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2. 23. 10:34 맛있는 레시피

동생 카카오 스토리에는 매번 외식하거나, 술한잔 하는 안주가 자주 올라 옵니다.

그런데 어젯밤에 보니 바로 바로 맥반석 계란 만들기.

이게 굉장히 쉽더군요.

자려고 자리에 누웠다가 벌떡 일어나 만들어 보았던 맥반석 계란 만들기.

정말 찜질방 계란처럼 맛있더라구요.

방법은요

압력 밥솥에 계란을 깨끗이 씻어서 넣습니다.

물은 계란이 잠기지 않을 정도로 붓습니다.

굵은 소금을 넣습니다. 조절 잘 하셔야 해요.

그다음  잡곡을 선택해서 취사를 눌러 놓으면 끝.

일단 밥솥에 넣었으니 보온으로 될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중간에 열면 큰일 나는거 아시죠?

계란이 소금기까지 더해진데다 탱글 탱글 정말 맛있습니다.냠냠~

다이어트식으로도 참 좋군요.

일반 삶은 계란보다도  먹기 좋더라구요. ㅎㅎ요렇게 만들어 두고한두개씩 식사때

활용하는 방법 괜찮은것 같아요. ^^

 

동생 카카오 스토리에 올라왔던 사진 때문에 벌떡 일어나 만들게 된 맥반석 계란 만들기

물을 이거 보다는 더 부었어야 했는데....

취사를 눌러 두고 기다립니다.

물을 너무 작게 넣었어요. ㅡㅡ

물을 너무 작게 넣어서 좀 누른듯...

눌러 붙은거는 소금기 일텐데요, 금방 씻기 더군요.

요게 맛더라구요.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6. 15:51 맛있는 레시피

황태찜, 어려운게 아니랍니다.

다들 집에 추석에 쓰고 남은 황태포 하나씩 있지 않으실까요?

황태포를 어떻게 해 먹을까 고민하다가 매실고추장 황태찜을 해 봤습니다.

너무 허겁 지겁 먹다보니, 사진 찍는걸 잊어 버려서...

할수 없이 국거리로 사다놓은 황태포로 대신합니다.ㅋ

준비 할것도 얼마 없어요.

재료 :황태포,매실액, 마늘,고추장,후추가루약간,볶은 참깨,올리고당(없어도 되고요~)

재료가 너무 간단하죠?

매실 고추장 황태찜.

간단한 재료지만 그 맛은 정말 좋은 매실고추장 황태찜 .

황태포는 물에 살짝 불려 줍니다.

건져서 찜기에 넣고 살짝 김을 올려 줍니다.

이때 우리는 양념 고추장을 만들어야죠~

간단합니다. 준비한 고추장 분량에 후추가루 약간 넣고 매실액 넣고 볶은 참깨를 넣어주면 끝! 좀더 반짝이게 하고 싶으면 올리고당을 약간 넣어 주셔도 됩니다.

양념된 고추장을 김올린 황태에 발라 주시고 다시한번 한김 올려 줍니다.

그럼 매실 고추장 황태찜 만들기 끝!

 아주 부드럽고 맛있는 별식이 탄생 할거예요.

 

 

 

만들기는 쉽지만 정말 맛있는 매실고추장 황태찜.

오늘 도전해 보세요. 별식으로, 도시락 반찬으로도 좋아요~

주말 휴일 특별한것 한가지 기다리셨다면 매실고추장 황태찜

도전!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8. 05:40 맛있는 레시피

양산쪽 산행을 마치고 일찍 부산으로 들어와 저녁을 먹게 되었는데, 부대앞 유명한 오징어 삼겹살 콩나물 볶음....오삼콩

먹어보니 맛있더라구요~

들어간거 뻔히 보이는 음식.

또 나가서 먹어보면 만드시 만들어봐야 직성이 풀리는 풍경이 또 발동이 걸렸습니다.

점심때 한번 만들어서 아들과 후딱 먹어치우고는, 저녁에 퇴근한 남편을 위해 다시 만들어 주었지요.

이양반~ 밥 반찬으로 안 먹고 술안주로 먹네요.

반찬으로 먹으라니까 !

ㅎㅎ 그래도 실실 웃음이 나오는 밥상입니다.

쉽습니다. 따라해보세요.

삼겹살은 아주 얇게 썰어서 200g 준비해요.

오징어는 2마리 5천원해요 한마리씩만 사용했어요.

콩나물은 천원어치면 두번 해 먹을 수 있어요.

양파, 파 , 청량고추,마늘, 고추가루,진간장,올리고당,고추장 약간.

이렇게만 준비하시고 시작해 보세요. 푸짐한 저녁이 될거예요.

다  드실때쯤 밥도 볶아 드세요.

우리나라 요리의 특징이잖아요?ㅎㅎ 그냥 치우기 섭섭하지요.

그럼 행복한 식사시간 되시길 바랄게요.

 

 

 

 

 

 

빨갛지도 않은데 매콤해요. 청량고추 2개를 넣었더니.... 호호~매워 하면서도 다 먹었어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