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대구 국립 박물관을 갔더니 국보와 보물이 여러점 있는 중요한 박물관이군요.

전시실은 고대 문화실, 중세문화실, 섬유복식실이 있으며, 야외 전시품도 있습니다.

 국립 대구 박물관에 가면 해설사가 이어폰을 다 나눠 주더라구요. 주파수를 맞추면 해설사의 목소리가 잘 들립니다.

해설사를 따라서 전시물을 보며 해설을 들으니까 좀더 의미 있는 박물관 여행이 되었습니다.

박물관 어느곳이나 있는 전시작품 말고, 특별히 보물이나 국보가 여러점 있으니 더욱 신경써서 보시면 좋겠습니다.

특히 국보 제 182,183,184 금동 삼존불은 귀한 전시물이예요.

또 송림사 오층 전탑 사리갖춤도 (보물 제 325호), 사자(보물제202호),용머리(보물제 1410호)이거는 우리나라에 딱 두점 있는것이라니 희소가치가 더욱 커 보입니다.

또 섬유도시 대구답게 박물관에 여러 복식 전시물이 있는데, 우리나라 의복구조와 발달, 오방색이 왜 있는지 자세히 알게 됩니다.

섬유복식실에 들어가면서 오방색 염색천을 보면서 젊은 엄마들이 " 아고, 천연염색해놨다 그쟈? 예쁘네" 하면서 지나간다고 해요.

오방색은 음양 오행에 기인해서 염색을 하는것이랍니다.

고대 시대부터, 중세시대까지의 전시물들은 여러점 있습니다만, 그외것들은 다른 박물관에서도 자주 보시는 것이니까,

그것보다는 귀한 보기 힘든 전시물들을 우선적으로 보시길 권해요.

그럼 대구여행때, 꼭 한번 들러보세요. 대구 국립박물관

국립대구박물관

관람시간

평일: 09:00~18:00

토요일/공휴일:09:00~19:00

토요야간개장(09:00~21:00)-4월부터 10월중 매월 토요일

문화가 있는날 (9:00~21:00)-매월 마지막 수요일

*관람종료시간 30분 전까지 입장할 수 있습니다.

휴관일

매년 1월1일, 매주 월요일입니다.

▶전시 해설안내

오전 10시, 11시

오후1시, 2시,3시,4시

 

국보제183호, 대좌까지 같이 있는 관음 보살상이라서 가치가 더욱 높아 해외에 전시도 자주 나간답니다.

 

용머리 (보물 제1410호) 통일신라시대 :당간지주 윗부분 장식으로 여의주 뒤쪽으로 도르래가 있어 실용성을 갖췄다고 합니다.

지상20m위에 장식되었을것으로 추정된다 하네요.

 

 

국보 제182호 신라시대

사리함, 가운데 초록색으로 보이는 유리는 그옛날 페르시아에서 수입한 것이고 그 안에 유곽에 사리가 들어 있었답니다. ^^

송림사 오층전탑 사리갖춤(보물 제325호)-통일신라시대

 

 

 

청자상감 국화무늬 합(이것도 사리함이래요~)

사자 (보물 제202호)통일신라시대 (의성 관덕동)

 

오방색, 음양오행을 나타내는 색.

 

 

 오족도(황제는 칠족도를 수 놓는다고 해요) 임금은 하늘이라 원형을 넣고 신하는 땅을 의미해서 흉배가 네모였대요.

적의본(꿩적사를 쓴다고 해요. 꿩 문양과 꽃무의 보이시죠? 오얏꽃이라고 합니다.)

 

묘족의 복식

행사 대례복(여성)

여자들은 꼭 한번 입으시죠? 결혼할때 폐백복으로~

아기돐복. 옛날엔 돐되기 전엔 흰색옷만 입히다가 돐이 되면, 이렇게 오방색을 넣어 옷을 지어 입혔대요. ^^

앵무복, 암행어사 출또요~~~~~~~할때도 이런옷을 입지요?

