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산의 대표적 작가중 한분 요산 김정한 선생의 문학관을 찾아가 봅니다.

기장에서 가려면 36번 버스를 타고 연산 교차로까지 가서 1호선 지하철을 갈아 탑니다.

범어사역에서 내려 1번 출구로 나가면 요산 문학로가 펼쳐져 있습니다.

출구에서 나가자마자 바로 오른쪽도로 요산문학로를 따라 걸어갑니다.

900여미터를 걸어가면 됩니다.

요산 문학로를 걷다보면 금정중학교와 청룡초등학교가 있는데 범어사 경내에 있으면서 범어사에서 운영하던 사립 명정 학교가

분리된 것이라고 합니다.

요산 선생이 12세때에 다니던 곳이라고 합니다.

이곳을 지나면 요산 선생의 사람답게 살아가라는 말씀을 벽화에 그리고 작품 설명과 벽화를 보면서 걸을 수 있습니다.

요산 문학관은 언덕에 있습니다.

도착해보니 사무실 직원 한분만 있고 아무도 없었습니다.

문학관 전체를 풍경이 혼자 차지한 기분이었습니다.

1908년~1996년 89세로 타계할 때까지 부산을 지키던 작가입니다. 1931년 24세때 일본 유학중 유학생회에서 발간하던 잡지 『학지광』편집에 참가했으며 『조선시단』『신계단』등에 시와 단편 소설 발표했는데 이때 단편소설 『구제사업』은 작품 제목만 실리고 내용은 전문 삭제를 당했다고 합니다.1932년  12월에 처녀작 『그물』을 <문학건설> 발표했다고 합니다.

등단은 1936년 요산 선생이 29세때 『사하촌』이 <조선일보>신춘 문예에 당선되면서 소설을 쓰기위해 우리말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당시 한글사전이 없었음) 우리말 낱말 사전과 식물도감을 작성하기 시작하여 이후 <우리말>이란 제목의 노트 8권과 <식물연구>라는 제목의 노트 2권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부산중학교에서 교사로 활동하셨으며 1949년에는 부산대학교에 출강을 시작하셨다고 합니다.

1950년 부산대학교에 조교수로 발령 받았는데 6.25발발로 보도연맹 가입자들에 대한 구금을 피해 엄궁동으로 피신중 체포 되기도 하셨답니다.

---위의 내용은 요산 선생의 연보에 나와 있는 내용입니다.

 

요산 문학관은 전시실과 부대시설이 있습니다.

1층은 세미나실이 있어요.

2층은 전시실과 도서관이 있더라구요.

3층은 창작실로 방문객들에게는 개방되지 않습니다.

지하1층에는 강당이 자리했습니다.

요산 선생의 대표적 작품을 살펴보면

1936년에 발표한 『사하촌』1936, 『모래톱이야기』1966, 『수라도』1969, 『뒷기미 나루』1969, 『인간단지』1970, 『사밧재』1971, 『산거족』1971, 『오끼나와에서 온 편지』1977년등이 있습니다.

요산 문학관에 들어서자마자 선생의 생가가 복원되어 있습니다.

요산 선생이 태어난 동래구 북면 남산리는 예부터 김해 김씨(삼현파)집성촌이었다고 하네요.

본향이 경북 청도인 선조들이 이곳으로 세거한 때는 무오사화(1498년 연산군 4년)로 16대조 김일손이 참화를 입은 후랍니다.

조부 대에 와서 종가가 되고  선생이 떠나시고 후배 작가들과 뜻있는 사회 인사들이 생가복원 이야기를 시작해 부산 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그 해 12월 퇴락한 집을 헐고 2003년 6월에 공사를 마무리 했대요.

요산 선생의 작품 『수라도』1969년 발표되었는 한말부터 광복까지 한 여인의 일생을 통하여 허진사댁 가족사와 한민족 수난사를 실감있게 표현한 작품입니다.

모래톱이야기는 1966년 발표되었는데 작가가 25년 침묵을 깨고 발표한 작품으로 일제시대부터 낙동강 하루 소작농민의 애환을 그린 작품이예요.

장편 삼별초는 고려 1014년 현종5년부터 1273년 원종 14년까지 월별로 구분해 사건별로 기록해 연표를 작성할 만큼 대단한 자료 수집을 하셨어요.

1970년발표된 독메는 외따로 떨어진 조그만 산이라는 순우리말로 고립촌락을 일컫는 말이기도 하답니다.

국유지 불하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소설이라고 합니다.

사밧재는 1971년 발표되었는데 일제말 배경으로 창씨개명과 학병지원문제를 통해 민족의 저항성을 보여주는 점에서 수라도와 맥을 같이 한다고 하네요.

이참에 요산 선생의 작품에 대해 알았으니 통째로 다 읽으려고 전집 장만을 하려고 주문해 두었답니다.

일부 작품만 읽어서 아쉬웠거든요.

 

말년에 천주교 신앙을 가지셨답니다.

사전이 없을 당시 요산 선생이 만든 낱말 카드.

량이 엄청났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식물도감을 자주 보는편이예요.

야생화를 좋아 하는데, 산행에서 만난 야생화를 이름을 몰라 답답할때

찾아보기도 하구요,

그런데, 식물도감을 보면서 가장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어요.

어떤 비교물이 없어서 그 꽃이 얼마만한것인지, 혹은 꽃만 나와 있어서 잎은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할때가 많았어요.

그런 궁금증을 확~ 해결해 주는곳이 있어요.

바로 남원의 허브식물원. 허브밸리지요.

그곳에 가면 압화 전시관이 있는데요.

뿌리부터, 꽃 , 잎이 한꺼번에 다 있어서 야생화를 만나서 찾기 아주 쉬워요.

아~~~~ 이거 너무 좋아요.

야생화의 그 여린느낌이 그대로 살아 있는 압화 전시관.

이게 가까운곳에 있어서 자주자주 보고 싶은데,,,남원에 왔으니 실컷 보고 가야겠어요.

사계절의 야생화를 한자리에서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행운의 전시관이예요.

제가 좋아 하는 야생화가 얼마나 많은지 흠뻑 빠져서 봤습니다.

남원 지리산 허브밸리 압화 전시관 꼭 한번 찾아볼 좋은곳이란 생각이 들어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