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27. 08:50 영화in screen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온가족의 화목하게 사는 모습이 그려지는 첫장면.

엄마 아빠와 함께 숨바꼭질놀이를 하는 예쁜 가족.

백성수(손현주)에게 전화 한통이 걸려 옵니다.

형이 살던 아파트 관리인인데, 형이 몇달째 연락두절이니 아파트 짐을 정리해 달라는 것이지요.

미국에서 결혼한 아내는 남편에게 형이 있다는것조차 몰랐던 사실인데,

형 아파트에 갔다가 아이를 잃어 버리는 기 막힌 경험을 하며 기분 나뿐 동네를 경험하지요.

이상한 사람이 아이들을 자동차에 가둔채 성수의 차에 올라 있습니다.

그 사람을 쫓아 주며 주희는 자신의 집으로 성수 가족을 데리고 들어 갑니다.

차 한잔 대접하며,  이야기를 나누던 주희는 갑자기 백성철의 동생이라고 밝히는 성수가족을 쫓아냅니다.

아내와 아이들을 우선 돌려 보내고 형의 집을 살피는 성수.

집집마다 새겨져 있는 암호에 의문을 가지는데, 곧 세대마다의 사람수를 가르킨다는걸 알게 됩니다.

ㅁ 남자

ㅇ 여자

△아이

형의 집에 다른 누군가 살고 있었던 흔적을 알게된 성수는 옆집으로 통하는 통로를 찾게 되고

누군가 자신을 보고 있다는 느낌에 뒤쫓습니다.

집에 돌아와서도 결벽증에 시달리는 성수.

모든 물건은 제자리에 똑바로 있어야 하는 성격인데....

검정옷에 검정 헬멧을 쓴 이상한 사람이 성수의 집에 침투하려 하고, 겁에 질린 성수의 아내(전미선)은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전력질주 합니다.


원래 공포 호러 영화를 보지 않던 풍경이.

올 여름 너무 무리하는것 같습니다.

연달아 세편이나 호러 영화를....ㅎㅎ

숨바꼭질은 자세한 포스팅을 하다보면, 스포일러가 되기 쉬운 작품입니다.

그러나 정말 출연자들 모두가 정말 어울리는 케릭터들 같아요.

생각도 못했던 반전에 정신이 멍할정도였어요.

숨바꼭질.

누군가 내집에 숨어 살고 있다면?

" 아줌마 그옷 어디서 났어요? 그거 우리엄마 옷인데?"

하는 순간 저는 왜 호랑이와 떡장수엄마 생각이 났는지 모르겠어요.ㅋㅋ

갑자기 전래동화 한편 생각이 나더라구요.

숨바꼭질, 색다른 경험을 하게한 영화였습니다.

한번 보세요.

혼자 가시진 말고, 누군가 기댈 사람이 필요할것 같아요.ㅎㅎ

좋은 영화의 경험, 숨바꼭질 추천해 드릴게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12. 09:45 영화in screen

 

 

 

 

 

김수현.

요즘 드라마건 영화건 출연하는 건마다 성공작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 나이대의 다른 배우들 보다 뛰어난 연기력과 앳된 얼굴에서 풍겨 나오는 순수함과

또 샤프한 이미지 등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어서 흥미롭습니다.

20000 :1 의 경쟁력을 뚫은 최정예 엘리트 요원이면서 남파되서는 달동네 방동구 바보 역할을

어쩜 그리 천연덕 스럽게 하는지 말입니다.

들개처럼 태어나서 괴물로 자랐다는 독백처럼 모든면에서 월등한 조장 원류환이지요.

또 그의 경쟁자이자 친구인 해랑은 고위 간부의 서자지만 남파되 록커로 잠입중이지요.

오디션에 합격하라는 지령을 받고 말입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은 너무나 어설픈 록커지요.

이들을 감시하기 위해 앳된 고등학생으로 남파된 리해진역의 이현우, 그의 얼굴은 순수하고 정말 간첩이라고는

생각도 못할만한 외모입니다.  우리의 허를 찌르는것 같더군요.

은밀하게 위대하게 영화에 꽃미남 삼인방이 떴다고 야단입니다. 남파된 간첩들은

저마다의 위치에서 충실하게 임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남북이 화해모드로 돌아서자

필요없게된 5446부대원들, 남파된 간첩들에게 모두 자살하라는 명령이 내려지고,

이를 받아들여야 할지, 말지 기로에 서게 됩니다. 궁금 하시면 바로 영화관으로 달려 가셔야겠지요?

그러나  박기웅과 김수현, 이현우의 연기력 때문이지, 그들의 얼굴만으로 관객을 끌지는 못할겁니다.

오랫만에 깔끔한 영화를 봤다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영화를 보고나서 뒷맛 깔끔한 영화 오랫만이네요.

날마다 관객수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은밀하게 위대하게 챙겨 보시면 좋을것 같고요~

영화를 저렴하게 보는 TIP : 요즘 메가박스에서는 < 월화수목 >홈페이지에서 예매하면 5,000원에 볼 수 있구요~

요렇게 사주동안 각기 다른 영화를 한편씩 보시면 7월엔 영화 오천원에 보실 수 있답니다.

참고 하시고 이용하시길 바래요~ 그럼 오늘도 아자아자!!!

 

 

 

 

 

 

무대인사 행사가 있네요. 챙겨 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메가박스 6월 이벤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