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신혼'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5.28 어떤 인연21
  2. 2012.05.21 닭살 부부 애정행각-하루 걷는길70
2013. 5. 28. 09:20 풍경 기행

어떤 인연.

스물세살에 서른하나의 남자를 소개로 만나

8개월간 남자의 구애로 결혼에 골인을 하였지요.

그저 장거리 연애를 하다보니, 맨날 만남이 아쉽고 그립고

친정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강행하였습니다.

친정 엄마를 겨우겨우 설득해서 말입니다.

" 엄마, 나 이사람 놓치면 정말 이사람처럼 좋은 사람 다신 못 만날것 같아.

허락해 주세요. "

남편은 반대하시는 시어머님께 그랬대요.

" 나~ 이사람하고 결혼 못하면 평~생 독신으로 살테니까 엄마가 알아서 하세요"

서른 하나, 적잖은 나이를 먹은 아들이 평생 독신으로 살겠다니, 얼마나 기가 막히셨겠어요.

그렇게 결혼을 해서 22년을 살았군요. 알콩 달콩 닭살스럽게 말입니다.

우리의 인연을 만들어주신 지인.

지난주 5월25일은 그 따님이 결혼을 했습니다.

처음 봤을때 유치원에 다니며 딩동거리고 피아노를 치던 귀여운 꼬마아가씨가 말입니다.

남편은 지인 남동생의 친구였고, 저는 지인의 집에 자취생이었거든요. ^^

저희를 소개시켜주시고, 그 인연으로 양가 대소사에 서로 서로 참석하는 돈독한 사이가 되었습니다.

부산에서 수원까지 결혼식을 보러 갔지요.

너무나 반가워 하시는 지인, 내내 사위맞는날 너무너무 쑥쓰러워 하시는 내외분,

두분다 나이보다는 훨씬 젊어 보이시는 탓에 더욱 그러신것 같습니다.

" 옛날 그대로세요. 두분은 ㅎㅎ 축하드려요 "

지인께서는 "ㅋㅋ 옛날 그대로는...이마에 주름이 자글자글 한걸~ " 하시며 웃습니다.

너무나 곱고 예쁜 엄마를 닮은 신부.

귀여운 5월의 신부가 되었네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우연한 만남으로 이루어진 인연이지만, 가꾸고 이어가는 방법에 따라

참좋은 인연으로 가족처럼 지낼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실로 절감 합니다.

사랑하는 새신부.

평생동안 오늘처럼 아름답고 빛나게 행복하게 살아야해~

결혼 축하해. ^^

나는 나를 소개시켜준 지인의 고향 부산에서 결혼 생활을 하는데,

지인의 따님은 내고향 양평에서 신혼살림을 차린다니 이런

우연? 이런 인연이 또 있을까?

 

 

수원 J마리스 웨딩

신부와 지인-둘다 너무나 곱다.

지인 내외분과 새내기 부부 ㅋㅋ

신부와 지인 내외분

귀여운 신부-내가 처음 만났을때 유치원생이었다.

지인 내외분, 사위를 맞는날, 너무나 쑥쑤러워 하신다.

 

 

 

사위와 한컷 부탁 하셔서 찍었다. ^^

 

 

어머니들끼리 화촉을 밝히기 위해 나란히 대기중이시다.

거울보며 한컷 장난치고 있는 풍경이

화촉을 밝히고 나서....

새내기 부부  부모님께 인사~

 

신부에게 축가를 바치고 있는 새신랑

 

 

 

 

 

 

 

은 다 끝났는데, 새신부와 신랑보다 부모님들이 더 긴장하신듯 보여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1. 06:00 풍경 기행

5월17일 ~5월 18일 1박 2일 지리산 산행을 다녀온 풍경입니다.

민박집의 하룻밤은 길었습니다.

와이파이가 안떠서 휴대전화 인터넷도 안되더니 새벽녘이 되니까 신기하게 되더라구요.

인터넷도 밤새 안되고, 풀벌레 파닥거리는 밤에,

책을 읽다, 덮었다, 누웠다,일어났다.....

그렇게 밤이 흘러 새벽이 오고 있는데,

남편에게 문자가 왔어요.

 

 

문자 한통에 생각 나는대로 끄적였습니다.

바로 카카오스토리에 올려 두었지요.

 

 

걷기를 마치고 돌아오는길 문자를 보냈어요.

 

 

옛 어른들이 집나가면 개고생(죄송)

ㅎㅎ 이라고 하셨는데, 낯선곳의 밤은 참 길고, 산행가면서

읽기 편한 연탄길 (이철환)을 가져 가서 읽다가 자려다 깨고를 반복했어요.

우리 부부는 20년 넘은 신혼 아니고 중고 부부입니다.ㅋㅋ

같이 산 세월이 20년이 넘었으니 중고 맞지요?

예민한 남편은 저 없음 잠을 잘 못자거든요.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하구요...ㅎㅎ

자나 깨나 들어오나 나가나 서로서로 걱정 이거 병이죠?

ㅎㅎ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

부부의 날~ 기념으로 전화 한통씩 하세요~~ 사랑해~!!! 이렇게 반짝이는 하루가 될것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