 알바 해서 근근히 악기 빌리고 연습장 월세내는 청춘들의 악기를 들고 텨 버립니다.

밴드들은 한대희에게 항의하며 책임지라는데, 정작 한대희 내가 왜? 라며 발뺌하려 합니다.

마침 구청장이 그곳을 지나게 되고 인디 밴드들은 때를 놓칠세라 구청자에게 알리려는 찰나. 할수 없이 한대희는 자신의 집 지하를 빌려주는것으로 마무리 합니다.

매일밤 울려대는 밴드음악 소리에 잠도 못자고 토끼눈처럼 벌개져 가는 눈으로 출근해 꾸벅 꾸벅 졸기 까지 하는 한대희.

인생 최대위기가 찾아 온듯 합니다.

나~ 음악 싫어해.....하면서도 점점 밴드 음악 소리가 귀에 익숙해 집니다.

페스티벌 참여 1주일을 남기고 밴드의 보컬을 맡았던 사쿠가 탈퇴를 해 버립니다.

급해진 인디밴드 급기야 한대희를 맴버로 긴급 투입.

기타도 칠줄 모르는 한대희를 맴버로 집어 넣고 보니 개인 레슨 아무리 해도 일주일 안에 어떻게 연주를 하겠는가?

가장 간단한 음만 가르치곤 그것만 치라고 요구합니다.

페스티벌이 있는날, 폭설이 내려 모든 공무원들은 소집 통보를 받습니다.

열심히 제설 작업하던 한대희. 밴드 공연 시간이 다가오자 일단 공연장으로 갑니다.

공연중, 마포 구청장이 방문하는 위기가 찾아 옵니다.

모든 공무원은 제설작업에 차출이라고 구청장도 돌아가고, 무사히 공연을 마치고 나갔는데, 구청장과 마주칩니다.

헉!  감봉 당하고 신참 공무원의 능력으로 점점 찬밥이 되어가고 있는 한대희.

그러나 마음속에서 꿈틀 대던 음악으로 향한 흥은 자신의 내면을 채우는 요소가 되었던듯 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떠오르는 한사람이 있어 피식 피식 웃음이 났습니다.

풍경이 형부는 올해 52세입니다.

언니에게 프로포즈 할때도 기타로 노래를 불러 주던 낭만적인 분이셨습니다.

결혼 20년 넘게 가장으로 열심히 살아온 형부.

" 니네 형부 요즘 밴드 연습 한다고 주말마다 연습실 간다"는 언니의 말을 예사로 들었는데,

어느날 가족 모임으로 친정엘 갔더니  흔히 오브리라고 하는 연주기계들과 마이크, 엠프 , 기타까지 들고 오신 형부.

즉석 노래방이 열려 온 가족이 신나게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은 주말에 공연도 다니신답니다.

어느 라이브카페에 가시면 아마 풍경이 형부를 만나실지도 모르겠습니다.ㅋㅋ

일주일에 몇번씩 연습실에 가시고, 피곤해 하지만 예전에 가졌던 꿈을 향해 조금씩 조금씩 발짝을 떼시는 형부.

사무실에다 엠프랑 악기랑 사다두시고 언니에게 살짝 구박을 당하시는 형부.

나는 공무원이다. 이 영화를 보면서 형부를 응원해 주고 싶어 지네요.

남자. 나이 오십이 넘으면 자신이 하고싶은 취미 하나쯤 가지는거 멋진 일 인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가장으로서의 책임을 벗어 던지라는 소리는 아닙니다.

형부 화이팅~!! 나는 공무원이다라는 영화를 안봤다면 조금 덜 이해하는 처제가 됐을지도 몰라요~

장맛비가 내릴 오늘도 운전 조심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