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7. 10. 09:15 영화in screen

서면 롯데 시네마에서 리미트리스.

시사회를 갔었는데요, 이번엔 일찍 가서 주차를 하고 주변의 맛집에 들러서 식사를 하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한참을 스마트폰과 씨름을 하며 기다렸답니다.

8시 시작되는 영화 10분전 입장을 했는데요~

작은 영화관안에 그래도 예전 시사회 보다는 사람이 좀 있는듯 하던데, 화면은 아무것도 안나오고 있더니,

8시에 다짜고짜 영화를 작을 하더군요. 예고편이라던지, 광고도 없이 시작하니 평소와 다른 느낌이네요.

--구글 이미지

감독 : 닐 버거

주연: 에디모라(브래들리 쿠퍼),린디(애비 코니쉬),칼 벨룬 (로버트 드니로)

글 한줄 못쓰며 찌들어 가던 애디모라는 여자친구 린디에게 결별 통보를 받는다.

전처 오빠가 준 약 한알을 먹고

주변의 모든 사물을 빠르게 보고 판단하며 저장되어 있던 옛 기억들도 떠오리는 순간 응용하며

하룻저녁 뚝 딱 소설을 써 편집장에게 건넨다.

약에서 깨었을땐 찌질한 에디 모라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약을 구하기 위해 전처 오빠를 찾게 되는데, 아침거리를 사고, 양복을 찾아오라는 심부름을 하고 돌아오니

죽어 있는.....

911 신고를 하고 약을 찾기 시작한다.

죽음을 목격하고 놀라던 에디모라는 그순간 악마를 맞는것 같다.

약을 찾느라 혈안이 되어 있어서 죽은 처남은 안중에도 없는듯 하다.

가까스로 약을 찾아 숨기고, 경찰에게 참고 조사를 받고 풀려난다.

일을 성공의 목표로 삼은 에디는 애인 린디로 되찾고 나날이 성공을 향해 나간다.

약을 먹고 소설을 하나 써서 넘기고, 뉴스를 들으면 바로 바로 분석하기 시작한다.

이제 주식을 사고 팔아 이윤을 남기며 재산을 불리기 시작한다.

일을 시작 하기전, 종자돈을 빌려서 불려 나가기 시작한다.

그러다 칼밸룬(로버트 드니로) 경제계 큰손을 만나 점점 기량을 발휘하기 시작하는데,

일을 하기 위해 약을 더 먹으며 점점 부작용도 겪게 된다.

종자돈을 빌려 줬던 사람도 약을 받아 먹기 시작해, 약효를 알고 점점 에디모라를 다그친다.

약이 바닥날때쯤, 전처를 만나 약을 구할 방법을 찾으려는데, 전처 역시 약 부작용을 겪고 있다.

다행히 약을 끊었지만, 부작용으로 집중을 못하ㅡ는걸 알려주고 약 부작용이 심하니 먹지 말고 차차 끊으라고 권유한다.

돌아오는길 종자돈을 빌려줬던 사람에게 쫒기게 된다. 철옹석같은 호텔도 뚫고 들어오는 그들.

위기에 처한 에디는 사람을 헤치게 되며 그곳을 벗어난다.

나쁜 일도 서슴지 않으며 점점 약에 혈안이 된다.

장면이 바뀌어 상원의원에 출마한 에디.

칼 밸룬은 에디를 찾아와 제약회사 이야기를 하며, 약을 구하려면 자신과 손을 잡아야 한다고 협박하려 하지만,

에디는 이미 약의 부작용을 없애 뇌의 구조를 바꾼듯.

신약 한알이 있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쓰실까요?

약 한알로 모든 기억을 떠올리며 20퍼센트만 쓰던 뇌를 100퍼센트 활용해 살 수 있다면?

현 자본 시장에서 이런약이 있다면 영화 장면에서 살인도 마다하지 않은 무섭기만 하던데, 실제라면???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3. 06:00 맛있는 레시피

주말과 휴일 잘 보내셨나요?

엉게나무 나물이 요즘 제철이예요.

맛있는 것들도 많은 세상에 가시가 성성 나 있는 나무순을 뜯어 먹다니 하실지도 몰라요.

그러나 간질환, 당뇨, 관절염 등등 염증성 질환에 엄나무가 좋다고 하네요

저도 건강 검진 하면 류마티스 인자가 있다고 해요. 발병 된건 아니지만 인자를 가지고 있어서 발명될 확률이 높다고 그래요.

그래서 신경쓰이기도 하구요, 엉게 나물이 관절염이나 류마티스에 좋다고 알려져서 이맘때면 꼭 챙겨 먹게 되요.

검색하면 약효가 많다고 나오죠? 그런건 제가 증명 할 수가 없잖아요.

대신 맛으로 증명할 수 있어요.

봄철에 나는 나물중 귀족 나물이라 할 수 있어요.

이때 아니면 재배되지 않으니 먹을 수 없어요.^^

그래서 지인에게 부탁해서 2단을 사왔어요.

한단은 이미 데쳐서 맛있는 곰소 갈치젓갈과 쌈으로 해서 먹었구요.

한단은 나물로 무쳤어요.

나물은 초장에 무쳐도 되고요~ 이번엔 간장과 들깨가루를 넣고 무쳤더니 아주 색다른 맛이 나네요.

재래시장에선 엉게 한단에 1만원부터2만원 합니다.

묶여진 단에 크기나 파는이에 따라서 가격이 달라요~

다른 나물과 같이 무치면 되는데, 특히 건강을 생각하신다면 들깨 가루와 들기름을 넣고 무쳐요.

영양도 높아 지지만 짠 음식 먹는것을 막을수 있고요, 특유의 엉게 향과 잘 어울리니까요.

입맛 돌아오는 엉게 나물로 색다른 봄을 즐기시길 바랄게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