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오전에 일찍 한라산 윗세오름 산행을 하고 있는데, 부재중 전화가 2통. 전화를 해보니 예약했던 차귀도유람선이었다. 오실수 있으면 오전에 오시란다. 예약은3시였는데...지금 한라산 산행을 하고 있어서 안된다했다. 빨리하산해서 차귀도 포구로 향했다. 1시를 조금 넘긴시간, 2시30분 배를 타란다. 근처밥집에서 식사를 했는데 별나게 맛없는 그집, 언급은 않겠다.
2시20분쯤 차귀도 유람선을 탔는데 시간이 지나도 출발을 안한다. 나중에 보니 단체손님이 우르르~온다. 그 손님들을 태우고 차귀도 죽도로 향했다. 비가 억수로 쏟아진다. 선착장에 내려 올라기기 시작하니 6월5일 화재가 났던곳이 확연히 눈에 띈다. 원인을 알수없는 불이라니..빗속을 뚫고 차귀도 등대를 향해 걷는다. 멋진 절경을 눈에 담는다. 혹 바다 물놀이하면 쓰려고 수중카메라를 들고 갔었는데 요긴하게 썼다. 빗방울때문에 선명하진 않지만.
1시간 시간을 준다던데 얼마나 빠르게 돌았던지 트랭글 기록은27 분. 비가 와서 사람들이 빨리 배로 돌아오니 바로 출발하는 유람선. 돌아오는 바닷길에 승무원의 얘기는 듣는둥 마는둥, 출렁이는 파도에 배가 흔들리자 여성 승객들 굉장히 놀랬다. 날 좋은 날 트레킹하면 좋으련만 그래도 빗속에 꼭 가보고 싶던 차귀도를 다녀와서 좋다. 구석 구석 다녀 본 제주여행  즐겁게 이어간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월봉은 우리나라 지질공원중에서 가장 선명한 인상을 간직한 곳이었다.

처음 갔을때 그 신비함을 잊지 못해서 이번여행에서 언니랑 데리고 다시한번 그곳을 방문했다.

언니도 처음보는 풍경이라면서 엄청 신기해 했다.

지층사이에 탄흔과 탄낭이 그대로 관찰되는 곳으로 수억겁의 지층구조를 여실히 드러내어놓은 수월봉은

지질공부를 한다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성지와도 같은 곳이다.

지하에서 화산폭발로 생겨난 수월봉은 해식 침식으로 이제 둥그런 모습을 유추해 볼수 있는 한조각만 남은 느낌이다.

무장애트레킹코스로 휠체어로도 트레킹이 가능하다는 곳이 이곳이다.

그만큼 트레킹하기 편안하면서 바다와 수월봉 지층이 입을 쩍 벌리게 만드는 우월한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여러차례 문경수 과학탐험가님의 강연과 텔레비전에 출연한 방송으로 수월봉 설명도 들었었고

들을때마다 신비하고 또 이렇게 직접 방문해 보면 그 신비함이 배가된다.

수월봉기상대까지 올라갔다가 차귀도앞 주차장까지 다달으면 눈앞에 펼쳐진 차귀도 섬의 신비함도 한몫 더하는 곳이다.

저곳이 트레킹이 가능하다는데 두번이나 이곳을 방문하면서도 차귀도 트레킹을 못해서 아쉽다.

다음번엔 수얼봉을 다시한번 방문하고 차귀도 트레킹도 꼭 해보고 싶은 곳이다.

제주여행은 알면 알수록 더 궁금해지고 더 알아가고픈 여행지이다.

그래서 제주사랑에 빠진것 같다. 틈 나는대로 다시한번 제주여행을 계획해 봐야 할듯 하다.

제주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데도 다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여행하는 내내 날씨가 겨울날씨 답지 않게 푸근해서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어서 기분좋다.

날씨에 비해 옷은 너무 중무장을 했지만, 추운거보다 낫다는 생각에 즐겁기만 하다.

 

화산재층과 화산탄

수월봉은 지하에서 상승하던 뜨거운 마그마가 차가운 물과 만나 발생한 폭발적인 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화산체이다.

수월봉 해안 절벽 곳곳에는 다양한 크기의 화산탄(화산암괴)들이 지층에 박혀있고, 지층이 휘어져 있는 탄낭구조를 볼 수 있는데

무수히 많은 화산탄과 탄낭구조는 ㅅ월봉의 화산활동이 얼마나 격렬하게 일어났는지 짐작케 한다.

 

---수월봉 안내문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