겨상도 남자가 무뚝뚝하다는디, 요렇게 자상한 편지가 전해진다네요.

위에는 원본, 아래 흰종이는 위의원본을 다시 써 놓은 것이래요.

 

 

 

 

 

삼층석탑,(고려시대 10세기)

 

토기류와 주먹도끼등 고대 문화실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빗살무늬 토기-신석기

 

 태양처럼 생긴 토기는 의식용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하네요.

 

 

호랑이모양 허리띠고리, 말모양 허리띠 고리(원삼국시대)

 

 

 

 

 

 

 

 

 

 

 

 

 

나무모양 금동관

 

 

반가사유상

국보 제184호-신라시대(국보 제 182,183호와 나란히 전시되어 있는 금동삼존불)

 

관음보살(신라7세기)-조형미와 예술미가 있는 보물이라 세계전시를 자주나간답니다.

밑의 대좌까지 같이 남아 있기 때문에 더욱 가치가 있는 보물이래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새벽에 성당 다녀와서 아침 먹고 뒹글거리다며 텔레비젼을 보고 있는데, 1박 2일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었습니다.

천전리 각석 유적지. 우리나라 국보 제 147호(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천전리 산 210번지) 너비 9.5M, 높이 2.7M

남편님 " 저기 가볼래?" 풍경이 " 응~" 바로 시동걸고 떠나 봅니다.

애들이 어릴때 반구대 암각화랑 박물관을 들러본 적이 있는데, 여기는 안가 봤습니다.

집에서 한시간 가량 걸리더라구요.

멀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가보니까, 정말 대단해요. 선사시대부터 신라때까지의 기록들이 새겨져 있다는데, 기호나 한자로 돌에다 새겨진 모습들.

더 오래된 문양들은 눈에 확 들어 오던데 한자들은 알아 보기가 힘들었습니다. ㅡㅡ

그다음, 각석 건너편으로 공룡발자국 화석지 입니다.

10여종의 공룡 화석 발자국들이 아주 많이 남아 있어요.

이 공룡 발자국 화석지 뒤쪽으로 나무 계단이 보이는데, 이길이 울산 스토리 워킹 첫번째길- 선사길 입니다.

반구대까지 이어져 있어요. 2.3KM

길이 험하지 않고 아름다워서 금방 걸을 수 있습니다. 걷기 좋아 하시는 분들이라면 단숨에 걸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집접 걸어 보니까 40분 정도 걸리던데 천천히 걸으며 구경해도 왕복 2시간이면 충분하겠습니다.

전에 보았지만, 반구대까지의 시간이 얼마나 걸리나 보려고 남편님과 둘이 걸어 보았습니다.

역시 반구대쪽엔 사람이 무지무지 많네요.

집청정 전에는 누각이 잠겨있어서 구경을 못했는데, 올해는 열려 있어서 들어가 보았구요, 그옆에 서원도 수리중으로 문을 열어 놓아 들어가 볼 수 있었습니다.

운이 좋았네요 제가.

반구대까지 가는길, 아직 단풍도 남아 있고, 푸르디 푸른 키큰 대나무가 눈에 확들어오는 멋진 모습,

습지에 커다란 버들나무들이 서있는 모습도 신비롭지요.

대곡땜 때문에 암각화가 물에 잠기지만, 요즘은 건기라서 조금은 볼 수 있더군요.

암각화를 보려면 망원경으로 보아야 하는데, 사람들이 줄을 많이 서 있으니 마음이 다급해요.

천천히 찾아 보고 다시 천전리 각석쪽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차량이 그쪽에 있으니, 이쪽엔 주차장이 없다는게 흠이예요.

굳이 편하게 차량을 대야겠다는 생각이 있으시다면 대곡리 박물관에 세우고 걸으셔도 무방할듯. 그러면 이십분쯤 더 걷게 되겠지요?

방송보다가 무작정 나서 보았던 초겨울 외출, 싫지 않은 추억으로 채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