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옥천에서 열린 지용제 다녀왔습니다.

5월13~15일까지 제 29회 지용제가 열렸습니다.

해마다 열리는 지용제는 1902년 5월 15일 태어난 정지용 시인의 생일에 열립니다.

정지용 생가 주변과 상계공원, 교동 저수지, 그리고 장계유원지의 시비공원등을 둘러보았습니다.

작년부터 상계공원 주변으로 행사가 옮겨지면서 상인들과 어울려 행사가 더욱 커졌습니다.

먹거리등도 다양해지고 이곳저곳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특히 풍경이는 향토색 짙은 짚공예가 인상깊었습니다.검색

손재주 많으시던 아버지가 잘 만드시던 짚공예제품들이 맘에 들었습니다.

그래서 하나 사왔습니다. 차 만들기 할때 유렴하려면 비비는 멍석이 필요한데,

작은 멍석이 딱 눈에 뜨이길래요~

 

고향

             정지용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고향은 아니러뇨

산꿩이 알을 품고

뻐꾸기 제철을 울건만,

마음은 제 고향 지니지 않고

머언 항구로 떠도는 구름

오늘도 뫼 끝에 홀로 오르니

흰 점 꽃이 인정스레 웃고,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 나고

메마른 입술에 쓰디 쓰다.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하늘만이 높푸르구나

제29회 지용제 2016 문학포럼도 열렸는데요

서울여대 국문과 이숭원교수님의 [정지용 시가 윤동주 시에 미친 영향],

[정지용과 서정주] 라는 목으로 유성호 한양대 국문과 교수님,

[기호학적 담론을 통해 본 정지용, 이상, 박태원]이라는 제목의 논문 한국 방송대  박태상 교수님의

논문 발표등이 있었지요.

넓은 상계공원 상설무대에서 열렸는데, 약간 주위가 산만한게 문제인기 하더군요.

더욱 알차게 꾸며지는 지용제 이번이 세번째 방문이었습니다.

관성회관에서는 한국방송대인의 밤이 열렸는데요, 장기자랑등 뒷풀이 자리가 마련되었지만

부실한 음향 시설때문에 여흥을 즐기지는 못했네요.

한번쯤 가 볼만한 문학 축제, 내년에도 지용제에서 만나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옥천군 지용생가 일대에서 열린 제 28회 지용제에 다녀왔습니다.

 

정지용 시인은 1902년 충청북도 옥천 출생.

휘문고등보통학교, 도시샤대학교(영문학)에서 수학.

1930년 김영랑, 박용철, 정인보, 이하윤 등과 시문학동인으로 활동.

1933년 구인회 결성 및 활동. 가톨릭청년편집 활동.

1935정지용 시집출간.

1935문장지 고선위원으로 활동하며 신인 발굴.

1941백록담출간.

1950년 사망. (1950.9.25. 북한 조선대백과사전에 사망기록)

 

박용철과 김영랑등이 정지용과 시문학 동인으로도 활동했다.

정지용의 시세계를 보면 3단계로 나눌수 있다고 본다.

초기시: 이미지즘의 시-바다

중기시: 종교시 - 카톨릭 청년수록시

후기시: 자연시- 산을 형상화 한 시

-방송대 국문과 - 수업중에서

 

안으로 열하고 겉으로 서늘옵기를 추구한 정지용의 시적 태도

지용제에 명사초정 강연을 오신 고은 시인을 뵈었습니다.

고은 시인께서는 시는 심장의 새로운 뉴스라고 하셨습니다.

고은시인께서 당신은 불효자라고 하셨어요. 지용제에 처음오신다고, 불효자라는 단어를 쓰셨습니다.

감각적이미지, 절제된 시어는 정지용 시인의 대표적 시세계 표현방법입니다.

올해부터는 충청북도 축제로 격상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정지용 시인을 기리고 많은 이들이 그의 시세계를 느껴보는 중요한 축제입니다만,

도축제로 격상되자마자 너무나 상업적으로 바뀌는 모습에는 눈살이 저절로 찌푸려 졌습니다.

식사를 파는곳에서는 더러운 행주로 식판을 같은 행주로 반복해서 닦는 모습, 식판에 음식 찌꺼기가

붙어 있는채로 음식을 담는 모습,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휴식공간은 턱없이 부족한 모습이었습니다.

지용열차도 생겨서 서울에서 정지용시인이 몸담았던 휘문고 학생들도 방문했고, 특히나 방송대에 다니는 학생들은

더욱 특별한 인연으로 지용제를 많이 찾고 있는데 휴식공간도 조금더 확보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특히 생가 주변에 상계공원이 생겨서 정지용 시비도 있고 공간이 많이 있는데, 땡볕, 천막이 처진곳은 거의 상업적인 공간.

새로운 공원이 생기고 정지용 생가와 육영수여사 생가가 주변에 있기 때문에 한꺼번에 다 방문해 볼 수 있습니다.

처음이라 그렇겠지만 내년에는 좀더 보완되고 깨끗한 행사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체험할 수 있는 향수 30리 트렉터 체험은 올해 처음 생겼는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더라구요.

어린이들과 동행한 행사 참여자들에게 참 좋은 체험일듯.

옥천은 이렇게 지용제때문에 다시 방문해 보게 되었습니다.

점점 나아지는 축제가 되길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요즘 새로 발간된 정지용 전집, 시와 산문 각 한권씩이 새로 발행 되었는데,

빨리 주문을 했는데도 이번주말이나 되어야 받을 수 있을듯 싶네요.

정지용 시인의 호흡으로 천천히 음미하며 읽어보려고 합니다.

 

 

 

 

 

 

 

 

 

 

 

 

 

 

 

 

 

 

 

 충정북도 축제로 승격된 지용제, 행사의 규모가 커졌습니다.

 

신경림님의 초청 강연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