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6월6일은 아버지 기일이라서 친정인 양평을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가 성당에 올리셔서 제사는 지내지 않지만, 다같이 아버지 산소엘 다녀왔습니다.

다른 자매들도 모두 기일 기준으로 산소에 꼭 다녀갑니다.

이번엔 혼자 양평엘 다녀오려 했는데, 남편은 직장일이 엄청 바쁘면서도

제사도 못지내 드리게 되서 죄송한데 같이 가겠다고 동행을 했습니다.

산소엘 다녀오고 나서 엄마랑 식사를 하러 가려고 했습니다.

" 엄마 뭐 먹고 싶어요? "

엄마는 딱히 먹고 싶은게 없다하셨습니다.

" 고기 먹으러 가까요?"

고기를 먹고 싶단 생각이 없으시다는 엄마를 모시고 "엄마가 집에서 드시긴 힘들잖아" 하면서

엄마를 모시고 한우마을을 가게 되었습니다.

당연 인터넷으로 "양평맛집"을 검색하였지요.

자 출동~ 한우마을

한우마을은 셀프코너라서 밥 먹는곳과 고기를 구매하는곳이 따로 있어요.

얼른가서 고기를 사가지고 구우러 고고~!

셀프타운인 한우마을은 상차림 가격이 있습니다.

어른 1인당 3000원

초등학생, 유치원생 1500원

제대로 된 숯불에 지글지글 구우니 맛있는 냄새~

엄마는 정말 맛있게 드시더라구요

" 생각이 없었는데 고기가 정말 연하고 맛있구나" 하셔서 다행이었어요.

엄마랑 같이 맛있는 밥을 먹게 되서 행복하네요.

우리 꼬마 조카도 엄청 맛나게 잘 먹어요.

남편과 필자, 그리고 동생까지 기분좋게 맛있는 식사를 했습니다.

양평 한우맛이 좋긴 좋군요. 양평 한우가 유명하긴 하네요

고기를 구워먹고나서 된장 좋아 하는 남편은 된장과 식사를 하고 동생과 필자는

다 맛보자며 물냉면과 비빔냉면을 시켰어요.

비빔냉면이 필자는 더 좋습니다. 각자 입맛에 맞는걸로~

한우마을, 강변을 따라 드라이브길을 따라가면 있는 한우마을,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한우마을에서 키우는 채소들, 바로 따서 씻어 주시니까 엄청 신선합니다.

 

엄마와 우리내외, 동생과 조카하나

다섯명, 조카는 초등학교 저학년입니다,ㅋㅋ

다섯명이서 넘나 배부르게 먹은 꼬끼!

 

 

posted by 산위의 풍경

 

 

다시한번 사진을 보아도 또 먹고 싶어 집니다.

도네누 볏짚 통삼겹살집은 볕짚불로 애벌구이를 해서 주면 다시 숯불에 구워 먹는 방식입니다.

마늘과 고추, 상추 깻잎등은 셀프 코너가 있기 때문에 필요시 더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삼월 삼일은 삼겹살데이라고들 하죠?

삼월 삼일날 스터디 모임날이었는데, 삼겹살데이를 그냥 지나칠 수 없다며

바로 삼겹살을 먹으러 달려 갔었지요.

노릇 노릇 구워 먹는 삼겹살은 부드럽고 고소합니다.

애벌구이를 볏짚으로 해줘서 불맛도 살짝 나고 말입니다.

그래서 돼지고기 냄새가 잡혀서 그런가 더욱 맛있게 느껴지는것이지요.

요즘 스터디를 부경대 경성대 주변에서 하다보니, 주변 맛집 탐방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공부하고 지칠 때 영양보충, 원기충전이 필요하다면 이곳 도네누 볏짚 통삼겹살집 가는것도 괜찮겠네요.

꽃샘추위에 감기 조심하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